맘스카페오투오-전국네트워크

맘스카페

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받기만 좋아하시는 형님네~~

  • 2019-10-23 16:34:15
  • 주노준호
  • 조회수 8511
  • 댓글 7

저희 시댁식구는 부모님네도 둘 우리형제도 둘이예요.

저희가 큰집이고,저희남편은 둘째..
그래서인지, 어머님은 형님이 든든하니 맏며느리같다고 마음을 아주 잘 이해해 주시더군요.
또,형님말을 거진 믿는 편이구요..
형님은 욕심이 많은 편이라 저희가 휴가갈때도 항상 비밀이었어요.

그렇다고 휴가를 못가는것도 아니예요. 돈없다 힘들어 하면서 휴가는 꼭 해마다 가고, 패션은 유행하는옷이나 가방은 꼭 들어야 하는 사람들 있죠? 제가 조금 이쁘게 입고 가면 맨얼굴에 츄리닝으로 나와선 "우린 돈이없어서..동서는 좋겠다 난 화장품도 못사.."그렇게 말해요. 진짜 민망해요 그럴땐..
저흰 아주버니네보다 직장이 좋다는 이유로 여태껏 선물한번 못 받았어요.

우리만 해주는 편이예요. 어머니께선 형님네가 선물을 못해줘도 우리는 해주라고고 하더군요. 원래 아랫사람이 그러는 거라고.. 그렇다고 맘에 들어하지도 않아요."동서, 난 이런거 안해.."그런식이죠. 보통은 제가 떠밀듯이 선물을 드렸는데.. 저희 남편 생일도 한번도 안챙겨 주시면서..너무 많이 바라는거 아닌가 서운하더라구요. 그리고, 명절땐 작은집밖에 친척이 없어서 형제끼리도 선물을 주고 받는데 형님네는 받기만 하고 주질 않더라구요.

그게 더 미안해서 저희가 다 챙겨 드리는 편이예요.
아주버니또한, 대출해달라 현금서비스 받아달라 일년에 2번정도는 그런답니다. 이번 명절전에도 그랬는데 이번엔 제가 형님께 저희도 힘들어서 안된다고하니깐 바로 아주버님한테 문자가 왔더라구요. 신랑하고 저한테.. '남보다 못하다.. 있는돈 빌려달란것도 아닌데 너무한거 아니냐'고요..
그래서 명절때 선물도 안해줄려고 했는데 그냥 줬습니다.
작년엔 어머니께서 병원에 입원했는데도 어머니가 병원에 오지말라고 했다고 한번도 안가더군요

.그리고, 어머님이 잠깐 집에 왔을때 친정식구들이랑 놀러가더라구요

'
  
댓글 7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결혼 3년차 생일선물 보내시는 시어머니~ [5] 복띵맘 2021.01.12 280
베스트 시댁에서 어머님과 다과..어렵기만 하... [11] 아로미 2021.01.11 488
207966 시월드톡 불편한 시댁과의 영상통화 [3]
N
양띠맘 2021.01.20 79
207889 시월드톡 요거보면 심쿵할껄~ [6] 다소닝 2021.01.19 96
207750 시월드톡 저는 안성에 거주하는 41개월둔 딸아... [0] 지윤맘현선 2021.01.17 52
207453 시월드톡 어머님이 길에서 사다준 옥수수2개~ [2] 별딱지맘 2021.01.14 131
206941 시월드톡 아침먹고 어머니차 눈 치우고 나니 깨끗 [3] 브링잇온하하 2021.01.08 213
206856 시월드톡 잼 담으려 왔는데 결정장애도 같이옴~... [3] 혁맘 2021.01.07 172
206574 시월드톡 40-50대 남성이 좋아할선물 [8] nettcute 2021.01.04 435
206249 시월드톡 왜? 나는 다 그렇게 했어 라고 받아치... [4] 이연아v 2020.12.31 388
203931 시월드톡 시댁은 꼭 이래야만 하나요? [2] 슈퍼대디 2020.12.29 534
203930 시월드톡 시댁에 정말 정도 없고 마음 닫혔어요 [3] 맑은날 2020.12.29 511
203851 시월드톡 시부모의 말과 다른 행동 ~ 힘들어요 [4] 까꿍이 2020.12.28 365
203549 시월드톡 이사 비용을 주셨어요~~ 쒼나 ㅎㅎ [5] 라라랜드야 2020.12.23 386
203368 시월드톡 동지라서 새알경단 팥죽 해먹었어요~~ [4] 아연마미 2020.12.21 144
202982 시월드톡 당뇨인데 흰밥만 드셔서 선물 드리고 ... [2] 하느리맘 2020.12.18 164
202774 시월드톡 부모님께 간만에 효도~ [2] 어흥쭌 2020.12.16 170
202210 시월드톡 시댁에 김장하러 가요 [11] 체크하장 2020.12.10 898
202204 시월드톡 며느리에게 욕하는 시아버지 [4] 충남이 2020.12.10 684
201873 시월드톡 올해 마지막..영화 이웃사촌 [9] 뭉물 2020.12.07 313
201627 시월드톡 배추를 밤에 절이네요. [2] 시드니 2020.12.04 397
201577 시월드톡 얌전히 도시락 싸드렸어요 [4] 웬디 2020.12.03 563
201418 시월드톡 시아버님 생신 [6] 코옹 2020.12.02 442
201077 시월드톡 어무이~~~~~쫌! [2] 빵빵2맘 2020.11.27 456
201037 시월드톡 시엄마 왜그럴까요ㅠㅠ [5] booya 2020.11.27 892
200922 시월드톡 김장김치 담그고 조금 통에 담아주셨어요 [5] 기온거리 2020.11.26 640
200778 시월드톡 어머님 건강위해 살균기 챙겼네요 [3] 맵다새우깡 2020.11.25 164
200587 시월드톡 언냐들 [0] 페미전사노무현 2020.11.23 355
200506 시월드톡 생일하겠다고 갑니다. . . [0] 수원장군이맘 2020.11.22 471
200360 시월드톡 신랑이 내일 간대요 [1] 아기도깨비1 2020.11.20 481
200355 시월드톡 모두 모여 꼬막한솥 삶아 먹었네요 [3] 엄마의힘 2020.11.20 193
199943 시월드톡 놀거면 알바라고 하시는 시어머니 [3] 미소짱 2020.11.16 839
199703 시월드톡 어머님이 김치담궜다고 수육먹으러 오... [7] 쪼꼬별 2020.11.13 555
199699 시월드톡 시댁에 살고있는 2년차 아이맘입니다. [5] 하선맘 2020.11.13 563
199081 시월드톡 애들 먹는거갖고도 맨날머라하시구 [8] 우리대지 2020.11.06 1105
199079 시월드톡 시골갔더니... 대봉을 ..선물로 받았네요 [4] 까꿍맘 2020.11.06 198
198854 시월드톡 부탁만 하시고.. 돈은 안주시는 시부모 [5] 상상깨비 2020.11.04 706
198715 시월드톡 귤 보내드립니다 [4] 복길이까꿍 2020.11.03 276
198660 시월드톡 시어머님이 집에서 산후조리 해주신다... [8] 슈컁이맘 2020.11.02 661
198151 시월드톡 어머님과 단둘이 식사 [12] 골코스트 2020.10.28 2086
197853 시월드톡 철딱서니 없는 시댁은 어딜가도 있나... [3] 앵콜요정 2020.10.23 677
197425 시월드톡 어머님이 고추 주셔서 말리고 있어요~ [2] 정은라니 2020.10.19 224
197140 시월드톡 소파 구경 왔어용 [2] 가을나래 2020.10.15 465
196793 시월드톡 날이 많이 추워졌어요 ㅜㅜ [3] 잔디 2020.10.12 249
196603 시월드톡 심은지6일째.. [8] 아기도깨비1 2020.10.09 563
196484 시월드톡 시부모님의 잔소리 [4] unknown 2020.10.08 878
196083 시월드톡 송편 만들고 있어요..세시간째 [4] 준이맘 2020.09.30 640
195989 시월드톡 자기 아들은 겁나 잘 난줄 아세요.. [2] 땡글s 2020.09.29 1356
195879 시월드톡 *시어머니 [1] fk59gj28 2020.09.28 716
195755 시월드톡 시어머니 생신에 떡케이크 준비했네요 [7] 별탱맘 2020.09.25 628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