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받기만 좋아하시는 형님네~~

  • 2019-10-23 16:34:15
  • 주노준호
  • 조회수 8344
  • 댓글 7

저희 시댁식구는 부모님네도 둘 우리형제도 둘이예요.

저희가 큰집이고,저희남편은 둘째..
그래서인지, 어머님은 형님이 든든하니 맏며느리같다고 마음을 아주 잘 이해해 주시더군요.
또,형님말을 거진 믿는 편이구요..
형님은 욕심이 많은 편이라 저희가 휴가갈때도 항상 비밀이었어요.

그렇다고 휴가를 못가는것도 아니예요. 돈없다 힘들어 하면서 휴가는 꼭 해마다 가고, 패션은 유행하는옷이나 가방은 꼭 들어야 하는 사람들 있죠? 제가 조금 이쁘게 입고 가면 맨얼굴에 츄리닝으로 나와선 "우린 돈이없어서..동서는 좋겠다 난 화장품도 못사.."그렇게 말해요. 진짜 민망해요 그럴땐..
저흰 아주버니네보다 직장이 좋다는 이유로 여태껏 선물한번 못 받았어요.

우리만 해주는 편이예요. 어머니께선 형님네가 선물을 못해줘도 우리는 해주라고고 하더군요. 원래 아랫사람이 그러는 거라고.. 그렇다고 맘에 들어하지도 않아요."동서, 난 이런거 안해.."그런식이죠. 보통은 제가 떠밀듯이 선물을 드렸는데.. 저희 남편 생일도 한번도 안챙겨 주시면서..너무 많이 바라는거 아닌가 서운하더라구요. 그리고, 명절땐 작은집밖에 친척이 없어서 형제끼리도 선물을 주고 받는데 형님네는 받기만 하고 주질 않더라구요.

그게 더 미안해서 저희가 다 챙겨 드리는 편이예요.
아주버니또한, 대출해달라 현금서비스 받아달라 일년에 2번정도는 그런답니다. 이번 명절전에도 그랬는데 이번엔 제가 형님께 저희도 힘들어서 안된다고하니깐 바로 아주버님한테 문자가 왔더라구요. 신랑하고 저한테.. '남보다 못하다.. 있는돈 빌려달란것도 아닌데 너무한거 아니냐'고요..
그래서 명절때 선물도 안해줄려고 했는데 그냥 줬습니다.
작년엔 어머니께서 병원에 입원했는데도 어머니가 병원에 오지말라고 했다고 한번도 안가더군요

.그리고, 어머님이 잠깐 집에 왔을때 친정식구들이랑 놀러가더라구요

'
  
댓글 7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시댁 용돈 드리기 버겁네요. [6] 영이뽕 2020.01.08 430
베스트 부모님과 함께 살아요. [4] 크파리 2020.01.06 327
171385 시월드톡 명절에 이런 선물을~~ [2]
N
피톤치드숲... 2020.01.18 15
171152 시월드톡 저도 웃으면서 할말 다하는 며느리되... [4] 세지맘 2020.01.16 115
171151 시월드톡 부모님 아프시면 저혼자 해나갈자신이... [6] 루키85 2020.01.16 67
171061 시월드톡 아버님께서 또 ㅎㅎㅎ [9] 뷰진 2020.01.15 307
170853 시월드톡 올라오시면 무조건 마중 나오라는 시... [4] 김효리 2020.01.14 269
170849 시월드톡 명절 전 제사 [4] 쑥이엄마 2020.01.14 257
170633 시월드톡 시댁만 오면 배달음식~ 으~ [2] 빵또아요 2020.01.13 130
170451 시월드톡 시어머니의 재혼 [2] 별하늘아래 2020.01.11 216
170361 시월드톡 아주버님의 한턱쏴~ [1] 짱짱뇨나 2020.01.10 82
170360 시월드톡 아주버님의 한턱쏴~ [1] 짱짱뇨나 2020.01.10 59
170359 시월드톡 동호회도 들었는데 며느리가 나가는걸... [6] 셀서셀러 2020.01.10 140
169872 시월드톡 시댁가서 아이 아침밥 고급으로 차렸어요 [4] 오뉴 2020.01.07 312
169351 시월드톡 부모님 명의의 집을 자꾸 바꿔달라 하... [6] 삐용삐용 2020.01.03 454
169340 시월드톡 시어머니 생신날 용돈으로 인한 ... [3] 신지 2020.01.03 506
169331 시월드톡 메뉴고민.. [6] 태평맘v 2020.01.03 310
169240 시월드톡 시댁에 아이 맡겨두고... 우린 목욕탕 [7] 정서맘 2020.01.02 281
169191 시월드톡 주말 시댁에서 배달시켜먹기~ [4] 까도녀준성맘 2020.01.02 272
168889 시월드톡 어머니랑 둘이서 한정식.밥상 찍어봅... [7] 해림 2019.12.30 369
168800 시월드톡 시댁에서 마지막 식사~ 내년에 보기로 [2] 샴오정 2019.12.29 272
168533 시월드톡 어디갈때 시부모님 모시고 가나요? [4] 츄니 2019.12.26 417
168440 시월드톡 크리스마스엔 아이스크림케이크 [6] 아링꽃 2019.12.25 289
168298 시월드톡 동지에 시댁에 가야하나요? [4] 야호얍 2019.12.24 446
168119 시월드톡 고모의 클스마스 선물 증정식 [6] 환뚱 2019.12.22 286
167642 시월드톡 싶은것도 주시는 시어머니 [5] 치맥 2019.12.18 584
167441 시월드톡 비오는날엔 파전~~파전~~ [5] 에브라 2019.12.17 265
167396 시월드톡 시부모님 서운한 말씀.. [4] 소희맘이 2019.12.17 500
167223 시월드톡 어머님이랑 둘이 코스트코 장보기~ [2] 기삼 2019.12.16 346
167188 시월드톡 파르페 한컵의 여유 [1] 곰퇴끼 2019.12.16 282
166961 시월드톡 시엄니의 귀여움ㅋㅋㅋ [6] 환뚱 2019.12.13 394
166911 시월드톡 역시 과메기 짱~ [1] 상아맘 2019.12.13 222
166778 시월드톡 며느리가 참고 사는지도 모르고 당연... [11] 나쯔맘 2019.12.12 678
166620 시월드톡 시댁 다녀와서 장염~~ [6] 베로 2019.12.11 314
166599 시월드톡 김장ㅜ [3] 익ㅁㆍㅕㅇ 2019.12.11 273
166451 시월드톡 이번에 오빠 예식때 폐백 절 받나요? [4] 수연어멈 2019.12.10 241
166404 시월드톡 하라부디 친하게 지내여 [2] 환뚱 2019.12.09 260
166301 시월드톡 시댁얼마나자주가세요? [7] 난너조아 2019.12.09 537
166291 시월드톡 우리집 김징김치 [6] 더케이 2019.12.09 329
165980 시월드톡 시동생이랑 수다타임!! [2] 백만돌이쭈니 2019.12.06 161
165853 시월드톡 시댁에 모여서 뒷풀이 [6] 기온거리 2019.12.05 247
165524 시월드톡 김장철인가요? 아...괴롭 [7] 한쵸 2019.12.03 265
165339 시월드톡 아들래미도 안하는 전화를 나한테 왜... [5] 윰댕 2019.12.02 768
165206 시월드톡 시댁표 김치~ [4] 백만돌이쭈니 2019.11.30 776
165153 시월드톡 김장 시즌이 너무 싫어요.. [1] 군산러버스 2019.11.30 803
165079 시월드톡 시엄니찬스로 쇼핑 [3] 기삼 2019.11.29 976
165013 시월드톡 너무 자주 오라는 시어머니 피곤하네요 [3] 하늬 2019.11.29 1370
164736 시월드톡 카드 돌려막기 중이신 시어머니 [9] 아름맘 2019.11.27 1737
164561 시월드톡 시어머니들은 다 그런가요? [9] 례으니 2019.11.26 1945
164441 시월드톡 시댁 김장날ㅎㅎ [7] 뷰진 2019.11.25 1905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