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남편도 시월드 맞죠?

  • 2019-09-28 23:37:27
  • eucalyplove
  • 조회수 13476
  • 댓글 6

진짜 너무 속상해서 글 올려요..

아니 쌍둥이 키우면서 제가 너무 예민해진건지 우울해죽을 것 같아요... 특히 아들 잠투정이 하늘을 치솟아 .. 절대 혼자 볼 수 없는 상황인거 누구보다 잘 아는 남편이..

두달 넘게 승진공부 한다고 평일이며 주말이며 공부한답시고 집에 붙어있었던 시간이 거의 없었거든요..

이제 시험도 다 끝나고 (결국엔 떨어졌죠.. 시작하지말라고 애 혼자 키우는거 너무 힘들다고 그렇게 말렸는데도 했네요..) 

아니 근데 뭐 떨어진게 대수라고 회사 사람들이랑 위로주 따위를 쳐드시더니 애기 재우기 전까지 오기로 열두번 넘게 약속을 하고 3시부터 나갔는데.. 아직 안들어오고 있어요.. 아무래도 폰도 잃어버린듯 하네요.. 인사불성이 되서 어디서 뭘하고 있는건지... 

애 둘은요..

한명 서럽게 울리고 한명 재우다가 다시 딸방에 가서 안아주다가 또 아들 재우다가 제가 울었어요...


신혼초부터 술은 취하려고 마신다는 주의로 맨날 싸우고 시어머니 출동하고 며느리 니가 참아라를 한 10번 넘게 한 것 같아요.. 길에서 누워 자는건 당연! 집 비밀번호도 몰라서 집 문앞에서 문뚜드리고 주민신고에 ... 너무 쪽팔려서 진짜.. 남자 아니 남편은 정말 든든하고 평생 지켜주는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평생의 반려자로 살아야 하는거 아닌가요? 임신해서도 이럴줄은 진짜 꿈에도 몰랐어요.. 제가 너무 바라는게 큰건가? 싶어요

너무너무 힘들어 미칠 지경인데... 왜 저인간은 철이 안들죠??? 진짜 그만살고싶어요... 임신한 순간들도? 행복했던적이 있었나요.. 배 터질것 같이 맨날 집에만 쳐벅혀서 잘 걷지도 못하고 잘 먹지도 못하고 앉아있기만 했는데 지는 너무 행복하게 회사생활하고 회식도 자주하고 주말마다 나가고... 어떻게 복수를 해쥬면 좋을까요...


진짜 미치도록 남처럼 이렇게 싫을 수 있나요??

이미 이 정도면 갈라서는게 맞겠죠? 진짜 술술술 그놈에 술 

'
  
댓글 6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다른 집들은 추석에 어찌 하시나요? [2] 사랑맘 2020.09.10 239
베스트 떠보는 시누이 [8] 2020.09.07 327
195261 시월드톡 몰래 시댁에 돈보내는 남자 [4]
N
니니사랑 2020.09.18 109
195036 시월드톡 시어머니 전화 [6] 젠투 2020.09.15 242
194918 시월드톡 니들은 반찬 안해먹니? [4] 클린맘 2020.09.14 242
194852 시월드톡 조부모님 생신,명절 어떻게 하시나요 [2] zz0330zz 2020.09.12 152
194766 시월드톡 추석에 시댁 선물 올해는 뭐가 좋을까요? [1] 고등어냥 2020.09.11 132
194543 시월드톡 집에만 계셔서 너무 답답해 하세요 [2] 토실 2020.09.09 158
194457 시월드톡 모기장 세탁 해드리고 왔네요... [3] 수영맘 2020.09.08 107
194115 시월드톡 자꾸 흉보시는 시어머니 [3] 예인마마쓰 2020.09.03 384
193921 시월드톡 요즘엔 깨끗한 시골살이 [3] 아부부 2020.08.31 208
193823 시월드톡 시댁으로 갈~잡채,오이무생채♡ [7] 원이맘마 2020.08.30 403
193710 시월드톡 해도해도 끝없고 잘하면 더 잘하길 바... [5] 아기백호랑이 2020.08.28 357
193532 시월드톡 시댁 생활비..어디까지 책임져야 되나요? [9] 반가워로하 2020.08.26 1608
193530 시월드톡 시댁갔다가 넘 예쁘게 찍힌 하늘이네요 [4] 클린맘 2020.08.26 194
193419 시월드톡 일하지 말고 애나 보라는 시어머니. [11] 꽁핑 2020.08.25 485
193354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이해가 가지 않네요 [5] 다니루디맘 2020.08.24 695
192887 시월드톡 어디어디숨었니 [4] 아기도깨비1 2020.08.19 189
192641 시월드톡 시엄니밥상 [7] 빵순빵순 2020.08.16 562
192626 시월드톡 미운 놈 떡 하나 더 준다!! [1] 건강한떡이야기 2020.08.16 290
192618 시월드톡 시댁에대한 편견? [3] 예비맘ㅂ 2020.08.16 372
192152 시월드톡 밥차리실때 국 꼭 드시나요? [8] 라옹맘 2020.08.10 673
192084 시월드톡 멸치하나하나 올려진 깻잎♡ [1] 원이맘마 2020.08.09 433
191654 시월드톡 급) 예비시댁 인사 선물 어떻게하나요?? [6] 퍼퓸아우라 2020.08.04 1350
191340 시월드톡 시댁용돈 [8] 인내장인 2020.07.31 1019
191160 시월드톡 어느새 시작된 휴가~~세차로 시작 [2] 사랑스런뚱띠맘 2020.07.30 804
190915 시월드톡 오랫만에 우리집 야식 [4] 골코스트 2020.07.28 870
190837 시월드톡 우편물맘대로 뜯는시어머니 [6] 제이크맘 2020.07.27 1590
190836 시월드톡 결혼하면 시댁에서 믿고 있는 신앙을 ... [8] 우리강아지 2020.07.27 1277
190652 시월드톡 지름신 오셔서... 세트 질렀는데.. [9] 해바라기 2020.07.24 1412
190521 시월드톡 생수사다 지쳐 정수기 설치해드렸어요 [5] 두나 2020.07.23 901
190321 시월드톡 눈치가 없는건지 .. 참 [12] 알루마미 2020.07.21 1834
190320 시월드톡 저한테 직접얘기하세요 라고던져버릴... [8] 니니사랑 2020.07.21 1001
190102 시월드톡 시엄니께 김밥보내드리기♡ [14] 원이맘마 2020.07.18 1388
190012 시월드톡 고급식당가서 투덜거리는 시부모 [11] 리닝이 2020.07.17 1375
190004 시월드톡 나란히 산책중 [8] 공유조아 2020.07.17 657
189916 시월드톡 처갓집 스트레스 [4] 튼쑥맘 2020.07.16 1451
189762 시월드톡 시집이던 친정이던 [6] 주니마미 2020.07.15 1067
189761 시월드톡 시댁 생활비 얼마씩 드리세요? [8] 벤떠블유 2020.07.15 1410
189519 시월드톡 매주 일요일마다 오시는 시댁식구들 [11] rrr엄마 2020.07.13 1464
189198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아기 자꾸 작다고 하면, ... [4] 한전가즈아 2020.07.09 1230
189108 시월드톡 시아버님 첫생신선물 추천해주세요ㅠ [6] 꾹꾹이엄마 2020.07.09 818
189025 시월드톡 부모님 말에 꿈쩍하는 신랑 [4] 가성비언니 2020.07.08 993
188985 시월드톡 환갑 생신 [1] 코옹 2020.07.07 756
188920 시월드톡 시어머니땜시 답답하여.. [16] 어흥쭌 2020.07.07 2635
188919 시월드톡 아으~~ 스트레스 [7] 쿡쿡이맘 2020.07.07 708
188846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제 친정엘 가고싶어해요 [11] 짱짱마마 2020.07.06 1002
188776 시월드톡 시엄니반찬.선물♡ [11] 원이맘마 2020.07.05 1306
188564 시월드톡 트러블없이 잘 살고있는데 왜 분가를 ... [7] 꾹꾹이 2020.07.03 1070
188428 시월드톡 시댁에 대한 편견때문인지 [4] 봄봄이 2020.07.02 1065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