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시어머니의 독특한 선물주고받기

  • 2019-09-18 11:31:47
  • 시우리맘
  • 조회수 14972
  • 댓글 3

결혼한지 벌써 10년이 되가지만 어머님 행동이 의도를 잘모르겠어요

저희 어머니 이혼하고 혼자사신지는 오래되셨어요
자식들 어릴때부터 혼자 어렵게 키우셔서 주변 도움도 많이 받기도 하신거같아요
이런배경설명이 연관이 있는지는 모르겠는데 암튼

제가 어머님 생신이나 명절에 선물을 들고가면 받자마자 이러세요
건강식품 받으시고는 우리신랑(당신아들) 주자고 건강잘챙겨야한다고.. 설마했는데 진짜 주더라구요 안받는다해도 억지로 손에 쥐어주고 백화점에서 사간 굴비세트나 버섯세트같은것들은 받자마자 이거는 삼춘네 갖다드릴까? 이거는 숙모 드리자 또 한번은 형님(신랑누나)이 오셨는데 십분전에 제가 어머님께 드린선물을 제가 형님 드리려고 사온거라며 제 눈앞에서 주더라구요
당시에는 너무 황당하고 그래서 말도 안나와서 그냥왔다가
집에와서 한참 생각했어요 뭐지....?

저번 명절에 또 저한테 선물 받자마자 삼촌 갖다드리자 하시기에 앞으로는 어머님 선물은 안가져 오겠다고 어차피 어머님 드려봐야 다른분 드리니까 안드려도 되겠다하니
바로 이제부터는 안그러겠다 하십니다
매번 어머님 생각하면서 나름 신중히 고른 선물 들인데 완전 무시당하는 기분 이에요
명절마다 함께 만나는 어머님 남동생이신 삼촌 선물도 매번 같이 챙겨가는데도 그러시더라구요
명절엔 어머님 외가쪽 묘지에 성묘를 드리러가요
참고로 신랑은 현재 외국에서 일하고 있어서 어머님과 저와 우리아이 그리고 셋째삼촌네 가족 이렇게 성묘를 가고 성묘 끝나면 다같이 밥을 먹고 헤어지는데
어머님 바로 밑에 둘째 삼촌이 계셔요 다들 같은 지역에 사시구요
그둘째삼촌과 형님(누나)네는 집에 계시다가 밥먹으러 출발한다 연락하면 식당에 나타나요
둘째 삼춘네는 부인과 다큰딸 둘도 있는데 매년 삼촌만 오시는것도 이상하고 형님은 왜 성묘 안오시는거냐 어머님께 여쭤보면 전날 시댁다녀와서 피곤하니까 그렇다는데 밥먹으러는 나오는게 웃기고 식당에서 밥값은 매번 셋째삼촌이 내셔요

삼촌댁은 숙모와 자식둘이고
우리는 어머님 저(며는리) 딸과 사위 손주 둘이 먹고오는데 해마다 이게 좀 마음에 걸려서
내가 다 내기는 부담스럽고 형님네랑 나눠내자고 말해볼까 싶은데 형님은 전혀 그럴맘이 없어보여요
그리고 어머님이 햄이나 식용유 선물세트를 항상 두개 준비해서 저보고 삼춘들 드리라고 시키셔요 이런거 안하고 싶다해도 억지로 시키셔요

삼촌중 셋째삼촌댁선물은 매년 준비해 가는데도 그러시네요

'
  
댓글 3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73214 시월드톡 제가 안하면 저 설거지 언제까지 저렇... [6] 얌베리 2020.02.05 668
173210 시월드톡 장남만 돌림자쓰나요? [3] 홀릭홀릭 2020.02.05 379
173088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너무너무싫어요 [5] 달의한숨 2020.02.04 1081
172940 시월드톡 부의 봉투 달라는 숙모 [4] 조아쪼아 2020.02.03 451
172877 시월드톡 아놔.. [8] 태평맘v 2020.02.03 486
172681 시월드톡 시댁이 너무 좁아..같이자기 힘든데..... [4] 살인미소맘 2020.01.31 475
172449 시월드톡 사랑하는분들 ㅎㅎ [4] 뷰진 2020.01.29 423
172042 시월드톡 열심히 전부치기!! [3] 기삼 2020.01.24 335
171998 시월드톡 호칭뭐라 불리시나요?? [8] 백만돌이쭈니 2020.01.23 401
171928 시월드톡 제가 진심 딸이였어도 그렇게 말씀하... [2] 우리대지 2020.01.23 700
171812 시월드톡 시댁 얼마나 자주 가시나요? [5] 젠투 2020.01.22 509
171643 시월드톡 시댁의모순 [3] 미소사 2020.01.21 715
171630 시월드톡 명절앞두고 기분전환..어머님 짱!! [5] 수용맘 2020.01.21 599
171546 시월드톡 명절에 중국놀러 가려는데 우한 폐렴 ... [7] 전서방 2020.01.20 564
171541 시월드톡 비싸용..ㅎㅎ [4] 태평맘v 2020.01.20 444
171538 시월드톡 설날 시댁가는일.. [7] 햇님~ 2020.01.20 751
171152 시월드톡 저도 웃으면서 할말 다하는 며느리되... [5] 세지맘 2020.01.16 603
171151 시월드톡 부모님 아프시면 저혼자 해나갈자신이... [6] 루키85 2020.01.16 360
171061 시월드톡 아버님께서 또 ㅎㅎㅎ [10] 뷰진 2020.01.15 562
170853 시월드톡 올라오시면 무조건 마중 나오라는 시... [5] 김효리 2020.01.14 484
170849 시월드톡 명절 전 제사 [4] 쑥이엄마 2020.01.14 373
170633 시월드톡 시댁만 오면 배달음식~ 으~ [6] 빵또아요 2020.01.13 589
170451 시월드톡 시어머니의 재혼 [3] 별하늘아래 2020.01.11 570
170361 시월드톡 아주버님의 한턱쏴~ [1] 짱짱뇨나 2020.01.10 192
170360 시월드톡 아주버님의 한턱쏴~ [1] 짱짱뇨나 2020.01.10 193
170359 시월드톡 동호회도 들었는데 며느리가 나가는걸... [6] 셀서셀러 2020.01.10 318
170029 시월드톡 시댁 용돈 드리기 버겁네요. [7] 영이뽕 2020.01.08 868
169872 시월드톡 시댁가서 아이 아침밥 고급으로 차렸어요 [4] 오뉴 2020.01.07 534
169784 시월드톡 부모님과 함께 살아요. [4] 크파리 2020.01.06 445
169351 시월드톡 부모님 명의의 집을 자꾸 바꿔달라 하... [6] 삐용삐용 2020.01.03 689
169340 시월드톡 시어머니 생신날 용돈으로 인한 ... [3] 신지 2020.01.03 803
169331 시월드톡 메뉴고민.. [6] 태평맘v 2020.01.03 338
169240 시월드톡 시댁에 아이 맡겨두고... 우린 목욕탕 [7] 정서맘 2020.01.02 415
169191 시월드톡 주말 시댁에서 배달시켜먹기~ [4] 까도녀준성맘 2020.01.02 339
168889 시월드톡 어머니랑 둘이서 한정식.밥상 찍어봅... [7] 해림 2019.12.30 513
168800 시월드톡 시댁에서 마지막 식사~ 내년에 보기로 [2] 샴오정 2019.12.29 364
168533 시월드톡 어디갈때 시부모님 모시고 가나요? [4] 츄니 2019.12.26 567
168440 시월드톡 크리스마스엔 아이스크림케이크 [6] 아링꽃 2019.12.25 312
168298 시월드톡 동지에 시댁에 가야하나요? [5] 야호얍 2019.12.24 548
168119 시월드톡 고모의 클스마스 선물 증정식 [6] 환뚱 2019.12.22 374
167642 시월드톡 싶은것도 주시는 시어머니 [6] 치맥 2019.12.18 752
167441 시월드톡 비오는날엔 파전~~파전~~ [5] 에브라 2019.12.17 322
167396 시월드톡 시부모님 서운한 말씀.. [4] 소희맘이 2019.12.17 812
167223 시월드톡 어머님이랑 둘이 코스트코 장보기~ [2] 기삼 2019.12.16 488
167188 시월드톡 파르페 한컵의 여유 [1] 곰퇴끼 2019.12.16 354
166961 시월드톡 시엄니의 귀여움ㅋㅋㅋ [6] 환뚱 2019.12.13 570
166911 시월드톡 역시 과메기 짱~ [1] 상아맘 2019.12.13 294
166778 시월드톡 며느리가 참고 사는지도 모르고 당연... [11] 나쯔맘 2019.12.12 1010
166620 시월드톡 시댁 다녀와서 장염~~ [6] 베로 2019.12.11 439
166599 시월드톡 김장ㅜ [3] 익ㅁㆍㅕㅇ 2019.12.11 370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