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시어머니의 독특한 선물주고받기

  • 2019-09-18 11:31:47
  • 시우리맘
  • 조회수 15022
  • 댓글 3

결혼한지 벌써 10년이 되가지만 어머님 행동이 의도를 잘모르겠어요

저희 어머니 이혼하고 혼자사신지는 오래되셨어요
자식들 어릴때부터 혼자 어렵게 키우셔서 주변 도움도 많이 받기도 하신거같아요
이런배경설명이 연관이 있는지는 모르겠는데 암튼

제가 어머님 생신이나 명절에 선물을 들고가면 받자마자 이러세요
건강식품 받으시고는 우리신랑(당신아들) 주자고 건강잘챙겨야한다고.. 설마했는데 진짜 주더라구요 안받는다해도 억지로 손에 쥐어주고 백화점에서 사간 굴비세트나 버섯세트같은것들은 받자마자 이거는 삼춘네 갖다드릴까? 이거는 숙모 드리자 또 한번은 형님(신랑누나)이 오셨는데 십분전에 제가 어머님께 드린선물을 제가 형님 드리려고 사온거라며 제 눈앞에서 주더라구요
당시에는 너무 황당하고 그래서 말도 안나와서 그냥왔다가
집에와서 한참 생각했어요 뭐지....?

저번 명절에 또 저한테 선물 받자마자 삼촌 갖다드리자 하시기에 앞으로는 어머님 선물은 안가져 오겠다고 어차피 어머님 드려봐야 다른분 드리니까 안드려도 되겠다하니
바로 이제부터는 안그러겠다 하십니다
매번 어머님 생각하면서 나름 신중히 고른 선물 들인데 완전 무시당하는 기분 이에요
명절마다 함께 만나는 어머님 남동생이신 삼촌 선물도 매번 같이 챙겨가는데도 그러시더라구요
명절엔 어머님 외가쪽 묘지에 성묘를 드리러가요
참고로 신랑은 현재 외국에서 일하고 있어서 어머님과 저와 우리아이 그리고 셋째삼촌네 가족 이렇게 성묘를 가고 성묘 끝나면 다같이 밥을 먹고 헤어지는데
어머님 바로 밑에 둘째 삼촌이 계셔요 다들 같은 지역에 사시구요
그둘째삼촌과 형님(누나)네는 집에 계시다가 밥먹으러 출발한다 연락하면 식당에 나타나요
둘째 삼춘네는 부인과 다큰딸 둘도 있는데 매년 삼촌만 오시는것도 이상하고 형님은 왜 성묘 안오시는거냐 어머님께 여쭤보면 전날 시댁다녀와서 피곤하니까 그렇다는데 밥먹으러는 나오는게 웃기고 식당에서 밥값은 매번 셋째삼촌이 내셔요

삼촌댁은 숙모와 자식둘이고
우리는 어머님 저(며는리) 딸과 사위 손주 둘이 먹고오는데 해마다 이게 좀 마음에 걸려서
내가 다 내기는 부담스럽고 형님네랑 나눠내자고 말해볼까 싶은데 형님은 전혀 그럴맘이 없어보여요
그리고 어머님이 햄이나 식용유 선물세트를 항상 두개 준비해서 저보고 삼춘들 드리라고 시키셔요 이런거 안하고 싶다해도 억지로 시키셔요

삼촌중 셋째삼촌댁선물은 매년 준비해 가는데도 그러시네요

'
  
댓글 3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우편물맘대로 뜯는시어머니 [6] 제이크맘 2020.07.27 1115
베스트 결혼하면 시댁에서 믿고 있는 신앙을 ... [6] 우리강아지 2020.07.27 954
191654 시월드톡 급) 예비시댁 인사 선물 어떻게하나요?? [3] 퍼퓸아우라 2020.08.04 337
191340 시월드톡 시댁용돈 [6] 인내장인 2020.07.31 608
191160 시월드톡 어느새 시작된 휴가~~세차로 시작 [2] 사랑스런뚱띠맘 2020.07.30 548
190915 시월드톡 오랫만에 우리집 야식 [3] 골코스트 2020.07.28 618
190652 시월드톡 지름신 오셔서... 세트 질렀는데.. [6] 해바라기 2020.07.24 744
190521 시월드톡 생수사다 지쳐 정수기 설치해드렸어요 [5] 두나 2020.07.23 761
190321 시월드톡 눈치가 없는건지 .. 참 [11] 알루마미 2020.07.21 1562
190320 시월드톡 저한테 직접얘기하세요 라고던져버릴... [7] 니니사랑 2020.07.21 805
190102 시월드톡 시엄니께 김밥보내드리기♡ [12] 원이맘마 2020.07.18 1149
190012 시월드톡 고급식당가서 투덜거리는 시부모 [10] 리닝이 2020.07.17 1053
190004 시월드톡 나란히 산책중 [8] 공유조아 2020.07.17 565
189916 시월드톡 처갓집 스트레스 [4] 튼쑥맘 2020.07.16 942
189762 시월드톡 시집이던 친정이던 [6] 주니마미 2020.07.15 825
189761 시월드톡 시댁 생활비 얼마씩 드리세요? [7] 벤떠블유 2020.07.15 1105
189519 시월드톡 매주 일요일마다 오시는 시댁식구들 [10] rrr엄마 2020.07.13 1244
189198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아기 자꾸 작다고 하면, ... [4] 한전가즈아 2020.07.09 1038
189108 시월드톡 시아버님 첫생신선물 추천해주세요ㅠ [6] 꾹꾹이엄마 2020.07.09 748
189025 시월드톡 부모님 말에 꿈쩍하는 신랑 [4] 가성비언니 2020.07.08 859
188985 시월드톡 환갑 생신 [1] 코옹 2020.07.07 659
188920 시월드톡 시어머니땜시 답답하여.. [13] 어흥쭌 2020.07.07 2050
188919 시월드톡 아으~~ 스트레스 [7] 쿡쿡이맘 2020.07.07 570
188846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제 친정엘 가고싶어해요 [10] 짱짱마마 2020.07.06 738
188776 시월드톡 시엄니반찬.선물♡ [11] 원이맘마 2020.07.05 912
188564 시월드톡 트러블없이 잘 살고있는데 왜 분가를 ... [5] 꾹꾹이 2020.07.03 885
188428 시월드톡 시댁에 대한 편견때문인지 [4] 봄봄이 2020.07.02 903
188344 시월드톡 결혼 1년차 시댁 제사 모시라는 시부모 [10] 나나띠띠 2020.07.01 972
188206 시월드톡 며느리에게 너무 부담스런 말 [5] 해림 2020.06.30 1041
188142 시월드톡 분유 먹인다고 "와 안돼" 이러는 시댁 [12] 연두사랑 2020.06.29 1037
188096 시월드톡 선풍기 생겨서 첨 조립해봤네요 [4] 윤슬 2020.06.29 557
187898 시월드톡 지금 임신 4주째 접어드는데요.. [4] 피이글렛 2020.06.26 1047
187896 시월드톡 집안일 고스란히 제몫으로 남겨놓으십... [4] 윤찡 2020.06.26 1044
187890 시월드톡 오랫만에 시댁에서 만들어보는 카레요리 [4] 충희맘 2020.06.26 766
187752 시월드톡 시댁에 사는 미미..간식만 사가네요 [8] 혁맘 2020.06.25 783
187696 시월드톡 60세 기념으로 시부모님 커플링 해드... [6] 러블리꼬미 2020.06.24 847
187670 시월드톡 입덧중에 삼겹살 [2] 익ㅁㆍㅕㅇ 2020.06.24 589
187659 시월드톡 어르신들 왤케 오지랍 쩔어요? [4] 혜진맘 2020.06.24 973
187657 시월드톡 다투면 시댁 식구들에게 지입장대로 ... [4] 봉봉 2020.06.24 667
187593 시월드톡 요즘엔 수세미도 수공으로 떠서..쓰네요 [5] 소신껏살자꾸나 2020.06.23 364
187419 시월드톡 시부모님의 괜한 잔소리.. [8] 다림맘 2020.06.22 1247
187139 시월드톡 시댁가서 아침밥 얻어먹었어요. [4] 해림 2020.06.18 836
186998 시월드톡 시부모 페이스톡 짜증나요.. [16] 양순이집사 2020.06.17 2216
186953 시월드톡 신랑하고 싸웠는데.. [3] 미니맘88 2020.06.16 1002
186762 시월드톡 아기목욕 [3] 럭키맘88 2020.06.15 824
186743 시월드톡 휴일을 전부 시댁이랑 보내는 집 있나요? [14] 쁘띠 2020.06.15 1525
186742 시월드톡 시댁 모임 식사비는 어떻게 하시나요 [5] 푸른하늘 2020.06.15 884
186601 시월드톡 스트레스로 인한 탈모 예방 [0] 쌍둥이엄망 2020.06.13 529
186484 시월드톡 항상 건강하기를 [5] 2020.06.12 486
186466 시월드톡 전자제품을 모시고 삽니다. [5] 콩떡콩떡 2020.06.12 627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