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조카에게 엄마라고 부르라는 시누이

  • 2019-09-17 14:45:35
  • 깜토
  • 조회수 15178
  • 댓글 11

시누이가 제 딸을 마치 자기딸인양 행동해요.

지금 이거 쓰는 지금도 손이 잘게 떨러서 길게는 못 쓸 것 같으니 음슴체로 빠르게 쓸게요.
제발 어떻게 해야할지 방법 좀 일러주세요.

난 결혼 3년차 8개월 된 예쁜 딸내미 키우고 있음
시댁은 차로 두 시간 거리지만 시누네랑은 30분 거리에 삼
시누는 내 딸과 어디 나갈때면 항상 자기가 내 딸의 엄마인 것처럼 행동하고 말함
누가 아기 예쁘다하면 자기딸이라고 뿌듯하게 얘기함
한 두번은 그런가보다 했는데 이젠 좀 이상함

무엇보다 내가 잠깐 자리비우거나 할 때 우리딸한테
우리딸 우리아기 엄마야 엄마 하면서 중얼거림
애기 분유타오거나 기저귀 가져오다가 몇 번 듣고 식겁했음
처음 그 소리 들었을때는 고모지 왜 엄마에요~하고 웃으면서 넘겼는데 그 이후로도 틈만 나면 자기가 엄마라고 아기한테 세뇌?시킴 그것도 나 없을때만!!
아직 말귀 알아들을 나이는 아니지만 그래도 걱정이 되서 '아가씨 엄마엄마 하는 사람이 여럿이면 나중에 혼란이 올 수 있으니 그런건 그만하시라' 말해도
조카딸도 딸인데 뭐 어떠냐고 말만 그러는게 아니라 내가 엄마처럼 사랑해 줄거다 라고 하길래
'난 아가씨 딸을 내 딸처럼 생각할 마음이 없고 엄마가 버젓이 있는데 다른 엄마 필요없다' 라고 쏘아붙이려다가 꾹 참았음

내가 울 딸 가졌을 때 시누도 임신중이었음
내가 막 23주차 접어들었을 때 였던 것으로 기억함
근데 시누는 초반부터 유산기가 심하니 절대안정하라 병원에서 일러줬다는데 결국 11주만에 아기가 먼저 떠났음
우리 가족 모두 정말 아파했고 특히 나는 더 가슴이 미어졌음
불룩한 내 배를 보면 떠난 아가 생각에 더 힘들어할까봐 전화로만 계속 위로해주고 전화 끊고서는 속이 상해서 꺽꺽 울었음 작년까지 정말 힘들었던 것 같음

그러다 올 해 초 우리 예쁜 딸이 태어난거임
시누는 오더라도 좀 나중에 오겠지 했는데 첫날 와서 아기만 보고 갔다고 함 그 뒤로 내가 면회 될 때까지 매일매일 울 딸만 보고 돌아갔다고 들었음

어쩌면 그때부터 눈치를 챘어야 했었는지도 모르겠지만
난 그 당시엔 그저 고맙고 괜히 미안하고 안쓰러웠음

엄연히 내 딸이고 내 아기인데 내 딸을 엄마처럼 사랑해주는 건 고맙지만 그렇다고 자기딸인양 구는것을 보고먄 있을 수는 없음

'
  
댓글 11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88428 시월드톡 시댁에 대한 편견때문인지 [4] 봄봄이 2020.07.02 1070
188344 시월드톡 결혼 1년차 시댁 제사 모시라는 시부모 [10] 나나띠띠 2020.07.01 1184
188206 시월드톡 며느리에게 너무 부담스런 말 [5] 해림 2020.06.30 1538
188142 시월드톡 분유 먹인다고 "와 안돼" 이러는 시댁 [12] 연두사랑 2020.06.29 1156
188096 시월드톡 선풍기 생겨서 첨 조립해봤네요 [4] 윤슬 2020.06.29 603
187898 시월드톡 지금 임신 4주째 접어드는데요.. [4] 피이글렛 2020.06.26 1121
187896 시월드톡 집안일 고스란히 제몫으로 남겨놓으십... [4] 윤찡 2020.06.26 1159
187890 시월드톡 오랫만에 시댁에서 만들어보는 카레요리 [4] 충희맘 2020.06.26 871
187752 시월드톡 시댁에 사는 미미..간식만 사가네요 [8] 혁맘 2020.06.25 856
187696 시월드톡 60세 기념으로 시부모님 커플링 해드... [6] 러블리꼬미 2020.06.24 946
187670 시월드톡 입덧중에 삼겹살 [2] 익ㅁㆍㅕㅇ 2020.06.24 629
187659 시월드톡 어르신들 왤케 오지랍 쩔어요? [4] 혜진맘 2020.06.24 1110
187657 시월드톡 다투면 시댁 식구들에게 지입장대로 ... [4] 봉봉 2020.06.24 764
187593 시월드톡 요즘엔 수세미도 수공으로 떠서..쓰네요 [5] 소신껏살자꾸나 2020.06.23 416
187419 시월드톡 시부모님의 괜한 잔소리.. [8] 다림맘 2020.06.22 1346
187139 시월드톡 시댁가서 아침밥 얻어먹었어요. [4] 해림 2020.06.18 935
186998 시월드톡 시부모 페이스톡 짜증나요.. [16] 양순이집사 2020.06.17 2352
186953 시월드톡 신랑하고 싸웠는데.. [3] 미니맘88 2020.06.16 1128
186762 시월드톡 아기목욕 [3] 럭키맘88 2020.06.15 872
186743 시월드톡 휴일을 전부 시댁이랑 보내는 집 있나요? [14] 쁘띠 2020.06.15 1623
186742 시월드톡 시댁 모임 식사비는 어떻게 하시나요 [5] 푸른하늘 2020.06.15 987
186601 시월드톡 스트레스로 인한 탈모 예방 [0] 쌍둥이엄망 2020.06.13 571
186484 시월드톡 항상 건강하기를 [5] 2020.06.12 512
186466 시월드톡 전자제품을 모시고 삽니다. [5] 콩떡콩떡 2020.06.12 691
186178 시월드톡 아이 가지라고 압력 넣으시는 시어머니~ [6] 아하호호 2020.06.09 906
186142 시월드톡 아이이름짓기 [4] 사랑*ㅡ* 2020.06.09 696
185817 시월드톡 동서앞에서.. [7] 주키마미 2020.06.05 1089
185725 시월드톡 날씨 좋을때 한바퀴 산책.. [3] 연가 2020.06.04 649
185593 시월드톡 결국 같이 장보러 와버렸다 [4] 꼬꼬마신정동 2020.06.03 752
185528 시월드톡 우리 어머님의 심리를 모르겠어요 [4] 피크영 2020.06.02 1221
185408 시월드톡 빵 좋아한다고 종류별로 사오셨네요 [6] 윤딩 2020.06.01 631
185231 시월드톡 가장 힘든 탈모를 해결 [0] 쌍둥이엄망 2020.05.30 685
185136 시월드톡 오랫만의 야경 [4] 종후맘 2020.05.29 586
185055 시월드톡 저도 그냥 수다 한번 [2] 오꿍 2020.05.28 631
185054 시월드톡 시부모님 모시자는 남편.. [5] 복길이까꿍 2020.05.28 1293
184979 시월드톡 청소 간섭 시어머니 [4] 헤라야 2020.05.27 783
184885 시월드톡 시어머니 환갑 [3] 코옹 2020.05.27 821
184884 시월드톡 시누이 생일선물 [1] 코옹 2020.05.27 607
184804 시월드톡 모두모두 모였어요~ [2] 곰퇴끼 2020.05.26 368
184760 시월드톡 중문 시공했는데 의외로 확 트이는 느낌 [3] 미소사 2020.05.26 614
184612 시월드톡 아버님이 쓰시던 노트북 주셨어요 [2] 아톰맘 2020.05.24 603
184378 시월드톡 시어머니 생신 [6] 초여우 2020.05.21 799
184365 시월드톡 시어미니랑 점 보고 왔는데 이상한 소... [7] 으뜸이맘 2020.05.21 1000
184233 시월드톡 동서vs시누 [7] 덕신댁 2020.05.20 840
184070 시월드톡 시부모님이랑 데이트❤️❤️ [1] 범둥맘 2020.05.18 793
183995 시월드톡 오늘도 카페 투어 [6] 쩡끼 2020.05.18 626
183779 시월드톡 시댁과의 양육 트러블인데요 [5] 허니왕자 2020.05.15 875
183774 시월드톡 결혼할때 천만원 지원 받았어요 [5] 은미맘 2020.05.15 945
183765 시월드톡 결혼전엔 정말 이런시댁이 있을까 축... [0] 서대문꽃 2020.05.15 1183
183645 시월드톡 산책하다 본 정원의 장미 [4] 단도리 2020.05.14 453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