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조카에게 엄마라고 부르라는 시누이

  • 2019-09-17 14:45:35
  • 깜토
  • 조회수 15052
  • 댓글 11

시누이가 제 딸을 마치 자기딸인양 행동해요.

지금 이거 쓰는 지금도 손이 잘게 떨러서 길게는 못 쓸 것 같으니 음슴체로 빠르게 쓸게요.
제발 어떻게 해야할지 방법 좀 일러주세요.

난 결혼 3년차 8개월 된 예쁜 딸내미 키우고 있음
시댁은 차로 두 시간 거리지만 시누네랑은 30분 거리에 삼
시누는 내 딸과 어디 나갈때면 항상 자기가 내 딸의 엄마인 것처럼 행동하고 말함
누가 아기 예쁘다하면 자기딸이라고 뿌듯하게 얘기함
한 두번은 그런가보다 했는데 이젠 좀 이상함

무엇보다 내가 잠깐 자리비우거나 할 때 우리딸한테
우리딸 우리아기 엄마야 엄마 하면서 중얼거림
애기 분유타오거나 기저귀 가져오다가 몇 번 듣고 식겁했음
처음 그 소리 들었을때는 고모지 왜 엄마에요~하고 웃으면서 넘겼는데 그 이후로도 틈만 나면 자기가 엄마라고 아기한테 세뇌?시킴 그것도 나 없을때만!!
아직 말귀 알아들을 나이는 아니지만 그래도 걱정이 되서 '아가씨 엄마엄마 하는 사람이 여럿이면 나중에 혼란이 올 수 있으니 그런건 그만하시라' 말해도
조카딸도 딸인데 뭐 어떠냐고 말만 그러는게 아니라 내가 엄마처럼 사랑해 줄거다 라고 하길래
'난 아가씨 딸을 내 딸처럼 생각할 마음이 없고 엄마가 버젓이 있는데 다른 엄마 필요없다' 라고 쏘아붙이려다가 꾹 참았음

내가 울 딸 가졌을 때 시누도 임신중이었음
내가 막 23주차 접어들었을 때 였던 것으로 기억함
근데 시누는 초반부터 유산기가 심하니 절대안정하라 병원에서 일러줬다는데 결국 11주만에 아기가 먼저 떠났음
우리 가족 모두 정말 아파했고 특히 나는 더 가슴이 미어졌음
불룩한 내 배를 보면 떠난 아가 생각에 더 힘들어할까봐 전화로만 계속 위로해주고 전화 끊고서는 속이 상해서 꺽꺽 울었음 작년까지 정말 힘들었던 것 같음

그러다 올 해 초 우리 예쁜 딸이 태어난거임
시누는 오더라도 좀 나중에 오겠지 했는데 첫날 와서 아기만 보고 갔다고 함 그 뒤로 내가 면회 될 때까지 매일매일 울 딸만 보고 돌아갔다고 들었음

어쩌면 그때부터 눈치를 챘어야 했었는지도 모르겠지만
난 그 당시엔 그저 고맙고 괜히 미안하고 안쓰러웠음

엄연히 내 딸이고 내 아기인데 내 딸을 엄마처럼 사랑해주는 건 고맙지만 그렇다고 자기딸인양 구는것을 보고먄 있을 수는 없음

'
  
댓글 11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58748 시월드톡 이제 슬슬 김장이 우리 발목을 잡나요?? [9] 콩깍지부부 2019.10.15 9828
158667 시월드톡 김장날짜확정!! [13] 유니85 2019.10.14 10042
158260 시월드톡 장모 수술입원 Vs. 시어머니 생신날 [11] 꾸꾸뀨뀨 2019.10.11 10795
158232 시월드톡 먼저 시집온 나이많은 아랫동서 어렵... [9] 쪼꼬밍쪼꼬 2019.10.11 10780
158069 시월드톡 안녕하세요 시어머니생일선물 [5] 희맘미 2019.10.10 10843
157956 시월드톡 김장 [7] 유니85 2019.10.09 10914
157575 시월드톡 시어머니의 따뜻함!! [8] 사랑스러원 2019.10.07 11355
157556 시월드톡 부모님 환갑때 뭐 해드리나요? [16] 행복이의봄 2019.10.07 11435
157272 시월드톡 시어머니 1박하시는데 뭐해먹음 좋을... [7] 곰션 2019.10.04 11834
157191 시월드톡 어제 국경일이어서 오늘이 마치 월요... [6] 윤남매엄니 2019.10.04 11860
156773 시월드톡 분가하자했더니 되려 화내는 남편 [11] 꽁꽁이 2019.10.02 12740
156568 시월드톡 어머님이 싸오신 밑반찬~~ [10] 흰꽃 2019.10.01 12929
156377 시월드톡 시어머니랑 단둘이.. 초밥집 [8] 고등어냥 2019.09.30 13159
156367 시월드톡 이번에 .. 아시는분께 인사가는데.. [8] 삼일새댁 2019.09.30 12992
156247 시월드톡 남편도 시월드 맞죠? [6] eucalyplove 2019.09.28 13268
156112 시월드톡 시어머니께 전화~~~ [8] 곰션 2019.09.27 13407
155862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싸주신 소풍 도시락...눈... [9] 토실 2019.09.26 13740
155830 시월드톡 집 비번 알려달라하시고 들어오신 시... [11] 율블리 2019.09.26 13983
155631 시월드톡 시어머니랑 육아문제.. [13] 로끼 2019.09.25 14008
155606 시월드톡 결혼도 하기전에 .. [11] 삼일새댁 2019.09.25 13927
155422 시월드톡 매일오시는 시아버지 [22] dance1987 2019.09.24 14393
155401 시월드톡 그건 싫은데..ㅠㅠ [14] 러블리도도 2019.09.24 14061
155289 시월드톡 사사건건..트집잡는 시모... [9] 고래꽃 2019.09.23 14317
154676 시월드톡 시어머니들 며느리에게 전화거는 이유... [15] 깐깐돌이맘 2019.09.19 15381
154625 시월드톡 무풍 에어컨 [1] Qwe체리 2019.09.19 14842
154602 시월드톡 시할머님 생신 [4] 유니85 2019.09.18 14882
154500 시월드톡 이기주의에 맞서는 우리들의 자세 [9] 쩡팀장 2019.09.18 14909
154457 시월드톡 시어머니의 독특한 선물주고받기 [3] 시우리맘 2019.09.18 14932
154447 시월드톡 결혼후 제사 [4] 삼일새댁 2019.09.18 14788
154281 시월드톡 조카에게 엄마라고 부르라는 시누이 [11] 깜토 2019.09.17 15052
154212 시월드톡 이번에 ..추석에 [4] 삼일새댁 2019.09.17 14867
154054 시월드톡 너무 답답하고 서럽고 화나네요.. [7] 혜진맘 2019.09.16 15298
154051 시월드톡 시어머니 이유없이 싫을때 [7] 가을나래 2019.09.16 15156
153983 시월드톡 제사문제ㅠ [8] 삼일새댁 2019.09.15 15050
153918 시월드톡 저희 시엄니 ~~최고에요! [11] 소이맘! 2019.09.15 15141
153736 시월드톡 시댁첫 추석이라고 [14] 삼일새댁 2019.09.12 15181
153625 시월드톡 시할머니 선물 어떤게 있을까요? [10] 젊은마녀 2019.09.11 15030
153582 시월드톡 연휴시작 [3] 유니85 2019.09.11 14930
153487 시월드톡 시월드 친정월드 [10] rira3659@@ 2019.09.10 15093
153405 시월드톡 우리엄마는 안그래 [15] 김빵꾸 2019.09.10 15203
153213 시월드톡 추석 [2] 유니85 2019.09.09 14962
153176 시월드톡 결혼하면 아들 꼭 필요한가요? [12] 융찬맘 2019.09.09 15211
153123 시월드톡 선물세트 준비완료 [7] 리비1680 2019.09.09 15066
153009 시월드톡 명절은 나의 휴가날 [2] ojm 2019.09.08 14929
153005 시월드톡 다들 추석에 얼마정도드리세요? [9] 남양 2019.09.08 15099
152719 시월드톡 시어머니 [7] 스완네일 2019.09.06 15222
152603 시월드톡 곧 추석이네요 ~~ 에휴 [4] 별이준이네 2019.09.05 15271
152582 시월드톡 추석에 평일에 성묘간다는 시댁 [9] 김빵꾸 2019.09.05 15166
152547 시월드톡 추석 선물 [0] 유니85 2019.09.05 14944
152407 시월드톡 이제곧추석인데.. [12] 삼일새댁 2019.09.04 15113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