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시월드톡

조카에게 엄마라고 부르라는 시누이

  • 2019-09-17 14:45:35
  • 깜토
  • 조회수 10911
  • 댓글 11

시누이가 제 딸을 마치 자기딸인양 행동해요.

지금 이거 쓰는 지금도 손이 잘게 떨러서 길게는 못 쓸 것 같으니 음슴체로 빠르게 쓸게요.
제발 어떻게 해야할지 방법 좀 일러주세요.

난 결혼 3년차 8개월 된 예쁜 딸내미 키우고 있음
시댁은 차로 두 시간 거리지만 시누네랑은 30분 거리에 삼
시누는 내 딸과 어디 나갈때면 항상 자기가 내 딸의 엄마인 것처럼 행동하고 말함
누가 아기 예쁘다하면 자기딸이라고 뿌듯하게 얘기함
한 두번은 그런가보다 했는데 이젠 좀 이상함

무엇보다 내가 잠깐 자리비우거나 할 때 우리딸한테
우리딸 우리아기 엄마야 엄마 하면서 중얼거림
애기 분유타오거나 기저귀 가져오다가 몇 번 듣고 식겁했음
처음 그 소리 들었을때는 고모지 왜 엄마에요~하고 웃으면서 넘겼는데 그 이후로도 틈만 나면 자기가 엄마라고 아기한테 세뇌?시킴 그것도 나 없을때만!!
아직 말귀 알아들을 나이는 아니지만 그래도 걱정이 되서 '아가씨 엄마엄마 하는 사람이 여럿이면 나중에 혼란이 올 수 있으니 그런건 그만하시라' 말해도
조카딸도 딸인데 뭐 어떠냐고 말만 그러는게 아니라 내가 엄마처럼 사랑해 줄거다 라고 하길래
'난 아가씨 딸을 내 딸처럼 생각할 마음이 없고 엄마가 버젓이 있는데 다른 엄마 필요없다' 라고 쏘아붙이려다가 꾹 참았음

내가 울 딸 가졌을 때 시누도 임신중이었음
내가 막 23주차 접어들었을 때 였던 것으로 기억함
근데 시누는 초반부터 유산기가 심하니 절대안정하라 병원에서 일러줬다는데 결국 11주만에 아기가 먼저 떠났음
우리 가족 모두 정말 아파했고 특히 나는 더 가슴이 미어졌음
불룩한 내 배를 보면 떠난 아가 생각에 더 힘들어할까봐 전화로만 계속 위로해주고 전화 끊고서는 속이 상해서 꺽꺽 울었음 작년까지 정말 힘들었던 것 같음

그러다 올 해 초 우리 예쁜 딸이 태어난거임
시누는 오더라도 좀 나중에 오겠지 했는데 첫날 와서 아기만 보고 갔다고 함 그 뒤로 내가 면회 될 때까지 매일매일 울 딸만 보고 돌아갔다고 들었음

어쩌면 그때부터 눈치를 챘어야 했었는지도 모르겠지만
난 그 당시엔 그저 고맙고 괜히 미안하고 안쓰러웠음

엄연히 내 딸이고 내 아기인데 내 딸을 엄마처럼 사랑해주는 건 고맙지만 그렇다고 자기딸인양 구는것을 보고먄 있을 수는 없음

'
  
댓글 11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시댁가는중~~ [2] 뷰진 2019.11.06 1275
베스트 시어머니께는 비밀이닷~~ [5] 사과나무잠만보 2019.11.05 1551
162676 시월드톡 시아버님때문에 스트레스.. [0]
N
JJuyeonE 2019.11.12 6
162597 시월드톡 어제 시댁다녀왔어요~ [3]
N
떠누맘 2019.11.11 189
162556 시월드톡 시부모님이 주말에 주신 빼빼로~ [2]
N
윤슬 2019.11.11 236
162434 시월드톡 시댁과식사때 쩝쩝소리....아~ [5] 푸른미소 2019.11.09 657
162336 시월드톡 ㅋㅋㅋ며느리는 상석 시댁식구들은 바닥 [3] 환뚱 2019.11.08 831
162085 시월드톡 시아버님 생신선물 [2] 코옹 2019.11.07 1062
162076 시월드톡 시어머니께서 사다주신.. 아이템~ [3] 또실맘 2019.11.07 1139
161925 시월드톡 시험공부 끝나고 홀가분 한잔 [3] 주여니맘 2019.11.06 1266
161503 시월드톡 시부모님, 남편 다 똑같겠죠 [12] 준이맘@ 2019.11.02 2089
161344 시월드톡 시댁에 물건을 버리지 않으시네요 [5] 콩떡콩떡 2019.11.01 2280
160999 시월드톡 시댁가서 시누이 점심차려주러 가는길... [9] 나미미 2019.10.30 2958
160829 시월드톡 시부모님 댁 안마의자 [11] 삐야기엄마 2019.10.29 2987
160547 시월드톡 시댁 친정 부모님 생신 [7] 하나 2019.10.28 3194
160292 시월드톡 아무도 없는 시댁에 쳐들어가기ㅋㅋㅋ [10] 마뇨환이맘 2019.10.25 3784
160250 시월드톡 매일 부모님과 영상통화하는 남편 [12] 알콩달콩돼지 2019.10.25 3824
160241 시월드톡 귀여운 시엄니~ [6] 유니85 2019.10.25 3658
159911 시월드톡 우리 신랑이 힘들어 하고 사네요.. [3] 스고이 2019.10.23 4193
159909 시월드톡 시댁과 집 거리 30분~~ [10] 뚱시 2019.10.23 4125
159908 시월드톡 받기만 좋아하시는 형님네~~ [6] 주노준호 2019.10.23 4087
159705 시월드톡 시아버지가 이것저것 계속 [15] dance1987 2019.10.22 4505
159580 시월드톡 혹시..아이교육에대해 [12] 삼일새댁 2019.10.21 4476
159564 시월드톡 시부모님 이런 이벤트를 해주시네요 [6] 소희맘이 2019.10.21 4561
159301 시월드톡 종교가 다른 시어머니 [15] 삼일새댁 2019.10.18 5063
159143 시월드톡 시어머니의착각 [12] 너구리맘 2019.10.17 5459
159105 시월드톡 시누가 같은 아파트로 이사온데요 [13] 쌍둥이맘 2019.10.17 5421
158911 시월드톡 첫 김장일 [3] 백미 2019.10.16 5394
158748 시월드톡 이제 슬슬 김장이 우리 발목을 잡나요?? [9] 콩깍지부부 2019.10.15 5642
158667 시월드톡 김장날짜확정!! [13] 유니85 2019.10.14 5889
158260 시월드톡 장모 수술입원 Vs. 시어머니 생신날 [9] 꾸꾸뀨뀨 2019.10.11 6555
158232 시월드톡 먼저 시집온 나이많은 아랫동서 어렵... [9] 쪼꼬밍쪼꼬 2019.10.11 6567
158069 시월드톡 안녕하세요 시어머니생일선물 [5] 희맘미 2019.10.10 6664
157956 시월드톡 김장 [7] 유니85 2019.10.09 6760
157575 시월드톡 시어머니의 따뜻함!! [8] 사랑스러원 2019.10.07 7175
157556 시월드톡 부모님 환갑때 뭐 해드리나요? [16] 행복이의봄 2019.10.07 7262
157272 시월드톡 시어머니 1박하시는데 뭐해먹음 좋을... [7] 곰션 2019.10.04 7678
157191 시월드톡 어제 국경일이어서 오늘이 마치 월요... [6] 윤남매엄니 2019.10.04 7713
156773 시월드톡 분가하자했더니 되려 화내는 남편 [11] 꽁꽁이 2019.10.02 8538
156568 시월드톡 어머님이 싸오신 밑반찬~~ [10] 흰꽃 2019.10.01 8756
156377 시월드톡 시어머니랑 단둘이.. 초밥집 [8] 고등어냥 2019.09.30 9007
156367 시월드톡 이번에 .. 아시는분께 인사가는데.. [8] 삼일새댁 2019.09.30 8845
156247 시월드톡 남편도 시월드 맞죠? [6] eucalyplove 2019.09.28 9094
156112 시월드톡 시어머니께 전화~~~ [7] 곰션 2019.09.27 9229
155862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싸주신 소풍 도시락...눈... [9] 토실 2019.09.26 9574
155830 시월드톡 집 비번 알려달라하시고 들어오신 시... [11] 율블리 2019.09.26 9774
155631 시월드톡 시어머니랑 육아문제.. [12] 로끼 2019.09.25 9830
155606 시월드톡 결혼도 하기전에 .. [11] 삼일새댁 2019.09.25 9766
155422 시월드톡 매일오시는 시아버지 [22] dance1987 2019.09.24 10234
155401 시월드톡 그건 싫은데..ㅠㅠ [14] 러블리도도 2019.09.24 9914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