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너무 답답하고 서럽고 화나네요..

  • 2019-09-16 11:36:49
  • 혜진맘
  • 조회수 15421
  • 댓글 7

신랑은 외동아들로 어머님 혼자 키우셨어요.

결혼전부터 어머님과 맞지 않음을 느꼈으나 시간이 지나면 해결될 일이라 생각하고 넘겼습니다.

결혼전부터 신혼집 문제로 이미 많은 트러블이 생겨버렸었습니다. 시어머니는 우리를 데리고 사시겠다하고 우리는 나가겠다하고..

저만 따로 부르셔서 나는 같이 살았으면 좋겠다 하셔서 저희 30이 넘어서까지 양가부모님 밑에서 있었다고 이제 저희 둘이 헤쳐나가면서 살아보고 싶다고 말씀까지 드렸는데, 상견례장에서 저희 부모님께 저는 00이 데리고 살려구요.라고 하시더군요...어처구니가 없었습니다.

제 표정이 굳어버렸습니다. 저희부모님은 당연히 나가 사는걸로 알고 계신터라 엄청나게 당황하시구요.

상견례는 저의 굳은표정으로 끝났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제 표정 그때 굳었다고 인성이 어쩌구 저쩌구 계속 말씀 하시드라구요.. 제 인성만 잘못 된건가요?

결혼식을 몇일 앞두고 또 다른 문제가 터졌습니다.

참고로 시어머니는 본인이 화가 나거나 섭섭하면 카톡도 읽씹하고 전화도 무시해버립니다.

상의드릴일이 있어 전화를 드렸는데 전화를 받지 않으시기에 아..먼가 또 마음에 안드시는게 있구나..생각했습니다.

사업을 따로 하시기에 신랑과 사무실앞에서 어머님 들어오실때까지 기다려 마음을 풀어드려야 했습니다.

결혼식 하루 남기구요..제일 행복하고 설렐때 기분 머같고 좋았습니다...ㅡㅡ

문제는 연.락.이었습니다.

신랑이 바쁘면 너라도 연락을 자주하고 너라도 자주 찾아와야 하는거 아니냐는 겁니다.

제가....왜요?? 저도 일해요..저도 바빠요..라는 말이 목구멍까지 올라왔지만 그냥 죄송하다하고 참아 넘겼습니다.

결혼하면 달라지시겠지 했으나...2달에 한번씩 같은 문제로 전화도 카톡도 모두 무시하는 행동을 반복하고 계십니다.

전에는 통화를 하는데 "너는 맨날 6시 땡!하면 퇴근하는 애가 머 그렇게 바쁘다고 찾아오지도 않니? 니 신랑은 항상 야근하고 바쁘니까 그렇다 치고 너는 땡!하면 퇴근하지 않니? 그러면 너라도 혼자 찾아와서 어머님~이거드세요~ 어머님~이거먹고싶어요~사주세요~라고 하면 얼마나 좋니?"라며 저를 아주 땡보로 회사다니는 애 취급하시며 딸같은 행동을 너무 당연스럽게 강요 하시더라구요. 

오늘이 명절이라 어제 시댁을 갔는데 저희부부를 투명인간 취급하시더라구요.

가만히 있기 머해서 주방가서 음식준비 도우려 하니 너가 손댈꺼 없다고 하시더라구요.

" 이건 니가 할일이 아니다. 니가 할머니, 할아버지 얼굴도 본적이 없는데 너가 왜 여기와서 이걸 하냐. 시킬 생각이였으면 진작에 오라고 연락했다. 그냥 너네집 이쁘게 차려입고 가라. 내일 차례때로 넌 올 필요 없다. 신랑이나 오면 몰라도 너는 차례끝나고나 오던가 해라. 난 오라가라 애걸복걸 안한다. 나는 아닌건 아니다. 앞으로도 올 필요없다.어차피 인생 혼자사는거다. 나는 너네 옆동네 사는 아줌마,아저씨로 생각한다." 라고 하시더군요.

부엌밖에서 듣고 있던 신랑이 나오라고 제 손 끌고 그대로 시댁을 나와버렸습니다.

정말 너무너무 답답하고 서럽고 화나고..온갖 감정들이 뒤섞여 눈물이 나더군요..

제가 멀 잘못했는지도 모르겠고, 며느리는 딸이 아닌데 자꾸 딸같은 며느리를 강요하고..그게 마음대로 안대니 무시하고 내치고...이게 정상인건가요?

'
  
댓글 7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67223 시월드톡 어머님이랑 둘이 코스트코 장보기~ [2] 기삼 2019.12.16 516
167188 시월드톡 파르페 한컵의 여유 [1] 곰퇴끼 2019.12.16 398
166961 시월드톡 시엄니의 귀여움ㅋㅋㅋ [6] 환뚱 2019.12.13 631
166911 시월드톡 역시 과메기 짱~ [1] 상아맘 2019.12.13 318
166778 시월드톡 며느리가 참고 사는지도 모르고 당연... [11] 나쯔맘 2019.12.12 1097
166620 시월드톡 시댁 다녀와서 장염~~ [6] 베로 2019.12.11 483
166599 시월드톡 김장ㅜ [3] 익ㅁㆍㅕㅇ 2019.12.11 406
166451 시월드톡 이번에 오빠 예식때 폐백 절 받나요? [4] 수연어멈 2019.12.10 374
166404 시월드톡 하라부디 친하게 지내여 [2] 환뚱 2019.12.09 402
166301 시월드톡 시댁얼마나자주가세요? [7] 난너조아 2019.12.09 1110
166291 시월드톡 우리집 김징김치 [6] 더케이 2019.12.09 487
165980 시월드톡 시동생이랑 수다타임!! [2] 백만돌이쭈니 2019.12.06 319
165853 시월드톡 시댁에 모여서 뒷풀이 [6] 기온거리 2019.12.05 564
165524 시월드톡 김장철인가요? 아...괴롭 [7] 한쵸 2019.12.03 394
165339 시월드톡 아들래미도 안하는 전화를 나한테 왜... [5] 윰댕 2019.12.02 1090
165206 시월드톡 시댁표 김치~ [4] 백만돌이쭈니 2019.11.30 950
165153 시월드톡 김장 시즌이 너무 싫어요.. [1] 군산러버스 2019.11.30 907
165079 시월드톡 시엄니찬스로 쇼핑 [3] 기삼 2019.11.29 1105
165013 시월드톡 너무 자주 오라는 시어머니 피곤하네요 [3] 하늬 2019.11.29 1832
164736 시월드톡 카드 돌려막기 중이신 시어머니 [10] 아름맘 2019.11.27 1929
164561 시월드톡 시어머니들은 다 그런가요? [10] 례으니 2019.11.26 2275
164441 시월드톡 시댁 김장날ㅎㅎ [7] 뷰진 2019.11.25 2020
164422 시월드톡 나이어린 형님이 반말을 하네요 [12] 김건후 2019.11.25 2543
163946 시월드톡 시어머님과 한집에 살게 되었습니다. [8] 수용맘 2019.11.21 3191
163853 시월드톡 시댁식구들초대... [3] 바날희 2019.11.20 2894
163674 시월드톡 어머니가 사오신 닭꼬치....나 파 못... [11] 석수맘 2019.11.19 3113
163496 시월드톡 행주로 자꾸 아이 입을 닦아주세요~ [12] 써니햇살 2019.11.18 3300
163378 시월드톡 시어머니 ㅠㅠ [5] sun04556 2019.11.17 3759
163132 시월드톡 시아버지의 빼빼로 데이 선물 ㅎㅎ [12] 뷰진 2019.11.15 3866
163032 시월드톡 친월드톡은 없나요?ㅋㅋㅋㅋ [6] 뷰진 2019.11.14 3960
163008 시월드톡 출산후 3.7일도 안지났는데 빌붙는 시... [14] 하랑예감 2019.11.14 4472
162750 시월드톡 힘든일이 있으니 보이네요 [10] 쑥이엄마 2019.11.12 4371
162687 시월드톡 시어머님 선물이 다시 내게로..... [9] 라하아 2019.11.12 4742
162676 시월드톡 시아버님때문에 스트레스.. [4] JJuyeonE 2019.11.12 4756
162597 시월드톡 어제 시댁다녀왔어요~ [3] 떠누맘 2019.11.11 4592
162556 시월드톡 시부모님이 주말에 주신 빼빼로~ [3] 윤슬 2019.11.11 4540
162434 시월드톡 시댁과식사때 쩝쩝소리....아~ [6] 푸른미소 2019.11.09 5150
162336 시월드톡 ㅋㅋㅋ며느리는 상석 시댁식구들은 바닥 [3] 환뚱 2019.11.08 5520
162085 시월드톡 시아버님 생신선물 [2] 코옹 2019.11.07 5450
162076 시월드톡 시어머니께서 사다주신.. 아이템~ [3] 또실맘 2019.11.07 5595
161982 시월드톡 시댁가는중~~ [3] 뷰진 2019.11.06 5702
161925 시월드톡 시험공부 끝나고 홀가분 한잔 [3] 주여니맘 2019.11.06 5549
161821 시월드톡 시어머니께는 비밀이닷~~ [6] 사과나무잠만보 2019.11.05 6137
161503 시월드톡 시부모님, 남편 다 똑같겠죠 [13] 준이맘@ 2019.11.02 6647
161344 시월드톡 시댁에 물건을 버리지 않으시네요 [6] 콩떡콩떡 2019.11.01 6700
160999 시월드톡 시댁가서 시누이 점심차려주러 가는길... [10] 나미미 2019.10.30 7696
160829 시월드톡 시부모님 댁 안마의자 [11] 삐야기엄마 2019.10.29 7471
160547 시월드톡 시댁 친정 부모님 생신 [7] 하나 2019.10.28 7793
160292 시월드톡 아무도 없는 시댁에 쳐들어가기ㅋㅋㅋ [11] 마뇨환이맘 2019.10.25 8311
160250 시월드톡 매일 부모님과 영상통화하는 남편 [13] 알콩달콩돼지 2019.10.25 8516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