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너무 답답하고 서럽고 화나네요..

  • 2019-09-16 11:36:49
  • 혜진맘
  • 조회수 15305
  • 댓글 7

신랑은 외동아들로 어머님 혼자 키우셨어요.

결혼전부터 어머님과 맞지 않음을 느꼈으나 시간이 지나면 해결될 일이라 생각하고 넘겼습니다.

결혼전부터 신혼집 문제로 이미 많은 트러블이 생겨버렸었습니다. 시어머니는 우리를 데리고 사시겠다하고 우리는 나가겠다하고..

저만 따로 부르셔서 나는 같이 살았으면 좋겠다 하셔서 저희 30이 넘어서까지 양가부모님 밑에서 있었다고 이제 저희 둘이 헤쳐나가면서 살아보고 싶다고 말씀까지 드렸는데, 상견례장에서 저희 부모님께 저는 00이 데리고 살려구요.라고 하시더군요...어처구니가 없었습니다.

제 표정이 굳어버렸습니다. 저희부모님은 당연히 나가 사는걸로 알고 계신터라 엄청나게 당황하시구요.

상견례는 저의 굳은표정으로 끝났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제 표정 그때 굳었다고 인성이 어쩌구 저쩌구 계속 말씀 하시드라구요.. 제 인성만 잘못 된건가요?

결혼식을 몇일 앞두고 또 다른 문제가 터졌습니다.

참고로 시어머니는 본인이 화가 나거나 섭섭하면 카톡도 읽씹하고 전화도 무시해버립니다.

상의드릴일이 있어 전화를 드렸는데 전화를 받지 않으시기에 아..먼가 또 마음에 안드시는게 있구나..생각했습니다.

사업을 따로 하시기에 신랑과 사무실앞에서 어머님 들어오실때까지 기다려 마음을 풀어드려야 했습니다.

결혼식 하루 남기구요..제일 행복하고 설렐때 기분 머같고 좋았습니다...ㅡㅡ

문제는 연.락.이었습니다.

신랑이 바쁘면 너라도 연락을 자주하고 너라도 자주 찾아와야 하는거 아니냐는 겁니다.

제가....왜요?? 저도 일해요..저도 바빠요..라는 말이 목구멍까지 올라왔지만 그냥 죄송하다하고 참아 넘겼습니다.

결혼하면 달라지시겠지 했으나...2달에 한번씩 같은 문제로 전화도 카톡도 모두 무시하는 행동을 반복하고 계십니다.

전에는 통화를 하는데 "너는 맨날 6시 땡!하면 퇴근하는 애가 머 그렇게 바쁘다고 찾아오지도 않니? 니 신랑은 항상 야근하고 바쁘니까 그렇다 치고 너는 땡!하면 퇴근하지 않니? 그러면 너라도 혼자 찾아와서 어머님~이거드세요~ 어머님~이거먹고싶어요~사주세요~라고 하면 얼마나 좋니?"라며 저를 아주 땡보로 회사다니는 애 취급하시며 딸같은 행동을 너무 당연스럽게 강요 하시더라구요. 

오늘이 명절이라 어제 시댁을 갔는데 저희부부를 투명인간 취급하시더라구요.

가만히 있기 머해서 주방가서 음식준비 도우려 하니 너가 손댈꺼 없다고 하시더라구요.

" 이건 니가 할일이 아니다. 니가 할머니, 할아버지 얼굴도 본적이 없는데 너가 왜 여기와서 이걸 하냐. 시킬 생각이였으면 진작에 오라고 연락했다. 그냥 너네집 이쁘게 차려입고 가라. 내일 차례때로 넌 올 필요 없다. 신랑이나 오면 몰라도 너는 차례끝나고나 오던가 해라. 난 오라가라 애걸복걸 안한다. 나는 아닌건 아니다. 앞으로도 올 필요없다.어차피 인생 혼자사는거다. 나는 너네 옆동네 사는 아줌마,아저씨로 생각한다." 라고 하시더군요.

부엌밖에서 듣고 있던 신랑이 나오라고 제 손 끌고 그대로 시댁을 나와버렸습니다.

정말 너무너무 답답하고 서럽고 화나고..온갖 감정들이 뒤섞여 눈물이 나더군요..

제가 멀 잘못했는지도 모르겠고, 며느리는 딸이 아닌데 자꾸 딸같은 며느리를 강요하고..그게 마음대로 안대니 무시하고 내치고...이게 정상인건가요?

'
  
댓글 7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46709 시월드톡 시아버님 생신 식사 장소 [2] 유니85 2019.08.02 15817
146640 시월드톡 금요일이네요 [4] 달빛나리 2019.08.02 15722
146588 시월드톡 내일 남편생일 시댁초대해요 [7] 김빵꾸 2019.08.02 15818
146555 시월드톡 생신 어케 챙기시나요? [6] 리비1680 2019.08.02 15834
146535 시월드톡 시어머니 사랑♡ [4] 유니85 2019.08.01 15822
146358 시월드톡 자꾸 첫째만 이쁘다하는 시엄마 [7] 요닝이야 2019.07.31 15898
146091 시월드톡 제가 예민힌건가요?? [10] gkflcjswo1 2019.07.29 16096
145942 시월드톡 아 보톡스맞은거 시부모한테 들킨 것 ... [14] 요니찡맘 2019.07.28 16480
145800 시월드톡 부부 옷장 뒤지는 시어머니 [17] 까불이 2019.07.26 16524
145612 시월드톡 남편한테 너희부모님댁 더럽다고 할수... [8] 은미맘 2019.07.24 16377
145321 시월드톡 여쭤봅니다! [5] 돼지씨 2019.07.20 16249
145254 시월드톡 가난한시댁...결혼안한 아주버님까지 [8] 모모둥이 2019.07.19 16544
145251 시월드톡 로또 되면.. 여러분은 어떻게 할건가요? [12] 용이맘미정 2019.07.19 16206
145241 시월드톡 시어머니랑 네일아트받아보신적 있나... [4] 별이준이네 2019.07.19 16198
145102 시월드톡 친정부모님 여행 후 시댁 선물 [11] 차예딴맘 2019.07.18 16191
144982 시월드톡 시어머니께 폭언을 듣고도 다음날 죄... [9] 뿐이맘 2019.07.17 16620
144887 시월드톡 술자리를 넘좋아하시는 시부모님.. [6] 아롱낭자 2019.07.16 16180
144088 시월드톡 정말 싫은 시댁!!! [6] 프로그비트 2019.07.09 16842
143618 시월드톡 결혼한지 5개월 됐어요.. [7] 하선 2019.07.03 16809
143606 시월드톡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는 분들께 잘해... [12] 숭222 2019.07.03 16513
143569 시월드톡 치앙마이의 투루칼라스 [0] 이문진 2019.07.02 16304
143467 시월드톡 이거 저 의심당한건가요? [14] 유쾌한씨 2019.07.01 17220
143466 시월드톡 시어머니와 며느리 [7] 봉봉 2019.07.01 16826
143240 시월드톡 시누이 딸이 제 지갑을 꺼내 돈을 빼... [11] 수용맘 2019.06.28 16899
143112 시월드톡 이간질 시키는 시어머니 [7] 수영맘 2019.06.27 16966
142930 시월드톡 시어머니랑 같이 살기 [10] 꾸꾸뀨뀨 2019.06.25 17615
142681 시월드톡 시아버지가 싫어요 [8] 호박신지 2019.06.21 17350
142599 시월드톡 출산직후 시댁에서 오시는거요 [7] 딱콩이 2019.06.20 17184
142364 시월드톡 자꾸 보고싶다는 시아버님.... [10] 리닝이 2019.06.18 17971
142237 시월드톡 남편의 과거.. [7] 뵹뵹이2 2019.06.16 17506
142047 시월드톡 형님과 차별하는 시모 [7] 굿와이 2019.06.13 17116
142041 시월드톡 시부모님 스트레스 [8] 뭉치코치 2019.06.13 17132
141877 시월드톡 학부모 상담 선생님께 사갈 선물 [7] 넉치 2019.06.11 17149
141749 시월드톡 가벼운 장애 가진 시누이 자꾸 맡기고... [4] 포토포토맘 2019.06.10 17108
141729 시월드톡 정신병자 시누이 [3] 파시 2019.06.10 17921
141571 시월드톡 종교가 맞지 않는 시댁~ [5] 밍디키 2019.06.07 17163
141439 시월드톡 오늘 시엄마랑 대판했네여 [5] 라다맘 2019.06.05 17733
141348 시월드톡 지긋지긋한 부모님의 돈타령 [7] 앵콜요정 2019.06.04 17716
140109 시월드톡 있어도 외롭습니다 [20] 건강한뽀뽀 2019.05.31 18302
139975 시월드톡 바람 용서하고 사시는 분~~ 극복 어떻... [10] 혀기맘 2019.05.30 17859
139950 시월드톡 저의 남편좀 봐주세요 [8] 사과나무여사 2019.05.30 17585
139937 시월드톡 남편이랑 싸운지 1주일이 되었습니다 [9] 잉여신 2019.05.30 17503
139852 시월드톡 시댁의 종교..이제는 조금 힘들어요 [3] 스고이 2019.05.29 17383
139848 시월드톡 어머님이 보내주신 농산물 [2] 신선맘 2019.05.29 17529
139832 시월드톡 맞벌이 2인 가족 [6] 래마마미 2019.05.29 17282
139707 시월드톡 자꾸 집을 사지 말라는 시부모님~~ [8] 하느리맘 2019.05.28 17784
139576 시월드톡 집에있는 모든것을 시누이들 싸주는 ... [6] 잉규 2019.05.27 17387
139329 시월드톡 시댁지원이 당연한건가요? [4] 백미 2019.05.24 18102
139237 시월드톡 출산후 시어머니와 같이 사는거 때문... [5] 빅쓰 2019.05.23 17739
139236 시월드톡 갱년기 시어머니 석류즙 괜찮을까요? [4] 더케이 2019.05.23 17387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