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너무 답답하고 서럽고 화나네요..

  • 2019-09-16 11:36:49
  • 혜진맘
  • 조회수 13371
  • 댓글 7

신랑은 외동아들로 어머님 혼자 키우셨어요.

결혼전부터 어머님과 맞지 않음을 느꼈으나 시간이 지나면 해결될 일이라 생각하고 넘겼습니다.

결혼전부터 신혼집 문제로 이미 많은 트러블이 생겨버렸었습니다. 시어머니는 우리를 데리고 사시겠다하고 우리는 나가겠다하고..

저만 따로 부르셔서 나는 같이 살았으면 좋겠다 하셔서 저희 30이 넘어서까지 양가부모님 밑에서 있었다고 이제 저희 둘이 헤쳐나가면서 살아보고 싶다고 말씀까지 드렸는데, 상견례장에서 저희 부모님께 저는 00이 데리고 살려구요.라고 하시더군요...어처구니가 없었습니다.

제 표정이 굳어버렸습니다. 저희부모님은 당연히 나가 사는걸로 알고 계신터라 엄청나게 당황하시구요.

상견례는 저의 굳은표정으로 끝났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제 표정 그때 굳었다고 인성이 어쩌구 저쩌구 계속 말씀 하시드라구요.. 제 인성만 잘못 된건가요?

결혼식을 몇일 앞두고 또 다른 문제가 터졌습니다.

참고로 시어머니는 본인이 화가 나거나 섭섭하면 카톡도 읽씹하고 전화도 무시해버립니다.

상의드릴일이 있어 전화를 드렸는데 전화를 받지 않으시기에 아..먼가 또 마음에 안드시는게 있구나..생각했습니다.

사업을 따로 하시기에 신랑과 사무실앞에서 어머님 들어오실때까지 기다려 마음을 풀어드려야 했습니다.

결혼식 하루 남기구요..제일 행복하고 설렐때 기분 머같고 좋았습니다...ㅡㅡ

문제는 연.락.이었습니다.

신랑이 바쁘면 너라도 연락을 자주하고 너라도 자주 찾아와야 하는거 아니냐는 겁니다.

제가....왜요?? 저도 일해요..저도 바빠요..라는 말이 목구멍까지 올라왔지만 그냥 죄송하다하고 참아 넘겼습니다.

결혼하면 달라지시겠지 했으나...2달에 한번씩 같은 문제로 전화도 카톡도 모두 무시하는 행동을 반복하고 계십니다.

전에는 통화를 하는데 "너는 맨날 6시 땡!하면 퇴근하는 애가 머 그렇게 바쁘다고 찾아오지도 않니? 니 신랑은 항상 야근하고 바쁘니까 그렇다 치고 너는 땡!하면 퇴근하지 않니? 그러면 너라도 혼자 찾아와서 어머님~이거드세요~ 어머님~이거먹고싶어요~사주세요~라고 하면 얼마나 좋니?"라며 저를 아주 땡보로 회사다니는 애 취급하시며 딸같은 행동을 너무 당연스럽게 강요 하시더라구요. 

오늘이 명절이라 어제 시댁을 갔는데 저희부부를 투명인간 취급하시더라구요.

가만히 있기 머해서 주방가서 음식준비 도우려 하니 너가 손댈꺼 없다고 하시더라구요.

" 이건 니가 할일이 아니다. 니가 할머니, 할아버지 얼굴도 본적이 없는데 너가 왜 여기와서 이걸 하냐. 시킬 생각이였으면 진작에 오라고 연락했다. 그냥 너네집 이쁘게 차려입고 가라. 내일 차례때로 넌 올 필요 없다. 신랑이나 오면 몰라도 너는 차례끝나고나 오던가 해라. 난 오라가라 애걸복걸 안한다. 나는 아닌건 아니다. 앞으로도 올 필요없다.어차피 인생 혼자사는거다. 나는 너네 옆동네 사는 아줌마,아저씨로 생각한다." 라고 하시더군요.

부엌밖에서 듣고 있던 신랑이 나오라고 제 손 끌고 그대로 시댁을 나와버렸습니다.

정말 너무너무 답답하고 서럽고 화나고..온갖 감정들이 뒤섞여 눈물이 나더군요..

제가 멀 잘못했는지도 모르겠고, 며느리는 딸이 아닌데 자꾸 딸같은 며느리를 강요하고..그게 마음대로 안대니 무시하고 내치고...이게 정상인건가요?

'
  
댓글 7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시어머님 선물이 다시 내게로..... [8] 라하아 2019.11.12 2493
베스트 시부모님이 주말에 주신 빼빼로~ [3] 윤슬 2019.11.11 2502
163946 시월드톡 시어머님과 한집에 살게 되었습니다. [5]
N
수용맘 2019.11.21 596
163853 시월드톡 시댁식구들초대... [2] 바날희 2019.11.20 593
163674 시월드톡 어머니가 사오신 닭꼬치....나 파 못... [10] 석수맘 2019.11.19 897
163496 시월드톡 행주로 자꾸 아이 입을 닦아주세요~ [10] 써니햇살 2019.11.18 1110
163378 시월드톡 시어머니 ㅠㅠ [5] sun04556 2019.11.17 1397
163132 시월드톡 시아버지의 빼빼로 데이 선물 ㅎㅎ [10] 뷰진 2019.11.15 1750
163032 시월드톡 친월드톡은 없나요?ㅋㅋㅋㅋ [5] 뷰진 2019.11.14 1836
163008 시월드톡 출산후 3.7일도 안지났는데 빌붙는 시... [13] 하랑예감 2019.11.14 2056
162750 시월드톡 힘든일이 있으니 보이네요 [9] 쑥이엄마 2019.11.12 2248
162676 시월드톡 시아버님때문에 스트레스.. [4] JJuyeonE 2019.11.12 2411
162597 시월드톡 어제 시댁다녀왔어요~ [3] 떠누맘 2019.11.11 2473
162434 시월드톡 시댁과식사때 쩝쩝소리....아~ [6] 푸른미소 2019.11.09 2937
162336 시월드톡 ㅋㅋㅋ며느리는 상석 시댁식구들은 바닥 [3] 환뚱 2019.11.08 3161
162085 시월드톡 시아버님 생신선물 [2] 코옹 2019.11.07 3297
162076 시월드톡 시어머니께서 사다주신.. 아이템~ [3] 또실맘 2019.11.07 3400
161982 시월드톡 시댁가는중~~ [3] 뷰진 2019.11.06 3577
161925 시월드톡 시험공부 끝나고 홀가분 한잔 [3] 주여니맘 2019.11.06 3496
161821 시월드톡 시어머니께는 비밀이닷~~ [5] 사과나무잠만보 2019.11.05 3827
161503 시월드톡 시부모님, 남편 다 똑같겠죠 [13] 준이맘@ 2019.11.02 4358
161344 시월드톡 시댁에 물건을 버리지 않으시네요 [6] 콩떡콩떡 2019.11.01 4522
160999 시월드톡 시댁가서 시누이 점심차려주러 가는길... [10] 나미미 2019.10.30 5259
160829 시월드톡 시부모님 댁 안마의자 [11] 삐야기엄마 2019.10.29 5245
160547 시월드톡 시댁 친정 부모님 생신 [7] 하나 2019.10.28 5452
160292 시월드톡 아무도 없는 시댁에 쳐들어가기ㅋㅋㅋ [11] 마뇨환이맘 2019.10.25 6074
160250 시월드톡 매일 부모님과 영상통화하는 남편 [13] 알콩달콩돼지 2019.10.25 6095
160241 시월드톡 귀여운 시엄니~ [6] 유니85 2019.10.25 5889
159911 시월드톡 우리 신랑이 힘들어 하고 사네요.. [3] 스고이 2019.10.23 6453
159909 시월드톡 시댁과 집 거리 30분~~ [10] 뚱시 2019.10.23 6392
159908 시월드톡 받기만 좋아하시는 형님네~~ [6] 주노준호 2019.10.23 6339
159705 시월드톡 시아버지가 이것저것 계속 [15] dance1987 2019.10.22 6763
159580 시월드톡 혹시..아이교육에대해 [14] 삼일새댁 2019.10.21 6708
159564 시월드톡 시부모님 이런 이벤트를 해주시네요 [6] 소희맘이 2019.10.21 6798
159301 시월드톡 종교가 다른 시어머니 [15] 삼일새댁 2019.10.18 7320
159143 시월드톡 시어머니의착각 [13] 너구리맘 2019.10.17 7728
159105 시월드톡 시누가 같은 아파트로 이사온데요 [15] 쌍둥이맘 2019.10.17 7685
158911 시월드톡 첫 김장일 [3] 백미 2019.10.16 7617
158748 시월드톡 이제 슬슬 김장이 우리 발목을 잡나요?? [9] 콩깍지부부 2019.10.15 7881
158667 시월드톡 김장날짜확정!! [13] 유니85 2019.10.14 8111
158260 시월드톡 장모 수술입원 Vs. 시어머니 생신날 [11] 꾸꾸뀨뀨 2019.10.11 8808
158232 시월드톡 먼저 시집온 나이많은 아랫동서 어렵... [9] 쪼꼬밍쪼꼬 2019.10.11 8841
158069 시월드톡 안녕하세요 시어머니생일선물 [5] 희맘미 2019.10.10 8900
157956 시월드톡 김장 [7] 유니85 2019.10.09 8988
157575 시월드톡 시어머니의 따뜻함!! [8] 사랑스러원 2019.10.07 9414
157556 시월드톡 부모님 환갑때 뭐 해드리나요? [16] 행복이의봄 2019.10.07 9496
157272 시월드톡 시어머니 1박하시는데 뭐해먹음 좋을... [7] 곰션 2019.10.04 9909
157191 시월드톡 어제 국경일이어서 오늘이 마치 월요... [6] 윤남매엄니 2019.10.04 9938
156773 시월드톡 분가하자했더니 되려 화내는 남편 [11] 꽁꽁이 2019.10.02 10790
156568 시월드톡 어머님이 싸오신 밑반찬~~ [10] 흰꽃 2019.10.01 10992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