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시어머니문제..어떻게하나요..할말은 해야하나요..

  • 2019-08-30 20:28:54
  • Tmdalrn
  • 조회수 15726
  • 댓글 1

신혼입니다..저희 시댁은 일주일한번 연락

2주한번 집방문을 처음부터 요구하셨어요

그리고 저는 사실 열심히 지켯지만 노력안하네 집도안오네 합니다

집이 더멀어져서 조금 방문기간이 텀이 늘어낫지만

제가 애기안갖는다고 시험관하래서 남편은 무정자에 가까운 정자3마리 그래서 애기갖으래서 저는 남편이 자기할일안하고 다 마무리는 제가 하게되던가 시켜도 2일못가는상황에 얘기해도 어머니는

그래도 노력도안한다고 하네요 저는더욱 애기가 갖기싫엇고 일을시작했어요 알바지만 저를 전문직이아니라고 나중에 로봇이 대신하는일이라며 얘기하시며 은근 낮추더라구요 그리고 평소 집대출문제 제명의는아니지만 모든은행업무 오빠명의핸드폰 전부 저에게 아침저녁 하루기본5통 많이 전화올때는 그렇게오더라구요

그래서 사실 기분이 저도 쌓엿는데 그걸 어머니께 말했습니다.

저희집 관련된 가정얘기는 오빠에게 해달라고 얘기하엿구

저의얘기는 당연히 저에게 얘기해야하는건 당연하지만 요즘 추세가 며느리가 이렇게 나서서 막 시어머니랑 얘기하고 소통하고 타협은 힘들듯해서 얘기햇더니 화를 내시더라구요 문자를보내도 소용없구요 그리고 방문일 전화하는횟수등 너무 부담안주셧으면 좋겟다고하니 따지는거 참 기분나쁘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면목없이 죄송하다 5번 얘기한거 같네요 그리고 알겟다 끊고 바로 집안에다가 아주버님부터 다 저의 얘기를 해놓고 앞에서 알겟다고 하고 뒤에선 저의 말을 안좋게 하고다니시는데..사실 저의 욕을 들은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예요 남편이 스피커폰으로 하는데 제가 어머니가 지할말만한다 어른을무시한다 등 제욕을 하는걸 그걸들은거죠 오빠는 말리지만소용없습니다

그래서 어머니 왜 저에게는 그때도 알겟다고 하고 뒤에서는 그렇게 

말씀하시냐니까 안그랫다고 하네요 그래서 제가 스피커폰으로 들엇다고 햇더니 기억안난답니다..본인 멋대로 듣고 전 그렇게 그런단어쓴적없는데 왜곡해서 말씀을 퍼트리니 참 당혹스럽고

이걸 또 저의앞에서는 알겟다고 그렇게 고치겟다고 하고

뒤에서는  못됫다고 가족에게 말하는데 녹음까지 하는지경입니다.제가 할말은 끝까지 해야할까요? 녹음까지하며 들려주어야하는 지경인지 참 부부갈등을 일부러 고조시켜서 저를 입을 다물게 하는게 보이네요..ㅠㅠ 고수님들 한수알려주세요..

'
  
댓글 1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73210 시월드톡 장남만 돌림자쓰나요? [3] 홀릭홀릭 2020.02.05 423
173088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너무너무싫어요 [5] 달의한숨 2020.02.04 1467
172940 시월드톡 부의 봉투 달라는 숙모 [4] 조아쪼아 2020.02.03 514
172877 시월드톡 아놔.. [8] 태평맘v 2020.02.03 526
172681 시월드톡 시댁이 너무 좁아..같이자기 힘든데..... [4] 살인미소맘 2020.01.31 621
172449 시월드톡 사랑하는분들 ㅎㅎ [4] 뷰진 2020.01.29 461
172042 시월드톡 열심히 전부치기!! [3] 기삼 2020.01.24 384
171998 시월드톡 호칭뭐라 불리시나요?? [8] 백만돌이쭈니 2020.01.23 469
171928 시월드톡 제가 진심 딸이였어도 그렇게 말씀하... [2] 우리대지 2020.01.23 793
171812 시월드톡 시댁 얼마나 자주 가시나요? [5] 젠투 2020.01.22 711
171643 시월드톡 시댁의모순 [4] 미소사 2020.01.21 817
171630 시월드톡 명절앞두고 기분전환..어머님 짱!! [5] 수용맘 2020.01.21 694
171546 시월드톡 명절에 중국놀러 가려는데 우한 폐렴 ... [7] 전서방 2020.01.20 653
171541 시월드톡 비싸용..ㅎㅎ [4] 태평맘v 2020.01.20 537
171538 시월드톡 설날 시댁가는일.. [8] 햇님~ 2020.01.20 813
171152 시월드톡 저도 웃으면서 할말 다하는 며느리되... [5] 세지맘 2020.01.16 750
171151 시월드톡 부모님 아프시면 저혼자 해나갈자신이... [6] 루키85 2020.01.16 401
171061 시월드톡 아버님께서 또 ㅎㅎㅎ [10] 뷰진 2020.01.15 605
170853 시월드톡 올라오시면 무조건 마중 나오라는 시... [5] 김효리 2020.01.14 519
170849 시월드톡 명절 전 제사 [4] 쑥이엄마 2020.01.14 398
170633 시월드톡 시댁만 오면 배달음식~ 으~ [6] 빵또아요 2020.01.13 741
170451 시월드톡 시어머니의 재혼 [4] 별하늘아래 2020.01.11 708
170361 시월드톡 아주버님의 한턱쏴~ [1] 짱짱뇨나 2020.01.10 206
170360 시월드톡 아주버님의 한턱쏴~ [1] 짱짱뇨나 2020.01.10 212
170359 시월드톡 동호회도 들었는데 며느리가 나가는걸... [7] 셀서셀러 2020.01.10 376
170029 시월드톡 시댁 용돈 드리기 버겁네요. [7] 영이뽕 2020.01.08 1114
169872 시월드톡 시댁가서 아이 아침밥 고급으로 차렸어요 [4] 오뉴 2020.01.07 640
169784 시월드톡 부모님과 함께 살아요. [4] 크파리 2020.01.06 473
169351 시월드톡 부모님 명의의 집을 자꾸 바꿔달라 하... [6] 삐용삐용 2020.01.03 745
169340 시월드톡 시어머니 생신날 용돈으로 인한 ... [3] 신지 2020.01.03 1034
169331 시월드톡 메뉴고민.. [6] 태평맘v 2020.01.03 351
169240 시월드톡 시댁에 아이 맡겨두고... 우린 목욕탕 [7] 정서맘 2020.01.02 433
169191 시월드톡 주말 시댁에서 배달시켜먹기~ [4] 까도녀준성맘 2020.01.02 350
168889 시월드톡 어머니랑 둘이서 한정식.밥상 찍어봅... [7] 해림 2019.12.30 537
168800 시월드톡 시댁에서 마지막 식사~ 내년에 보기로 [2] 샴오정 2019.12.29 388
168533 시월드톡 어디갈때 시부모님 모시고 가나요? [4] 츄니 2019.12.26 615
168440 시월드톡 크리스마스엔 아이스크림케이크 [6] 아링꽃 2019.12.25 328
168298 시월드톡 동지에 시댁에 가야하나요? [5] 야호얍 2019.12.24 568
168119 시월드톡 고모의 클스마스 선물 증정식 [6] 환뚱 2019.12.22 416
167642 시월드톡 싶은것도 주시는 시어머니 [6] 치맥 2019.12.18 803
167441 시월드톡 비오는날엔 파전~~파전~~ [5] 에브라 2019.12.17 356
167396 시월드톡 시부모님 서운한 말씀.. [4] 소희맘이 2019.12.17 907
167223 시월드톡 어머님이랑 둘이 코스트코 장보기~ [2] 기삼 2019.12.16 528
167188 시월드톡 파르페 한컵의 여유 [1] 곰퇴끼 2019.12.16 424
166961 시월드톡 시엄니의 귀여움ㅋㅋㅋ [6] 환뚱 2019.12.13 654
166911 시월드톡 역시 과메기 짱~ [1] 상아맘 2019.12.13 336
166778 시월드톡 며느리가 참고 사는지도 모르고 당연... [11] 나쯔맘 2019.12.12 1167
166620 시월드톡 시댁 다녀와서 장염~~ [6] 베로 2019.12.11 501
166599 시월드톡 김장ㅜ [3] 익ㅁㆍㅕㅇ 2019.12.11 423
166451 시월드톡 이번에 오빠 예식때 폐백 절 받나요? [4] 수연어멈 2019.12.10 427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