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부부 옷장 뒤지는 시어머니

  • 2019-07-26 11:37:24
  • 까불이
  • 조회수 16575
  • 댓글 17

안녕하세요

맞벌이 중이고 직장맘이에요
남편은 둘도 없는 효자구요
아 시아버지 안 계셔요.
제가 직장 다닌다고 시어머니가 두 딸을 봐줘요.
작은 아이는 8살이고, 큰 아이는 10살이에요.
네. 저랑 남편이 월말에 야근이라도 하면 단 한번도 아이들 목욕해준다거나, 학교 준비물을 확인해준 적 없고, 비 오는 날도 학교 교문 앞에 한번 가준 적이 없어 아이가 비를 쫄딱 맞고 울며 집에 오니 할머니는 드라마 보고 누워있었다 합니다.

두 딸 돌봐준다는 이유로 생활비를 남편 월급 통째로 5년을 주면서도 이혼을 못했고 결국 경제권 제가 갖고 있어요.
제가 알기론 결혼 전에도 남편 급여명세서 채로 가져가신 분인데 결혼하고 알았어요. 아이 생기기 전까진 서로 터치를 안해서 남편 돈을 전혀 몰랐는데 저를 호구로 알았는지 시어머니가 제 월급도 탐내는 걸 알고 발칵 뒤집어냈네요.
아직 손녀들 키워주는 값으로 남편 급여 절반은 생활비로 가져갑니다. (제 남편 20년차 공기업 다닙니다.) 그렇다고 손녀들 용돈 한번 준 적 없고, 슈퍼 데려가서도 과자 한 봉지 사준 적이 없습니다.

남편 사남매인데 모조리 효자입니다.
본인 엄마 불쌍하다고 땅을 치고 우는 형제이고요.
시누이 하나 있는 사람은 제가 담금 김치도 시어머니 앞장세워 당연하듯 가져가고, 다른 시집살이는 말도 못해요. 제가 시누이집 초대받아 설거지까지 하는게 너무 당연하듯 취급해서 남편이 한 소리하자 시어머니는 "새언니 있는 애가 설거지를 왜 해" 하더군요.

뒤에서 남편 조종하는 취급하고, 아들은 부모 버린 사람되고, 늘 고생하는 저만 나쁜 며느리입니다.

참고로 두 아이 3년동안 휴직쓰며 제가 키웠고, 나머진 유치원 보냈습니다. 근데 애들 보기 힘들다고 본인이 키웠다고 힘들어 늙는다고 안 아픈 곳이 없다며, 온 식구들 앞에서 죽는 소리 하시느라 저만 항상 손가락질 받습니다.

근데도 남편이 아이들한테 잘하고 아이들이 아이 아빠를 너무 좋아하는게 눈에 선해 그냥 아이 아빠라는 이유로 사과 받고 이해하고 넘겼는데 최근에 시어머니가 저 없을 때 부부 방을 뒤지덥니다. 항상 그랬을테지만 최근에 알았어요.

제 앞에서는 옷장이며 화장대며 뒤져 본 걸 들키면 안되는 걸 아시는지 뒤에서 남편 시켜다가 "옷장에 아범 속옷이랑 어멈 속옷 같이 두지 말라" "이렇게 정리해라" 하신다는 걸 최근에 알았어요.
도대체 남의 옷장에 있는 옷이랑 속옷을 왜 뒤져보는지 알 수가 없어요.

정말 10년동안 눈 감고 귀 감고 입 닫고 살았더니
홧병 도질 것 같습니다.
남편이 백날 빌고 잘해줘도 남아나질 않네요.
시어머니는 같은 아파트 바로 옆 동에 살고 있습니다. 

'
  
댓글 17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유별난 시댁 [1] 햇니미 2020.02.12 431
베스트 시도때도 오시는 시아버지~ [6] 꽁핑 2020.02.10 466
175105 시월드톡 오늘 시댁에서 저녁을 먹기로 했네요 [3]
N
꼬댕 2020.02.19 249
175086 시월드톡 치매 시부모 모시기 [3]
N
난리부루스 2020.02.19 188
175013 시월드톡 장대신 봐오신 시어무니 ㅋㅋ [4]
N
뷰진 2020.02.18 319
174998 시월드톡 결혼하면 시댁에서 믿고 있는 신앙을 ... [8] 풀꽃. 2020.02.18 339
174543 시월드톡 시부모님 소일거리 [0] 신원스 2020.02.16 206
174050 시월드톡 시댁가져 가려 어르신들 선물 준비했네요 [4] 행복이 2020.02.12 360
173924 시월드톡 사람들 이렇게 없는데 이럴때 뷔페가... [2] 빅쓰 2020.02.11 326
173832 시월드톡 시아버지 넘 체면을 안차리세요~ [6] 쿡쿡이맘 2020.02.10 317
173530 시월드톡 이럴때 무조건 고단백 잘 먹어야 된다며~ [3] 로빈훗 2020.02.07 220
173492 시월드톡 누나 생일 챙기라고 강요하는 시어머니 [6] 난언제나맑음 2020.02.07 430
173366 시월드톡 어머님이 보내주신 사랑♡ [5] 달콤쏭이 2020.02.06 387
173223 시월드톡 어머니랑 둘이 먹으려고 간식? 사왔네요 [4] 사랑기쁨마미 2020.02.05 335
173214 시월드톡 제가 안하면 저 설거지 언제까지 저렇... [6] 얌베리 2020.02.05 534
173210 시월드톡 장남만 돌림자쓰나요? [3] 홀릭홀릭 2020.02.05 333
173088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너무너무싫어요 [5] 달의한숨 2020.02.04 602
172940 시월드톡 부의 봉투 달라는 숙모 [4] 조아쪼아 2020.02.03 352
172877 시월드톡 아놔.. [8] 태평맘v 2020.02.03 429
172681 시월드톡 시댁이 너무 좁아..같이자기 힘든데..... [4] 살인미소맘 2020.01.31 340
172449 시월드톡 사랑하는분들 ㅎㅎ [4] 뷰진 2020.01.29 373
172042 시월드톡 열심히 전부치기!! [3] 기삼 2020.01.24 258
171998 시월드톡 호칭뭐라 불리시나요?? [8] 백만돌이쭈니 2020.01.23 278
171928 시월드톡 제가 진심 딸이였어도 그렇게 말씀하... [2] 우리대지 2020.01.23 501
171812 시월드톡 시댁 얼마나 자주 가시나요? [5] 젠투 2020.01.22 343
171643 시월드톡 시댁의모순 [3] 미소사 2020.01.21 587
171630 시월드톡 명절앞두고 기분전환..어머님 짱!! [4] 수용맘 2020.01.21 475
171546 시월드톡 명절에 중국놀러 가려는데 우한 폐렴 ... [7] 전서방 2020.01.20 464
171541 시월드톡 비싸용..ㅎㅎ [4] 태평맘v 2020.01.20 361
171538 시월드톡 설날 시댁가는일.. [7] 햇님~ 2020.01.20 699
171152 시월드톡 저도 웃으면서 할말 다하는 며느리되... [5] 세지맘 2020.01.16 467
171151 시월드톡 부모님 아프시면 저혼자 해나갈자신이... [6] 루키85 2020.01.16 313
171061 시월드톡 아버님께서 또 ㅎㅎㅎ [10] 뷰진 2020.01.15 497
170853 시월드톡 올라오시면 무조건 마중 나오라는 시... [5] 김효리 2020.01.14 450
170849 시월드톡 명절 전 제사 [4] 쑥이엄마 2020.01.14 336
170633 시월드톡 시댁만 오면 배달음식~ 으~ [5] 빵또아요 2020.01.13 411
170451 시월드톡 시어머니의 재혼 [3] 별하늘아래 2020.01.11 464
170361 시월드톡 아주버님의 한턱쏴~ [1] 짱짱뇨나 2020.01.10 159
170360 시월드톡 아주버님의 한턱쏴~ [1] 짱짱뇨나 2020.01.10 157
170359 시월드톡 동호회도 들었는데 며느리가 나가는걸... [6] 셀서셀러 2020.01.10 251
170029 시월드톡 시댁 용돈 드리기 버겁네요. [6] 영이뽕 2020.01.08 713
169872 시월드톡 시댁가서 아이 아침밥 고급으로 차렸어요 [4] 오뉴 2020.01.07 470
169784 시월드톡 부모님과 함께 살아요. [4] 크파리 2020.01.06 389
169351 시월드톡 부모님 명의의 집을 자꾸 바꿔달라 하... [6] 삐용삐용 2020.01.03 621
169340 시월드톡 시어머니 생신날 용돈으로 인한 ... [3] 신지 2020.01.03 652
169331 시월드톡 메뉴고민.. [6] 태평맘v 2020.01.03 330
169240 시월드톡 시댁에 아이 맡겨두고... 우린 목욕탕 [7] 정서맘 2020.01.02 354
169191 시월드톡 주말 시댁에서 배달시켜먹기~ [4] 까도녀준성맘 2020.01.02 317
168889 시월드톡 어머니랑 둘이서 한정식.밥상 찍어봅... [7] 해림 2019.12.30 460
168800 시월드톡 시댁에서 마지막 식사~ 내년에 보기로 [2] 샴오정 2019.12.29 344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