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시어머니께 폭언을 듣고도 다음날 죄송하다고 찾아뵙어요

  • 2019-07-17 09:56:14
  • 뿐이맘
  • 조회수 16719
  • 댓글 9

결혼 3년차, 아기 1, 시댁은 1시간거리

결혼 후에도 잘 맞고 서로 너무 사랑했지만 싸움의 시초는 시댁문제였어요. 시댁은 엄청 가족끼리 자주 만나고 친척들도 많은 대가족,각종 행사 제사도 많은편이에요. 

신혼초때는 남편밖에 안 보여서 단둘이 하고싶은것도 너무 많았어요. 맞벌이 부부였는데. 남편은 회사가 너무 멀어 칼퇴해서 집오면 9시, 저는 7시 가까이요. 주말 특근 1번. 평일엔 피곤해서 잠만 자고 함께할 시간도 부족했는데 시댁에선 주말 하루쉬는날 데이트하고싶은데 보길 원하셨고 저는 거절해달라고했고 싸웠어요. 남편은 제가 처음부터 시댁을 싫어한다고 했지만 그건 아니에요.

결혼 3개월 후 계획 임신했지만 결국 유산. 수술후 몸이 망가졌었고 한동안 몸도 마음도 상처가 컸어요. 그 후 6개월 후에 그렇게 바라던 임신을했는데 4주차 절박유산 판정 후 회사도 쉬게되고 몇달씩 입원 9개월 가까이 누워지냈습니다.. 임신기간 남편과 둘다 너무나 힘들었고. 그렇게 아기를 낳았는데 몸이 너무 안 좋았어요 근육도 다 없어진 상태였고. 몸이 만신창이였는데, 독박육아 해야만했고 결국 신생아때 제가 죽을것같아서 우울증에 울다 시댁에 들어가 온갖 눈치와 마음에 상처받고 2주후 나왔어요.

독박 헬육아로 힘든 1년을 보내는중 남편이 일찍 들어와서 도와주긴했지만 밤샘근무 주 6일 근무하는날도 있고 워낙 바쁜사람이라 부족했어요. (남편이 육아 도와주느라 칼퇴하고 회식도 거의 못 가고 한것에 대한 저의 원망이 크고요) 

시댁문제로 계속 싸워왔고, 남편이 저에 대한 하소연과 제 욕을 시어머니께 다 해왔어요, 자존심쎄다, 집잘안치운다, 아내회사 복지 별로다,등. 제가 다니던 회사를 자랑스럽게 생각하셨던분이 어느순간 니 회사 별로니 그만두고 육아에 전념해라라는 말을 하시고..점점 시어머니가 저를 안 좋아한다고 느꼈어요. 결국 제가 남편에게 전화시 제 욕이나 제 얘기하지말아달라고했고, 남편은 왜 자기 말할 주제를 막냐고 싸웠고요. 

또 제가 비밀로 해달라고 한 시어머니에대한 하소연을 어머니께 그대로 제 불만을 다 말하고 고치라고.. 남편이 중간에서 말을 전하는 관계로 처음으로 어머님과 다툼이 있었어요. 

남편은 제가 딸같은 며느리가 되길 바란다했지만, 시댁에선 절 딸처럼 생각안했고 오히려 며느리로써 예의를 지키길바란다네요. 몇년후 남편은 결국 자기 판타지였다며 포기했어요. 

시댁문제로 몇년간 갈등이 심해져가, 유산할때부터 불행한 일들만 생기니 지쳤고 결국 이혼얘기도 나왔어요. 싸우다가 어른들께 이혼할거라고 말하라고 하길래 제가 실수로 시어머니께 전화해서 남편이 이혼하자고한다고했어요. 라 했는데 시어머니가 미친듯이 소리지르시며 니가 부모교육을 못받아서 그렇다.. 아들은 다 잘하는데. 다 니 잘못이다. 집도 잘못치우냐 몸이 아직 안좋다고했더니 너 환자냐. 평소 저에 대한 불만 다 얘기하시고  전 늘 그래왔듯이대답도 못하고 끝났어요.. 남편은 추가로 시어머니께 전화해서 저때문에 인생망했고 육아 도와주느라 일찍퇴근해서 회사도 개판이고, 온갖 제 욕을 다했어요. 그얘길 듣고 충격받아 잠깐 집을 나갔어요. 

제 언니한텐 한강갔다고 했고 남편에게 잘살으라했어요. 죽을마음은 아니였는데 결국 언니가 경찰에 신고했고. 남편은 그 사이 어머니께 전화해서 제가 죽으러갔다고 했고요. 돌아와서 저희는 애땜에 다시 풀기로 하고, 남편은 시어머니께 전화로 잘풀었고 저랑 잘지낼거라했어요. 

저는 시어머니께 폭언을 듣고도 다음날 죄송하다고 찾아뵙어요. 분명 전화로 다시 잘지낼거다다 말씀드렸는데 그런데 반전.. 무릎꿇고 사죄하는 저에게 아들이 이렇게 말할정도면 다 니 잘못이라면서 안맞으면 이혼 빨리 하라는거에요. 사람 잘 안 변한다고 아니면 저한테만 각서쓰라고요.. 저에게만 책임이 있다는듯이 뭐라하셨고. 전 그때 정 다 떨어졌어요.. 부모라면 오히려 잘 해결됏으니 잘 살아봐라..라고 하실줄 알았는데. 제 부모님욕도 하시고. 이혼하라고 하시니.. 

그날 후 전 매일 울었어요. 악몽도 꾸고 트라우마가 생길정도  시어머니가 무서워졌고.. 인연끊고싶었지만... 생신 집들이 등등 행사엔 참석했고요. 하지만 그 이상은 도저히 못 하겠더라고요. 전 아직도 어제일같은데.. 죽을만큼 아픈데. 남편은 처음엔 자기 엄마한테 실망했고 저한테 그런것때문에 화를 냈다네요? 직접 보진 못했지만요. 제가 계속 힘들어하니까 언제까지 이럴거냐며  본인이 이 일을 겪었으면 금방 풀고 잊었을거고 상대방 부모님 입장생각했을거래요. 성향차이래요. 그말에 전 이혼 결심했고 제 아픔을 겪어보지도않았으면서 너무나 가볍게 말하는 이사람. 상처가 아물때까지 기다려달랬는데, 전 남편에겐 최대한 맞추겠지만 어머니께는 할도리만 하면서 살겠다했어요. 합의보고 같이 사는데. 결국 이 문제로 몇달을 싸우고, 아직못잊었냐,니가 독립적이라 어머니와 잘 끊는거다. 풀려고 노력은안하냐 등등. 전 마주치는것도 아직 아픈데요..

'
  
댓글 9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81184 시월드톡 아직도 밥통에 밥이 많이 있는데 100... [6] 가성비언니 2020.04.17 605
181075 시월드톡 시어머니와 넷이서 카페로 직행~ [3] 체크하장 2020.04.16 451
181074 시월드톡 시어머니와 둘이서 카페로 직행~ [2] 체크하장 2020.04.16 460
181037 시월드톡 시어머니 생신선물 추천 [9] 만두킴 2020.04.15 623
180935 시월드톡 맨날 다른 며느리랑 비교하는 시어머니 [10] 나희맘 2020.04.14 829
180797 시월드톡 아가씨가 결혼을 한다고 하더라고요 [5] 홍아랑 2020.04.13 587
180775 시월드톡 고객의 고양이를 퓨마 서식지에 유기... [2] 달콩꿀 2020.04.13 347
180687 시월드톡 예비며느리 기 죽이려는 시어머님 [12] 하얀바다 2020.04.12 1671
180445 시월드톡 어머님 선물 드리려고 구입했어요 [6] 지율맘 2020.04.09 369
180321 시월드톡 아이들을 계속 비교하셔요 [4] 여준로또 2020.04.08 342
180212 시월드톡 잘하고싶은맘은 진심으로 굴뚝같지만 [5] 희망긍정 2020.04.07 673
180211 시월드톡 손이 넘 크신 시어머니땜에 이제 스트... [6] 잠자는숲속의 2020.04.07 602
180086 시월드톡 밀물이 되어 바다는 못봤지만..조개 ... [3] 원준맘 2020.04.06 259
179906 시월드톡 제사때다들 몇시까지 가시나요?? [6] 얼음공주 2020.04.03 477
179902 시월드톡 어머님 댁의 신문물...반반~ [8] 인철맘 2020.04.03 404
179766 시월드톡 먹고 싶다니 일단 해주신 배추겉절이 [5] 앵콜요정 2020.04.02 338
179579 시월드톡 마어마하게 대출받아 집을 사긴 했는데 [5] 돌싱파워 2020.03.31 1100
179578 시월드톡 대출받아서 신혼전세집 [5] 산이강 2020.03.31 111
179539 시월드톡 집콕 하다 확찐자 될듯 [6] 플로라공주 2020.03.31 274
179474 시월드톡 제가 심보가 못나서 그런걸까요? [6] 지적인엄마 2020.03.30 614
179370 시월드톡 시어머니전화하고오신다고하실때.. [6] mk314 2020.03.29 605
179352 시월드톡 목주름 고민이네요 [3] 좋은날ㅋㅋㅋ 2020.03.29 244
179205 시월드톡 시부모님이 사다주신 화장품... [8] 챤블리 2020.03.27 509
178932 시월드톡 아기 체온계 빌려달라는 시어머니 [10] 삐삐 2020.03.25 618
178920 시월드톡 딸기쥬스로 면역증강 했네요 [5] 분홍공주 2020.03.25 202
178561 시월드톡 간식 도시락 싸서 아이랑 뵈러 갔네요 [5] 혜교언니 2020.03.20 325
178438 시월드톡 센스있는 시어머니~ ㅎㅎ [8] 요미맘 2020.03.19 771
178435 시월드톡 양가모두홀어머니,시댁만용돈? [6] 꽃이예뻐 2020.03.19 759
178332 시월드톡 저는 정말 큰아들 작은아들 차별없이 ... [3] 초록이부부 2020.03.18 336
178330 시월드톡 시댁보다 더 못한 친정월드 [7] 네이연 2020.03.18 648
178214 시월드톡 조카돌인데요~ [3] 우씌 2020.03.17 247
178204 시월드톡 신랑과 출근하면서 싸웠습니다 [6] 기도비닉 2020.03.17 609
178165 시월드톡 친절한 자*씨 상차림 했어요 - 칠순상... [2] 깜찍마암 2020.03.16 263
178114 시월드톡 공원 한바퀴 마스크 쓰고 돌았네요. [3] 꽃소금 2020.03.16 213
177953 시월드톡 부모님 환갑때 뭐 해드렸어요? [5] 광복 2020.03.13 517
177869 시월드톡 시어머니 카톡 [9] 상아맘 2020.03.12 914
177868 시월드톡 시어머니 스트레스 장난 아니네요 [2] 향기나는나무 2020.03.12 651
177778 시월드톡 시댁근처에 사는것 [9] 유니네맘 2020.03.11 920
177674 시월드톡 시어머니 말, 신경쓰여요 [5] 전서방 2020.03.10 559
177002 시월드톡 산후조리 한달은 하던데.. [6] 다솜21 2020.03.06 435
176976 시월드톡 백일 집에서 간단히 하려는데 [3] 초여우 2020.03.06 224
176889 시월드톡 울 맘스회원님들..날씨가 춥지여.. [2] 보리밥먹자 2020.03.05 104
176626 시월드톡 제사모시는거요 [10] 백미 2020.03.03 548
176624 시월드톡 청소 간섭 시어머니 [9] 깜토 2020.03.03 484
176500 시월드톡 입맛없는 봄철..효도하기 함드네요 [6] 나희맘 2020.03.02 282
176312 시월드톡 부모님 차에 안전하게 블랙박스 바꿔... [5] 젠투 2020.02.29 185
176142 시월드톡 직장일 집안일 둘다 하기 너무 힘들어요 [9] 유쩡이 2020.02.27 396
176133 시월드톡 올해 곧있음 시엄니 환갑입니다 [4] 하윤이맘 2020.02.27 319
176021 시월드톡 아이둘 워킹맘인 며느리에게 아프다니... [5] 하랑 2020.02.26 418
175461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너무 찾아요.. [4] 찌우마암 2020.02.21 828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