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시누이 딸이 제 지갑을 꺼내 돈을 빼갔습니다.

  • 2019-06-28 12:20:53
  • 수용맘
  • 조회수 16960
  • 댓글 11

남편과 주말에 시누네 집에 놀러갔습니다.

모처럼 고기파티하자기에 시누네 집에 놀러가서 맛잇게 고기를 구워먹는 중, 7살난 시누의 딸이 자기는 다 먹었고 아이스크림과 쵸콜릿이 먹고싶다며 떼를 쓰더라구요.

시누이말로는 근래들어 조카아이가 아파트내 마트가서 자기 간식사오는 간단한 심부름(?)을 배워 하고있으며 자기가 먹을 간식을 골라 자기가 사오는거에 재미를 느껴서 이러는거라길래 기특하다 싶었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 제눈엔 돌때부터 본 조카라 혹시나 아무리 아파트내 마트라 할지라도 차사고나 혹시 모를 위험에 불안한 마음도 있고, 모처럼 봤기에 간식을 많이 사주고도 싶어서 조카아이에게 "숙모 고기 다 먹으면 같이 맛있는 간식 가득 사오자 숙모가 맛있는 간식 많이 사줄게"하며 기다려달라 했습니다.

그러자 갑자기 아이가 거실 소파 사이드에 올려둔 제가방을 찾아 뒤적이며 지갑을 꺼내 돈을 꺼내오더니 자기가 알아서 사오겠다 하더라구요.

순간적으로 아무리 7살이여도 어른의 지갑에 마음대로 손을댄단거는 아닌것 같아 시누가 아이에게 훈계하겠지 싶어 지켜봣는데, 시누는 호호거리며 "언니 저희애가 심부름하더니 돈을 알아버렸어요"하길래 어처구니가 없었습니다.

조금더 지켜봐도 조카아이를 훈계할 기미가 보이지 않아서 아이가 신발을 신고 나가려던 차에 조카아이를 붙잡아 소파위 제 가방앞으로 데려왔습니다.

오지랍이라 할지라도 숙모로써 아닌부분은 조카아이에게 아니라 가르쳐줄 수 있다 생각하여 부드러운 어조로 "00아, 숙모 지갑에 허락도 없이 마음대로 돈을 가져가는건 안돼는 행동이야. 숙모가 00이에게 돈을 주고 00이가 그돈을 받아가야지 마음대로 00이가 숙모지갑에서 돈을 가져가는건 바르지못한 행동인거야? 알았지?"라고 타일렀는데 조카아이는 저의 첫 훈계에 당황하고 무서웠는지 빼간돈을 바닥에 집어던지며 서럽게 엉엉 울더라구요.

솔직히 그때부터는 저도 화가 많이 났고, 그 와중에도 우는 자기딸보며 "울지마~ 숙모가 혼내서 서러웠어요?"하며 아이를 달래는 시누이의 모습에 어처구니가 없었습니다.

제가 자식이 없어서 모른다하지만 만약 저라면 애시당초 타인의 지갑에 마음대로 손을대는 행동부터 훈육을 시켰을거며, 그다음 아이가 돈을 집어던질때도 그 행동에 대해서도 훈육을 시켰을 거니까요.

7살이면 이제 어느정도 대화도 다 통할뿐더러 잘못된 행동을 올바르게 알려주는게 맞다고 생각하거든요

'
  
댓글 11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시어미니랑 점 보고 왔는데 이상한 소... [6] 으뜸이맘 2020.05.21 412
베스트 동서vs시누 [7] 덕신댁 2020.05.20 372
185231 시월드톡 가장 힘든 탈모를 해결 [0] 쌍둥이엄망 2020.05.30 88
185136 시월드톡 오랫만의 야경 [1] 종후맘 2020.05.29 96
185055 시월드톡 저도 그냥 수다 한번 [2] 오꿍 2020.05.28 146
185054 시월드톡 시부모님 모시자는 남편.. [4] 복길이까꿍 2020.05.28 230
184979 시월드톡 청소 간섭 시어머니 [4] 헤라야 2020.05.27 200
184951 시월드톡 현실조언부탁드릴께요.. [3] zz0330zz 2020.05.27 169
184885 시월드톡 시어머니 환갑 [1] 코옹 2020.05.27 162
184884 시월드톡 시누이 생일선물 [0] 코옹 2020.05.27 117
184804 시월드톡 모두모두 모였어요~ [2] 곰퇴끼 2020.05.26 100
184760 시월드톡 중문 시공했는데 의외로 확 트이는 느낌 [2] 미소사 2020.05.26 170
184704 시월드톡 걱정이에요. [4] 콩콩이맘29 2020.05.25 225
184612 시월드톡 아버님이 쓰시던 노트북 주셨어요 [1] 아톰맘 2020.05.24 265
184378 시월드톡 시어머니 생신 [6] 초여우 2020.05.21 331
184070 시월드톡 시부모님이랑 데이트❤️❤️ [1] 범둥맘 2020.05.18 305
183995 시월드톡 오늘도 카페 투어 [5] 쩡끼 2020.05.18 262
183779 시월드톡 시댁과의 양육 트러블인데요 [5] 허니왕자 2020.05.15 449
183774 시월드톡 결혼할때 천만원 지원 받았어요 [4] 은미맘 2020.05.15 502
183765 시월드톡 결혼전엔 정말 이런시댁이 있을까 축... [0] 서대문꽃 2020.05.15 563
183645 시월드톡 산책하다 본 정원의 장미 [4] 단도리 2020.05.14 236
183600 시월드톡 어머님과 집 보고왔네요 [2] 꽁꽁이 2020.05.14 455
183476 시월드톡 4월에 심었던 장미가 피었어요 [1] 장철맘 2020.05.13 194
183360 시월드톡 재난지원금 사용한 시장나들이 [3] 러브미니 2020.05.12 558
183344 시월드톡 스트레스 급 쩌버린 살 내 얘긴가..? [2] 세상밝은 2020.05.12 352
183236 시월드톡 시댁 빈병 정리하고 용돈 받았네요 [2] 어흥쭌 2020.05.11 300
183043 시월드톡 시댁에 모종 사다 드렸어요 ^^ [2] 텔레폰링 2020.05.08 266
183026 시월드톡 어버이날 문자 참고하세요~ [1] 짱짱마마 2020.05.08 434
182870 시월드톡 시어머니 어버이날 선물~ [2] 상아맘 2020.05.07 379
182646 시월드톡 동서집 갔을때..형님도 같이 디저트준... [2] 푸른미소 2020.05.04 498
182492 시월드톡 생선대가지 주셔놓고 많이먹으라는 시... [6] gkflcjswo1 2020.05.02 568
182340 시월드톡 연휴라서 나와 봤어요 [3] 톡톡콩 2020.04.30 272
182284 시월드톡 시어머니와의 동거.. [14] 두기 2020.04.29 1590
182233 시월드톡 완전 좋아요.. 산책하니 기분전환 최고 [9] 민이홀릭 2020.04.29 352
182179 시월드톡 유채꽃밭에서 사진 찍어드렸어요. [5] 혜진맘 2020.04.28 220
182172 시월드톡 작년 9월 결혼한 신혼입니다 [6] 피그넷 2020.04.28 496
182048 시월드톡 홀딱! 반해버렸, 딱새우회 [7] 연가 2020.04.27 227
182014 시월드톡 시어머니 신용불량자 [4] 꾸꾸뀨뀨 2020.04.27 543
182013 시월드톡 자꾸 기대고 돈 바라는 시댁 부담... [5] 고래꽃 2020.04.27 556
181823 시월드톡 오늘 장 서는 날.. 같이 장보네요 [3] 봉달이 2020.04.24 259
181732 시월드톡 딸애가 가서 이제 매일 학원가요 ㅋ [1] 후평동맘 2020.04.23 166
181584 시월드톡 어머니가 사주시고 간..간식들.. [1] 래마마미 2020.04.22 489
181400 시월드톡 내가 키우는 청개구리~ [4] 동그으리 2020.04.20 200
181184 시월드톡 아직도 밥통에 밥이 많이 있는데 100... [6] 가성비언니 2020.04.17 377
181075 시월드톡 시어머니와 넷이서 카페로 직행~ [3] 체크하장 2020.04.16 335
181074 시월드톡 시어머니와 둘이서 카페로 직행~ [2] 체크하장 2020.04.16 327
181037 시월드톡 시어머니 생신선물 추천 [9] 만두킴 2020.04.15 372
180935 시월드톡 맨날 다른 며느리랑 비교하는 시어머니 [9] 나희맘 2020.04.14 601
180797 시월드톡 아가씨가 결혼을 한다고 하더라고요 [5] 홍아랑 2020.04.13 470
180775 시월드톡 고객의 고양이를 퓨마 서식지에 유기... [2] 달콩꿀 2020.04.13 229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