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정신병자 시누이

  • 2019-06-10 02:16:49
  • 파시
  • 조회수 18010
  • 댓글 3

안녕하세요. 저의 얘기는 아니고 저의 어머니 얘기를 하나씩 해보려합니다.


저희어머니는 7남매 맏며느리에요. 효부상도 타시고 아빠집에 시집와서 철도안든 아빠동생들 뒷치닥거리

부터 40평생넘게 희생만 하고 살아왔습니다. 주위 이웃분들은 저희 부모님을 너무 존경하고, 대단히 여기

십니다. 할아버지는 몇년전 돌아가시고, 할머니모시고 부모님, 저 이렇게 살고있죠. 

고마움도 모르는 아빠형제들! 때문에 정말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닌데 그중하나가 고모!!

진심 정신적으로 문제가 많이 있다생각해요.. 할머니연세가 91세 입니다. 식사도 잘하시는 편이고,

특별히 건강에 이상이 있지는 않지만 요즘 몸이 많이 안좋으셨어요. 고열로 39도까지 올라간거죠.

그걸 뻔히 알면서 ....

그런 할머니를 모시고 드라이브간다고 무작정 모시고 나갔습니다. 저는 말려보려했지만 고모가 약간 그 뭐

랄까... 나는A를얘기하면 고모는 이미 Z까지 상상을펼쳐 오해도많고 암튼 겪어보지않으신분들은 몰라요.ㅜㅜ


결론은 막무가내로 나갔다들어와서 그날밤 열이 40도가 넘었죠. 저는 일어나자마자 부모님께 병원가야할것같

다고  할머니 열이 너무 심하다고.. 알리고 준비를 하고있었습니다. 그런데 고모가 호들갑떨지말라며 그럼아픈

사람이 더놀란다고 원래 노인은 열도올랐다내렸다하는거라고 병원을 못가게하는것입니다. 그래서 열이 40도인

데 뭐가 올랐다내렸다하냐 위급한상황이다. 그러니 체온계는 다 가짜래요.. 병원사기꾼들이 만든거는 믿지

못한데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정말 미친여자처럼 우리엄마야!! 버럭버럭 소리질르며 절대못간다고 병원가면죽는다고 소리를 ...아..정말

글로는 표현이 안되네요... 그러다 엄마랑 고모가 싸웠죠.. 엄마는 내가모시는한 아프시면 병원을 모시고갈

거다. 그게싫으면 고모가모셔라.. 그랬더니 자기가 모신다고 버럭버럭 하더니 끝내는 모시지도않고 꽁무니빼고

가버리고..전에도 이런적들많아요.. 자기가모신다고해놓고 도망가고.. ㅋㅋ 아빠형제들 너무 웃낀게

저희 부모님 재산 하나도 물려받은거 없거든요 빗만 물려받아 아빠가 다 갚고 엄마랑 결혼하고 2주만에

사우디가서 뼈빠지게 일해서 번돈으로 집안 일으켜 세우신거에요. 왜 맏이한테만 책임을 미루는거죠?

딸도자식이야!! 하고 엄청나서면서 모시지는 않아요... ㅎㅎ 그럴때마다 너무 웃껴요... 


암튼 저희는 병원가서 치료받고 영양제 놔드리고 집에돌아왔습니다.

고모가 병원을 극도로 싫어하는건알아요..   무슨 사이비에 빠진사람 마냥 책을 맹신해서 

의사들은 사기꾼이고 거기가면 죽는다고.... 지금 이런건 빙산의 일각이구요.. 

앞으로 할머니 병원가실일이 많을텐데 .. 고모의 저 미친행동때문에 정말 제가 돌겠어요..

여러분 어떤게 옳은건가요? 전 할머니 열있을땐 밤에 수십번도 더 체온계를재요. 물이 혹시 떨어졌을까

가져다놓고 .... 문득 이상한 아빠형제들 보면 내가 비정상인건가.. 생각이들다가 그럼 할머니 그냥 둬야하는건

가 나에겐 어릴때부터 같이 살아서 엄마같은분인데..

마음이 많이 답답해서 잠이 안오네요...



'
  
댓글 3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81075 시월드톡 시어머니와 넷이서 카페로 직행~ [3] 체크하장 2020.04.16 451
181074 시월드톡 시어머니와 둘이서 카페로 직행~ [2] 체크하장 2020.04.16 460
181037 시월드톡 시어머니 생신선물 추천 [9] 만두킴 2020.04.15 612
180935 시월드톡 맨날 다른 며느리랑 비교하는 시어머니 [10] 나희맘 2020.04.14 827
180797 시월드톡 아가씨가 결혼을 한다고 하더라고요 [5] 홍아랑 2020.04.13 586
180775 시월드톡 고객의 고양이를 퓨마 서식지에 유기... [2] 달콩꿀 2020.04.13 343
180687 시월드톡 예비며느리 기 죽이려는 시어머님 [12] 하얀바다 2020.04.12 1667
180445 시월드톡 어머님 선물 드리려고 구입했어요 [6] 지율맘 2020.04.09 367
180321 시월드톡 아이들을 계속 비교하셔요 [4] 여준로또 2020.04.08 342
180212 시월드톡 잘하고싶은맘은 진심으로 굴뚝같지만 [5] 희망긍정 2020.04.07 673
180211 시월드톡 손이 넘 크신 시어머니땜에 이제 스트... [6] 잠자는숲속의 2020.04.07 602
180086 시월드톡 밀물이 되어 바다는 못봤지만..조개 ... [3] 원준맘 2020.04.06 256
179906 시월드톡 제사때다들 몇시까지 가시나요?? [6] 얼음공주 2020.04.03 477
179902 시월드톡 어머님 댁의 신문물...반반~ [8] 인철맘 2020.04.03 403
179766 시월드톡 먹고 싶다니 일단 해주신 배추겉절이 [5] 앵콜요정 2020.04.02 338
179579 시월드톡 마어마하게 대출받아 집을 사긴 했는데 [5] 돌싱파워 2020.03.31 1099
179578 시월드톡 대출받아서 신혼전세집 [5] 산이강 2020.03.31 111
179539 시월드톡 집콕 하다 확찐자 될듯 [6] 플로라공주 2020.03.31 274
179474 시월드톡 제가 심보가 못나서 그런걸까요? [6] 지적인엄마 2020.03.30 614
179370 시월드톡 시어머니전화하고오신다고하실때.. [6] mk314 2020.03.29 605
179352 시월드톡 목주름 고민이네요 [3] 좋은날ㅋㅋㅋ 2020.03.29 243
179205 시월드톡 시부모님이 사다주신 화장품... [8] 챤블리 2020.03.27 509
178932 시월드톡 아기 체온계 빌려달라는 시어머니 [10] 삐삐 2020.03.25 618
178920 시월드톡 딸기쥬스로 면역증강 했네요 [5] 분홍공주 2020.03.25 201
178561 시월드톡 간식 도시락 싸서 아이랑 뵈러 갔네요 [5] 혜교언니 2020.03.20 325
178438 시월드톡 센스있는 시어머니~ ㅎㅎ [8] 요미맘 2020.03.19 771
178435 시월드톡 양가모두홀어머니,시댁만용돈? [6] 꽃이예뻐 2020.03.19 756
178332 시월드톡 저는 정말 큰아들 작은아들 차별없이 ... [3] 초록이부부 2020.03.18 336
178330 시월드톡 시댁보다 더 못한 친정월드 [7] 네이연 2020.03.18 648
178214 시월드톡 조카돌인데요~ [3] 우씌 2020.03.17 247
178204 시월드톡 신랑과 출근하면서 싸웠습니다 [6] 기도비닉 2020.03.17 608
178165 시월드톡 친절한 자*씨 상차림 했어요 - 칠순상... [2] 깜찍마암 2020.03.16 262
178114 시월드톡 공원 한바퀴 마스크 쓰고 돌았네요. [3] 꽃소금 2020.03.16 213
177953 시월드톡 부모님 환갑때 뭐 해드렸어요? [5] 광복 2020.03.13 517
177869 시월드톡 시어머니 카톡 [9] 상아맘 2020.03.12 911
177868 시월드톡 시어머니 스트레스 장난 아니네요 [2] 향기나는나무 2020.03.12 651
177778 시월드톡 시댁근처에 사는것 [9] 유니네맘 2020.03.11 920
177674 시월드톡 시어머니 말, 신경쓰여요 [5] 전서방 2020.03.10 559
177002 시월드톡 산후조리 한달은 하던데.. [6] 다솜21 2020.03.06 435
176976 시월드톡 백일 집에서 간단히 하려는데 [3] 초여우 2020.03.06 224
176889 시월드톡 울 맘스회원님들..날씨가 춥지여.. [2] 보리밥먹자 2020.03.05 104
176626 시월드톡 제사모시는거요 [10] 백미 2020.03.03 548
176624 시월드톡 청소 간섭 시어머니 [9] 깜토 2020.03.03 484
176500 시월드톡 입맛없는 봄철..효도하기 함드네요 [6] 나희맘 2020.03.02 282
176312 시월드톡 부모님 차에 안전하게 블랙박스 바꿔... [5] 젠투 2020.02.29 185
176142 시월드톡 직장일 집안일 둘다 하기 너무 힘들어요 [9] 유쩡이 2020.02.27 395
176133 시월드톡 올해 곧있음 시엄니 환갑입니다 [4] 하윤이맘 2020.02.27 319
176021 시월드톡 아이둘 워킹맘인 며느리에게 아프다니... [5] 하랑 2020.02.26 418
175461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너무 찾아요.. [4] 찌우마암 2020.02.21 823
175393 시월드톡 자꾸 외식만 하자고 하는 시댁.. [3] 요미맘 2020.02.21 1347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