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시댁지원이 당연한건가요?

  • 2019-05-24 10:35:55
  • 백미
  • 조회수 19254
  • 댓글 4

안녕하세요
5개월아기 키우는 애엄마에요
아기 출산하면서  이사오게되었는데
동네가 싼지역은 아니라 18평 빌라로 이사오게되었어요

결혼할때 우리둘 모은돈으로 시작해서
2억7천중에서도 1억이 대출이에요 ..ㅠ

어제 저희집에 저희 큰엄마가 놀러와서는
애키우기에 집이 너무 좁다면서
시아버지한테 집좀 해달라고 하래요
왜이렇게 여우같이 못구냐면서 ㅋㅋ
애교좀 부리라는거에요. 그러면 안해주시겠냐구요.
(되게강하게 얘기하심. 손주도 낳아줬는데 안해줄리가 없다면서)
집에 자주 놀러오시라하래요 ㅋ 집 좁은거보면 아파트하나 해주실거라고 ㅋ
본인은 며느리 시집올때 다 해주고 이사할때도 보태주고 얼마전에 세탁기 고장났다고 그것도 사줬대요.
절 완전 바보취급 하시더라구요.(저희 큰집이 좀 잘사는편)
애교없고 곰같애서 얻을거 못얻어내는..?

순간 너무 짜증이 났어요.
해주실거면 진작해줬겠죠.
본인들 노후위해서 월세건물 사시느라 시댁 이제 돈없는거 저도 알거든요..

저희집은 좀 보수적이라 남자가 집해야한다는 마인드이고, 저희 시댁도 보수적(안부전화와 아들사랑으로 초반에 스트레스주심)이긴한데 제가 결혼초반에 엄청 칼같이 선그어서 딱 도리만 하는 편이에요. 이럴수 있었던건 시댁지원을 받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남편도 가정적이고 애기케어도 정말잘해주는편이에요.
시부모님 멀리사셔서 아기보러 한번 오는것도 되게 눈치보시구요

전 워낙 자존심이 쎄서 이런 생활에 만족하며 살고있는데 괜히 큰엄마가 와서 찬물을 홛 끼얻고 가시네요.. 내가 진짜 바보같이 사는건가 싶어서 속상했어요 ㅠ

제가 이상한건가요?
남들 다 남자가 집해오던지 돈 더 많이들고오던데 제가 멍청하고 여우같지 못해서 이런결혼 한건가요..?

저희엄마도 오빠결혼할땐 집정돈 해줘야지 하시는데 저결혼할땐 예단비 1000만원정도만 해주셨거든요. 이것도 되게 속상하고요..ㅜㅜ
전 앞으로 친정지원도 시댁지원도 없이 오롯이 내 힘으로 살아가야하는데 .. 친정시댁지원 다 받으면서 대출없이 편하게 사는친구들이 부럽긴해요. 다받아도 시댁간섭 별로없더라구요. 물론 받은게있으니 본인들이 알아서 잘해드리는것도 있지만요 ㅎ
한번뿐인결혼 내 선택이 맞는건가 생각이 잠시드네요 .. 

'
  
댓글 4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78332 시월드톡 저는 정말 큰아들 작은아들 차별없이 ... [3] 초록이부부 2020.03.18 355
178330 시월드톡 시댁보다 더 못한 친정월드 [7] 네이연 2020.03.18 689
178214 시월드톡 조카돌인데요~ [3] 우씌 2020.03.17 257
178204 시월드톡 신랑과 출근하면서 싸웠습니다 [6] 기도비닉 2020.03.17 638
178165 시월드톡 친절한 자*씨 상차림 했어요 - 칠순상... [2] 깜찍마암 2020.03.16 287
178114 시월드톡 공원 한바퀴 마스크 쓰고 돌았네요. [3] 꽃소금 2020.03.16 216
177953 시월드톡 부모님 환갑때 뭐 해드렸어요? [5] 광복 2020.03.13 563
177869 시월드톡 시어머니 카톡 [9] 상아맘 2020.03.12 959
177868 시월드톡 시어머니 스트레스 장난 아니네요 [2] 향기나는나무 2020.03.12 680
177778 시월드톡 시댁근처에 사는것 [9] 유니네맘 2020.03.11 945
177674 시월드톡 시어머니 말, 신경쓰여요 [5] 전서방 2020.03.10 571
177002 시월드톡 산후조리 한달은 하던데.. [7] 다솜21 2020.03.06 450
176976 시월드톡 백일 집에서 간단히 하려는데 [3] 초여우 2020.03.06 240
176889 시월드톡 울 맘스회원님들..날씨가 춥지여.. [2] 보리밥먹자 2020.03.05 112
176626 시월드톡 제사모시는거요 [10] 백미 2020.03.03 563
176624 시월드톡 청소 간섭 시어머니 [9] 깜토 2020.03.03 489
176500 시월드톡 입맛없는 봄철..효도하기 함드네요 [6] 나희맘 2020.03.02 292
176312 시월드톡 부모님 차에 안전하게 블랙박스 바꿔... [5] 젠투 2020.02.29 193
176142 시월드톡 직장일 집안일 둘다 하기 너무 힘들어요 [9] 유쩡이 2020.02.27 407
176133 시월드톡 올해 곧있음 시엄니 환갑입니다 [4] 하윤이맘 2020.02.27 334
176021 시월드톡 아이둘 워킹맘인 며느리에게 아프다니... [5] 하랑 2020.02.26 439
175461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너무 찾아요.. [4] 찌우마암 2020.02.21 851
175393 시월드톡 자꾸 외식만 하자고 하는 시댁.. [3] 요미맘 2020.02.21 1368
175105 시월드톡 오늘 시댁에서 저녁을 먹기로 했네요 [3] 꼬댕 2020.02.19 640
175086 시월드톡 치매 시부모 모시기 [5] 난리부루스 2020.02.19 767
175013 시월드톡 장대신 봐오신 시어무니 ㅋㅋ [12] 뷰진 2020.02.18 1171
174998 시월드톡 결혼하면 시댁에서 믿고 있는 신앙을 ... [10] 풀꽃. 2020.02.18 1239
174543 시월드톡 시부모님 소일거리 [1] 신원스 2020.02.16 544
174107 시월드톡 유별난 시댁 [4] 햇니미 2020.02.12 1505
174050 시월드톡 시댁가져 가려 어르신들 선물 준비했네요 [4] 행복이 2020.02.12 574
173924 시월드톡 사람들 이렇게 없는데 이럴때 뷔페가... [3] 빅쓰 2020.02.11 592
173834 시월드톡 시도때도 오시는 시아버지~ [11] 꽁핑 2020.02.10 1355
173832 시월드톡 시아버지 넘 체면을 안차리세요~ [8] 쿡쿡이맘 2020.02.10 1055
173530 시월드톡 이럴때 무조건 고단백 잘 먹어야 된다며~ [3] 로빈훗 2020.02.07 367
173492 시월드톡 누나 생일 챙기라고 강요하는 시어머니 [7] 난언제나맑음 2020.02.07 660
173366 시월드톡 어머님이 보내주신 사랑♡ [5] 달콤쏭이 2020.02.06 558
173223 시월드톡 어머니랑 둘이 먹으려고 간식? 사왔네요 [4] 사랑기쁨마미 2020.02.05 465
173214 시월드톡 제가 안하면 저 설거지 언제까지 저렇... [6] 얌베리 2020.02.05 753
173210 시월드톡 장남만 돌림자쓰나요? [3] 홀릭홀릭 2020.02.05 445
173088 시월드톡 시어머니가 너무너무싫어요 [5] 달의한숨 2020.02.04 1607
172940 시월드톡 부의 봉투 달라는 숙모 [4] 조아쪼아 2020.02.03 529
172877 시월드톡 아놔.. [8] 태평맘v 2020.02.03 536
172681 시월드톡 시댁이 너무 좁아..같이자기 힘든데..... [4] 살인미소맘 2020.01.31 660
172449 시월드톡 사랑하는분들 ㅎㅎ [4] 뷰진 2020.01.29 473
172042 시월드톡 열심히 전부치기!! [3] 기삼 2020.01.24 399
171998 시월드톡 호칭뭐라 불리시나요?? [8] 백만돌이쭈니 2020.01.23 489
171928 시월드톡 제가 진심 딸이였어도 그렇게 말씀하... [2] 우리대지 2020.01.23 836
171812 시월드톡 시댁 얼마나 자주 가시나요? [5] 젠투 2020.01.22 801
171643 시월드톡 시댁의모순 [4] 미소사 2020.01.21 849
171630 시월드톡 명절앞두고 기분전환..어머님 짱!! [5] 수용맘 2020.01.21 741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