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시댁지원이 당연한건가요?

  • 2019-05-24 10:35:55
  • 백미
  • 조회수 18647
  • 댓글 4

안녕하세요
5개월아기 키우는 애엄마에요
아기 출산하면서  이사오게되었는데
동네가 싼지역은 아니라 18평 빌라로 이사오게되었어요

결혼할때 우리둘 모은돈으로 시작해서
2억7천중에서도 1억이 대출이에요 ..ㅠ

어제 저희집에 저희 큰엄마가 놀러와서는
애키우기에 집이 너무 좁다면서
시아버지한테 집좀 해달라고 하래요
왜이렇게 여우같이 못구냐면서 ㅋㅋ
애교좀 부리라는거에요. 그러면 안해주시겠냐구요.
(되게강하게 얘기하심. 손주도 낳아줬는데 안해줄리가 없다면서)
집에 자주 놀러오시라하래요 ㅋ 집 좁은거보면 아파트하나 해주실거라고 ㅋ
본인은 며느리 시집올때 다 해주고 이사할때도 보태주고 얼마전에 세탁기 고장났다고 그것도 사줬대요.
절 완전 바보취급 하시더라구요.(저희 큰집이 좀 잘사는편)
애교없고 곰같애서 얻을거 못얻어내는..?

순간 너무 짜증이 났어요.
해주실거면 진작해줬겠죠.
본인들 노후위해서 월세건물 사시느라 시댁 이제 돈없는거 저도 알거든요..

저희집은 좀 보수적이라 남자가 집해야한다는 마인드이고, 저희 시댁도 보수적(안부전화와 아들사랑으로 초반에 스트레스주심)이긴한데 제가 결혼초반에 엄청 칼같이 선그어서 딱 도리만 하는 편이에요. 이럴수 있었던건 시댁지원을 받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남편도 가정적이고 애기케어도 정말잘해주는편이에요.
시부모님 멀리사셔서 아기보러 한번 오는것도 되게 눈치보시구요

전 워낙 자존심이 쎄서 이런 생활에 만족하며 살고있는데 괜히 큰엄마가 와서 찬물을 홛 끼얻고 가시네요.. 내가 진짜 바보같이 사는건가 싶어서 속상했어요 ㅠ

제가 이상한건가요?
남들 다 남자가 집해오던지 돈 더 많이들고오던데 제가 멍청하고 여우같지 못해서 이런결혼 한건가요..?

저희엄마도 오빠결혼할땐 집정돈 해줘야지 하시는데 저결혼할땐 예단비 1000만원정도만 해주셨거든요. 이것도 되게 속상하고요..ㅜㅜ
전 앞으로 친정지원도 시댁지원도 없이 오롯이 내 힘으로 살아가야하는데 .. 친정시댁지원 다 받으면서 대출없이 편하게 사는친구들이 부럽긴해요. 다받아도 시댁간섭 별로없더라구요. 물론 받은게있으니 본인들이 알아서 잘해드리는것도 있지만요 ㅎ
한번뿐인결혼 내 선택이 맞는건가 생각이 잠시드네요 .. 

'
  
댓글 4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32874 시월드톡 임신 5개월차 관계들 하나요? [0] 뎅이 2019.03.04 20715
132873 시월드톡 2주에 한번 며느리집 [0] 콩깍지부부 2019.02.27 20088
132872 시월드톡 시어머니 생신상 [0] 첫우리애기 2019.02.27 19996
132871 시월드톡 배우자를 만날때, 이걸 염두에 뒀습니다. [0] 노랑병아리 2019.02.20 20274
132870 시월드톡 전 임신7개월된 산모입니다. [0] 잉여신 2019.02.20 20335
132869 시월드톡 솔직히 남편 반납하고 싶어요. [0] 라다맘 2019.02.12 21271
132868 시월드톡 시댁인데요.. 친정가신분 계신가요? [0] 효깅 2019.02.05 20730
132867 시월드톡 제사지내기 너무 부담스러워 [0] 라하아 2019.01.22 21120
132866 시월드톡 일자리는커녕 술만쳐드시고오네요 [0] 절므니 2019.01.16 21359
132865 시월드톡 남편술문제 [0] 창진희 2019.01.14 21494
132864 시월드톡 친구여자친구에게 스킨십 [0] 주키마미 2019.01.10 21974
132863 시월드톡 결혼 전에는 안 이랬는데.. [0] 모모둥이 2019.01.08 21775
132862 시월드톡 이틀 후에 관계를 맺었는데 [0] 원준맘 2018.12.31 22849
132861 시월드톡 솔직히 남편 반납하고 싶어요. [0] 보리밥먹자 2018.12.31 22098
132860 시월드톡 말을 해 보니까...알 수 있어요!! [0] 윤마미야 2018.12.11 22308
132859 시월드톡 남편이 바람필때... 이런다고 하네요~ [0] 노랑병아리 2018.12.11 22829
132858 시월드톡 시어머니의 불편한 카톡 대처방법 문... [0] 엄마가잘할께 2018.12.06 22712
132857 시월드톡 한바탕싸웠네요 [0] 쫑별이 2018.12.06 22720
132856 시월드톡 제가 조금만 잘해줘도 달려들까봐 잘... [0] 꿈나무어리니 2018.11.16 23856
132855 시월드톡 이정도면 서운해 하신진않겠죠? [0] 원츄유 2018.10.23 24369
132854 시월드톡 시어머니와 마찰..중간에서 미치겠어요 [0] 꽃소금 2018.10.08 24743
132853 시월드톡 꼭 말로 거부하지 않아도 기분 나쁘네요! [0] 알콩달콩돼지 2018.10.08 25128
132852 시월드톡 일주일 조금 넘게 각방을 썼는데요 [0] 콩콩이 2018.10.05 25587
132851 시월드톡 시댁과 너무 가까워서 힘들어요 [0] 광복 2018.09.18 25563
132849 시월드톡 바람 피우는 남편들의 4가지 징후 [0] 벤떠블유 2018.08.10 28015
132848 시월드톡 남편 화장실 앉아서 ,, 또는 서서 볼... [0] 놀이엄마 2018.08.10 27288
132847 시월드톡 정관수술 후 질내사정 임신가능성 [0] 난너조아 2018.06.11 31964
132846 시월드톡 브라질리언왁싱하면 위생적으로 좋은... [0] 아로미 2018.04.25 32370
132845 시월드톡 야동에 나오는 기구 써보신분~ [0] 지후맘스 2018.04.12 33145
132844 시월드톡 안녕하세요 결혼 2년 좀 넘은 한 여자... [0] 빵또아요 2017.05.25 41453
132843 시월드톡 남편과 부부 성관계를 가지기가 넘도 ... [0] 익명 2017.05.25 44824
132842 시월드톡 성질도 드럽고 게으르고 여자 자체를 ... [0] 다이아몬드 2019.02.11 20899
132841 시월드톡 이런식으로 해도 건강엔 문제가 없을... [0] 뭉치코치 2018.10.29 24200
132840 시월드톡 남편이 너무 밉지만 또 너무 사랑해요. [0] 미니골퍼 2018.10.16 25575
132839 시월드톡 시어머니랑 한달째 애기 안하는데요... [0] 알콩맘 2018.10.15 25244
132837 시월드톡 오늘도 올케랑 한바탕 [0] 얼음공주 2018.07.03 31008
132836 시월드톡 시월드에서 산후조리...산후풍이맞나요?? [0] 에브라 2018.09.27 24998
132835 시월드톡 시어머니 길들이기 책 있으신분~ [0] 핸디 2018.09.11 25583
132834 시월드톡 여자의 적은 여자 [0] 기다림 2018.10.18 24851
132833 시월드톡 가입인사 [0] 미리네 2018.07.12 27182
132832 시월드톡 야동 금지 [0] 커피사랑 2017.12.20 34002
132831 시월드톡 책 보시길 [0] 커피사랑 2017.12.20 34601
132830 시월드톡 대화 필요 [0] 커피사랑 2017.12.20 34392
132829 시월드톡 만원 지하철에서...부비부비.. [0] 출근홍당무 2017.09.28 50505
132827 시월드톡 가입했어요 [0] 쌍피 2018.04.13 30349
132821 시월드톡 진짜 결혼.......고민되네요 [0] 희망긍정 2019.01.22 21267
132820 시월드톡 잔소리 하는 남편..내가 애도 아니고 [0] 하랑예감 2019.04.02 18859
132817 시월드톡 제가 잘난게 죄인가요..? [0] 도와주세요호 2019.01.07 21812
132814 시월드톡 도와주세요 [0] 다소미 2018.10.02 25315
132812 시월드톡 남편의 고민을 들어주세요. [0] 달님반늑대 2017.08.28 40444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