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스카페오투오-전국네트워크

맘스카페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독감인데 제사 참석하랍니다.

  • 2019-05-16 09:55:03
  • 챤블리
  • 조회수 17748
  • 댓글 10

어디다 하소연 할데도 없고 제가 너무 속이 좁아서 이러는건지..
인생선배님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여쭈어보려고 글 쓰게되었습니다

결혼한지 2년된 여자, 아직 애는없어요

저희친정은 제사가 없어요. 절에 모시거든요
그래서 집에서 제사 지내는거는 정말 TV로만 봤고 저한테는 아주 낯선 행사입니다

반면에 시댁은 1년에 제사 2번있고 각 명절에 또 제사를 지냅니다

결혼하고 제사,명절에 당연히 참석했어요
다만 제가 교대근무를 하는 직업이다보니
제사당일은 무조건 근무를 조정하는데
제사전날은 불가피하게 근무시간이 조정이 안되면
근무 최대한 빨리 끝나고라도 시댁에 가서 제사준비를 도와드리구요.
전 사실 귀찮고 힘들더라도 당연히 해야지 라는 마음으로 기분좋게 도와드렸어요
친정부모님들도 그렇게 말씀하셨구요

그런데...
이번 제사와 관련된 이 사단이 발생한 뒤부터
반항심?이 자꾸 생기네요 -_-;

거짓말처럼 제사 약 1주일전부터 몸이 안좋더니
두통,인후통,열이 발생했고
단순 감기인줄 알았는데 검사결과 A형 독감이라는겁니다
그래서 치료를 받았고 약 5일정도는 격리해야된다고 해서
출근도 하지못했습니다

남편도 감기증상이 있었는데 정말 다행히도 독감은 아니었어요.

남편이 시부모님께 제가 독감걸린것 그리고 격리해야된다는것을 전화로 알려드렸는데
시어머님께서 1차 노발대발, 그다음 시아버지 2차로 노발대발..

집안에 행사가 있으면 당연히 감기든 몸살이든 자기몸 잘 챙겨서
컨디션조절을 잘해야지, 집에 새며느리도 없이 제사를 어떻게 지낸다는거냐, 우리 부모님께(남편의 조부 제사) 인사도 못드리겟다, 등등 정말 역정을 내시는겁니다

남편이 전화드릴때 제가 옆에 있었는데
제가 직접 전화드린다는걸 남편이 대신 해주겠다고 한거였거든요..
전화기 너머 그 얘기를 듣는데 눈물이 막 나는거에요

내가 이럴려고 결혼을했나..싶어서요

제가 막 우니까 남편은 안절부절..
시부모님이 말이 안 통하고 일방적으로 계속 화를 내시니 남편이 무슨 말을 하려고해도
말할 기회조차 없구요

남편이 대신 사과하더라구요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저도 기분이 많이 상해서 시부모님께 그뒤로 전화한통,문자한통도 안하고있습니다.
연락없으면 또 연락없다고 뭐라고 하실지도 몰라요.
그러시든지 말든지 ..

원래 시부모님이 약간 꼰대? 같은 성향이 있긴하지만
정말 이정도일줄은 몰랐어요

결혼 후 처음으로 후회감이 들고
시부모님에 대한 감정이 안좋아져서
저도 앞으로 어떻게하면 좋을지 혼자 생각중이에요ㅜ

'
  
댓글 10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86399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신랑이 좋아하는 [5] 도리유니맘 2020.06.11 4630
186190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매매와 전세 사이에서 고민 [5] twyg 2020.06.09 4901
186178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아이 가지라고 압력 넣으시는 시어머니~ [6] 아하호호 2020.06.09 1035
186168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오늘 집안일 반반으로 나눴네요 [2] 가블리 2020.06.09 4601
186160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목이 칼칼할땐 양꼬치 [2] 신냥베베 2020.06.09 4549
186142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아이이름짓기 [4] 사랑*ㅡ* 2020.06.09 777
186069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침대 사이드테이블 겸 수납장으로 구... [1] 리닝이 2020.06.08 4468
185874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친정엄마표 사랑 [4] 초여우 2020.06.05 5141
185870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자부타임 [1] 도리유니맘 2020.06.05 4587
185817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동서앞에서.. [7] 주키마미 2020.06.05 1272
185815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아침부터 구워구어..무조건 구어~~ [3] 세지맘 2020.06.05 4581
185725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날씨 좋을때 한바퀴 산책.. [3] 연가 2020.06.04 746
185707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지방출장 다녀와선 내민.. ㅋ케이스 [3] 시안이 2020.06.04 4591
185696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올리브영 오늘이 마지막 세일이네요 [2] 연가 2020.06.04 4603
185599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아침부터 으실 춥다니만 감기 [3] 삐삐 2020.06.03 4543
185593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결국 같이 장보러 와버렸다 [4] 꼬꼬마신정동 2020.06.03 867
185530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요거 코끼리조개 특이하죠? [1] 모모꼬 2020.06.02 4558
185528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우리 어머님의 심리를 모르겠어요 [4] 피크영 2020.06.02 1437
185527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자상하게 챙겨주는 신랑이 있어서 행... [3] 러블리꼬미 2020.06.02 4645
185506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결혼하니 넷이서...넉낙하네요 [5] 라하아 2020.06.02 5202
185408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빵 좋아한다고 종류별로 사오셨네요 [6] 윤딩 2020.06.01 727
185407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비타민 날짜 임박한데 먹어도 되나요 [1] 하랑예감 2020.06.01 4516
185231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가장 힘든 탈모를 해결 [0] 쌍둥이엄망 2020.05.30 826
185229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스트레스와 수면부족 탈모라면.. [2] 쌍둥이엄망 2020.05.30 4575
185169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결혼기념일..선물 고마워~ [5] 까불이 2020.05.29 4646
185136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오랫만의 야경 [4] 종후맘 2020.05.29 670
185135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너무 좋아 치즈~ [4] 곰댕댕이 2020.05.29 4528
185134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신혼생활14일차 [2] 치비쓰 2020.05.29 4792
185060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권태기인가요? [5] 펜다곰 2020.05.28 4903
185055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저도 그냥 수다 한번 [2] 오꿍 2020.05.28 753
185054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시부모님 모시자는 남편.. [5] 복길이까꿍 2020.05.28 1551
184980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처가집가기싫어하는남편 [9] 아롱낭자 2020.05.27 4861
184979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청소 간섭 시어머니 [4] 헤라야 2020.05.27 899
184950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출산 후 확 쪄버린 내 뱃살..ㅠㅠ [2] 세상밝은 2020.05.27 4628
184885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시어머니 환갑 [3] 코옹 2020.05.27 972
184884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시누이 생일선물 [1] 코옹 2020.05.27 753
184804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모두모두 모였어요~ [2] 곰퇴끼 2020.05.26 453
184794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한 요리 개발 해보는 재미 [6] 소은사랑 2020.05.26 4614
184779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신랑 차를 정리좀 했네요.. [2] 딱콩이 2020.05.26 4683
184760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중문 시공했는데 의외로 확 트이는 느낌 [3] 미소사 2020.05.26 808
184666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우리집 집밥 클라쓰~ [2] 보니25 2020.05.25 4594
184612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아버님이 쓰시던 노트북 주셨어요 [2] 아톰맘 2020.05.24 691
184476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아이들 맡겨놓고 둘만의 데이트 했네요 [4] 신냥베베 2020.05.22 4650
184475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부부의날 좀더 이해해주기로 약속 했어요 [4] 하랑예감 2020.05.22 4579
184378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시어머니 생신 [6] 초여우 2020.05.21 981
184375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부부의 날.. 우리 부부의 세계 [5] 계절이엄마 2020.05.21 4605
184365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시어미니랑 점 보고 왔는데 이상한 소... [7] 으뜸이맘 2020.05.21 1198
184354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부부의 날, 결혼 음미할 명언 5개 [3] 내사랑고다은 2020.05.21 4669
184273 시월드 & 결혼생활톡 [결혼생활] 이런맛에 사는거 아니겠어요? [3] 퓨처스 2020.05.20 4598
184233 시월드 & 결혼생활톡 [시월드] 동서vs시누 [7] 덕신댁 2020.05.20 1016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