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메디뷰티

시월드톡

잔소리 하는 남편..내가 애도 아니고

  • 2019-04-02 11:37:05
  • 하랑예감
  • 조회수 10335
  • 댓글 0

그냥 답답해서 하소연 해요.
마음이 너무 힘드니 악플은 자제해주세요.


결혼한 지 2년.
결혼 초에 엄청 많이 싸웠어요.
저는 갈등이 있으면 대화로 해결하려 했고
신랑은 그냥 넘어가길 바랬어요.
갈등이 있을 때마다 저는 신랑을 붙잡고 풀고자 했고
신랑은 그런 저를 피하고 무시하다가
둘의 갈등이 더 심해지고 가끔은 큰소리까지 냈었어요.


이대로는 안되겠어서 결국 포기했어요.
갈등이 생기면 저도 더 이상 해결하려 들지 않았고
짧게는 3일, 길게는 열흘 정도 후에
제가 먼저 평소처럼 말을 걸었어요.
그러면 신랑도 평소처럼 말을 받아줬구요.


갈등의 원인은 대부분 신랑의 잔소리였어요.
원래 불만이 많은 줄은 알고 있었지만
결혼하고나니 더 많아지더라구요.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리려고 노력했어요.

“밥먹고나선 바로 설거지해라.”
“직장동료는 가려서 사귀어라.”
“니 인생에 도움되는 친구들을 만나라.”
“사람들에게 만만하게 보이지마라.”
“A씨는 내가 보기엔 별로니 거리를 둬라.”
“밥먹을땐 국이 있었으면 좋겠다.”
“울지좀 마라.”
“집 좀 깨끗이 써라.”
“돈을 많이 벌고 싶으면 지금 일은 아닌 것 같다.”


다 나열하지도 못해요.
솔직히 억울해서 집안일은 같이 하는 거다,
나도 일하고 피곤한데 어떻게 집안일까지 완벽하게 하냐고,
집 더러운게 스트레스면 그냥 니가 치울수도 있는거라고
반박했어요.

본인도 샤워 후에 수건 걸이에 잠옷 꾸겨서 올려놓고,
양치하고 치약 티비옆에 식탁위에 올려두고,
과자먹고 봉지 쇼파위에 올려두는일 허다하면서
항상 제가 어지른 것들에만 대해 얘기했어요.

나는 니가 어질러놓은거 말없이 치우는데
어떻게 너는 하나하나일일히.다 지적하냐고했더니
저보고 그럴때마다 지적하래요.
그래야 발전이 있다고.
(딴건 모르겠고 치약만 제자리에 놔달라고.
가끔 늦게 출근하는 날에 치약이 제자리에 없어서
내가 이리저리 찾아다녀야 한다고 여러번 말했는데
본인도 끝까지 못고침)




어쨌거나 갈등상황마다 저도 여러번 참고 넘어갔지만
가끔씩은 미친듯이 화가나서 싸우기도 했어요.
제가 먼저 말을 안걸면 일주일이고 열흘이고
공기취급하는게 너무 짜증났거든요.

그러다 작년 9월? 10월부터는
집에서 남남처럼 지내기 시작했어요.

제가 폭팔해서 잔소리좀그만하라고 소리까지 질렀거든요.
니 잔소리에 내가 정신병 걸릴것같다고.
너희 어머니 우울증약 왜 드시는지 알 것 같다고.
나도 우울증약 먹으면 그만 할거냐고.
(시아버님은 결혼 전에 돌아가셨는데,
신랑 말로는 본인 보다 더하셨대요.
그렇게 어머니를 쥐잡듯? 잡으셨다하네요.)

'
  
댓글 0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32871 시월드톡 배우자를 만날때, 이걸 염두에 뒀습니다. [0] 노랑병아리 2019.02.20 11760
132870 시월드톡 전 임신7개월된 산모입니다. [0] 잉여신 2019.02.20 11825
132869 시월드톡 솔직히 남편 반납하고 싶어요. [0] 라다맘 2019.02.12 12759
132868 시월드톡 시댁인데요.. 친정가신분 계신가요? [0] 효깅 2019.02.05 12219
132867 시월드톡 제사지내기 너무 부담스러워 [0] 라하아 2019.01.22 12609
132866 시월드톡 일자리는커녕 술만쳐드시고오네요 [0] 절므니 2019.01.16 12848
132865 시월드톡 남편술문제 [0] 창진희 2019.01.14 12988
132864 시월드톡 친구여자친구에게 스킨십 [0] 주키마미 2019.01.10 13458
132863 시월드톡 결혼 전에는 안 이랬는데.. [0] 모모둥이 2019.01.08 13259
132862 시월드톡 이틀 후에 관계를 맺었는데 [0] 원준맘 2018.12.31 14332
132861 시월드톡 솔직히 남편 반납하고 싶어요. [0] 보리밥먹자 2018.12.31 13580
132860 시월드톡 말을 해 보니까...알 수 있어요!! [0] 윤마미야 2018.12.11 13800
132859 시월드톡 남편이 바람필때... 이런다고 하네요~ [0] 노랑병아리 2018.12.11 14316
132858 시월드톡 시어머니의 불편한 카톡 대처방법 문... [0] 엄마가잘할께 2018.12.06 14203
132857 시월드톡 한바탕싸웠네요 [0] 쫑별이 2018.12.06 14206
132856 시월드톡 제가 조금만 잘해줘도 달려들까봐 잘... [0] 꿈나무어리니 2018.11.16 15339
132855 시월드톡 이정도면 서운해 하신진않겠죠? [0] 원츄유 2018.10.23 15854
132854 시월드톡 시어머니와 마찰..중간에서 미치겠어요 [0] 꽃소금 2018.10.08 16227
132853 시월드톡 꼭 말로 거부하지 않아도 기분 나쁘네요! [0] 알콩달콩돼지 2018.10.08 16610
132852 시월드톡 일주일 조금 넘게 각방을 썼는데요 [0] 콩콩이 2018.10.05 17078
132851 시월드톡 시댁과 너무 가까워서 힘들어요 [0] 광복 2018.09.18 17044
132849 시월드톡 바람 피우는 남편들의 4가지 징후 [0] 벤떠블유 2018.08.10 19480
132848 시월드톡 남편 화장실 앉아서 ,, 또는 서서 볼... [0] 놀이엄마 2018.08.10 18771
132847 시월드톡 정관수술 후 질내사정 임신가능성 [0] 난너조아 2018.06.11 23449
132846 시월드톡 브라질리언왁싱하면 위생적으로 좋은... [0] 아로미 2018.04.25 23852
132845 시월드톡 야동에 나오는 기구 써보신분~ [0] 지후맘스 2018.04.12 24622
132844 시월드톡 안녕하세요 결혼 2년 좀 넘은 한 여자... [0] 빵또아요 2017.05.25 32930
132843 시월드톡 남편과 부부 성관계를 가지기가 넘도 ... [0] 익명 2017.05.25 36283
132842 시월드톡 성질도 드럽고 게으르고 여자 자체를 ... [0] 다이아몬드 2019.02.11 12378
132841 시월드톡 이런식으로 해도 건강엔 문제가 없을... [0] 뭉치코치 2018.10.29 15679
132840 시월드톡 남편이 너무 밉지만 또 너무 사랑해요. [0] 미니골퍼 2018.10.16 17045
132839 시월드톡 시어머니랑 한달째 애기 안하는데요... [0] 알콩맘 2018.10.15 16726
132837 시월드톡 오늘도 올케랑 한바탕 [0] 얼음공주 2018.07.03 22484
132836 시월드톡 시월드에서 산후조리...산후풍이맞나요?? [0] 에브라 2018.09.27 16476
132835 시월드톡 시어머니 길들이기 책 있으신분~ [0] 핸디 2018.09.11 17070
132834 시월드톡 여자의 적은 여자 [0] 기다림 2018.10.18 16336
132833 시월드톡 가입인사 [0] 미리네 2018.07.12 18660
132832 시월드톡 야동 금지 [0] 커피사랑 2017.12.20 25479
132831 시월드톡 책 보시길 [0] 커피사랑 2017.12.20 26079
132830 시월드톡 대화 필요 [0] 커피사랑 2017.12.20 25879
132829 시월드톡 만원 지하철에서...부비부비.. [0] 출근홍당무 2017.09.28 41979
132827 시월드톡 가입했어요 [0] 쌍피 2018.04.13 21826
132821 시월드톡 진짜 결혼.......고민되네요 [0] 희망긍정 2019.01.22 12745
132820 시월드톡 잔소리 하는 남편..내가 애도 아니고 [0] 하랑예감 2019.04.02 10335
132817 시월드톡 제가 잘난게 죄인가요..? [0] 도와주세요호 2019.01.07 13290
132814 시월드톡 도와주세요 [0] 다소미 2018.10.02 16794
132812 시월드톡 남편의 고민을 들어주세요. [0] 달님반늑대 2017.08.28 31920
132811 시월드톡 김장ㅜ [0] 고굼 2018.11.27 14438
132810 시월드톡 제사문제요 [0] 익ㅁㆍ며이 2018.11.13 15013
132809 시월드톡 좀 서운하네요. [0] 익ㅁㆍ명 2018.10.31 15616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