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제가 잘난게 죄인가요..?

  • 2019-01-07 11:08:47
  • 도와주세요호
  • 조회수 21823
  • 댓글 0

안녕하세요! 23살 이른나이에 결혼생활을 시작하게 되어 아직도 어리버리한 예비맘입니다

속도위반으로 부랴부랴 결혼하게 되서 같이 살게 된지 벌써 200일차 신혼이네요


뭐 지난 헤프닝이지만 제가 겪었던 일을 두서없이 적어보려구요 (아직도 눈치보는중이라..)


저는 처음에 남편쪽 어머님의 반대가 심했어요

이유는 사주...


제가 쥐띠고 남편은 저보다 7살 많은 뱀띠인데 저는 당연히 환상의 궁합일 거라고 생각했죠

근데 시어머니께서 유독 믿고계시는 사주보는 분이

여자가 기가 너무쎄고 더 잘난사람?을 만나야하는데 남편을 만나면 인생을 망친냐는 이유였죠


처음엔 이해도 안됬고 내가 더 잘난거면 남편한테 더 좋은거 아닐까 라는 생각이 커서 별 생각없이 잘 만났지만

갈수록 시어머니의 강도가 심해지시더 군요


헤어지라는 카톡과(물론결혼전이지만) 남편에게 지속적으로 연락하셔서 그만만나라는 식의 전화통화가

거의 1년동안 지속되었어요


솔찍히 섭섭했죠

처음 저희 둘의 사주를 보시기 전까지만 해도 저를 그렇게 이뻐라 하시고 좋아하셨는데

사주한마디에 그렇게 변해 버리신게.. 드라마에서만 보던일을 왜 내가 겪고 있나 하는 마음도 컸구요


하지만 저희는 꿋꿋하게 사랑을 했고 뭐 결론은 속도 위반으로 결혼하긴 했지만 지금은 잘 살고 있습니다


지금도 간혹 눈치를 주시긴 하세요

너가 그렇게 하면 남자 기죽이고 어쩌고~하시면서요 ㅠㅠ


그냥 결혼했으니 그려려니 아들 걱정이시겠거니 하면서 넘어가려하지만

저런 말씀 하실때 마다 아직 맘고생은 여전하네요


추가로 다른사주분꺼는 시어머니께서 절대 안믿으셔서 소용이 없었답니다


맘고생하면 태아한테도 좋지 않을까봐 걱정이네요.. 여러가지 조언도 좋고 충고도 좋습니다

나쁜말만 말고 뭐든 부탁드려요~

두서없이 쓴글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댓글 0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33142 시월드톡 혼인신고전남편의바람 [0] 인프리맘 2018.05.08 32076
133141 시월드톡 사실혼 관계 남편의 성매매로 이혼 시... [0] 인프리맘 2018.05.03 34605
133140 시월드톡 음... 출산후 부부생활에 대해 고민... [0] 페레레로쉐 2018.05.02 32659
133139 시월드톡 남편과의 관계..그리고 수술 [1] 아리아리맘 2018.04.27 34250
133138 시월드톡 사실혼관계인데남편이바람을폈어요 [0] 아리아리맘 2018.04.27 32001
133137 시월드톡 이쁜이수술방법 염려스러워요 [0] 아리아리맘 2018.04.27 32672
133136 시월드톡 남편과 부부관계 고민 [0] 코코로 2018.04.25 36390
133135 시월드톡 출산 44일후 부부관계시 임신될까요? [0] 코코로 2018.04.25 31544
133134 시월드톡 부부관계 고민 덜어주세요 [0] 듀얼리스트 2018.04.24 32686
133133 시월드톡 아내의 성욕 감퇴 고민입니다.. [0] 지누지유 2018.04.23 34658
133132 시월드톡 크리스챤과 성 문제 [0] 지누지유 2018.04.23 31948
133131 시월드톡 부부관계문제 [0] 지누지유 2018.04.23 32072
133130 시월드톡 어떻게 해야 되나요~? [0] 지누지유 2018.04.23 31182
133129 시월드톡 가입인사드려요~ [0] 짱오맘 2018.03.29 29816
133128 시월드톡 .안녕하세요. [0] 우선맘 2018.03.16 31287
133127 시월드톡 니네 오빠 성범죄자야 [0] 현진맘 2018.03.05 32623
133126 시월드톡 자위 하시는 분 계시나요/ [0] 펜다곰 2018.02.19 39253
133125 시월드톡 남편과 관계를 하게되는데.. [0] 이쁜5개월 딸 2018.01.30 32188
133124 시월드톡 남편이 자꾸 하구 싶다구.. 너무 변... [0] 돌싱파워 2018.01.23 43257
133123 시월드톡 냉이 많아서 관계하기 불편하네요 [0] 컹컹72 2018.01.11 36355
133122 시월드톡 야동을 주기적으로 봐요 [0] 효원맘 2017.11.22 40775
133121 시월드톡 아이낳고 두달째인데요... [0] 희망긍정 2017.11.13 38600
133120 시월드톡 심쿵 [0] 그냥 2017.09.09 40290
133119 시월드톡 등산동호회 [0] 원두맘 2017.08.17 44722
133118 시월드톡 고민이요ㅠ [0] 곰이 2017.06.12 40691
133117 시월드톡 신랑문제에대해 [0] 가빈엄마 2017.07.15 42579
133116 시월드톡 고민이요 [0] 가빈엄마 2017.06.22 41178
133115 시월드톡 화가나면 물건 던지는 남편 [0] 뉴아쥬 2019.03.27 19297
133114 시월드톡 소심한 남편 [0] 새싹쭈니 2017.11.23 38343
133113 시월드톡 시댁 식사 [0] Fing 2019.02.10 20586
133112 시월드톡 늘 늦는 부인땜에 힘들어요 [0] 세지맘 2019.04.05 18860
133111 시월드톡 여직원과 단둘이 식사하고 반주하는 ... [0] 여봐롱 2019.04.05 18934
133109 시월드톡 이쁜이수술 하신분 있으신가요? [1] 뽀룽 2018.12.17 22727
133105 시월드톡 안녕하세요~~ [0] 사자 2017.08.11 38161
133104 시월드톡 남편의 전 결혼생활로 생긴 아이에게 ... [0] 연두사랑 2019.01.07 21994
133103 시월드톡 어느정도 오픈 해야 맞는걸까요 [0] 돌곰이 2018.09.28 25579
133102 시월드톡 프로포즈 반지로 티파니, 까르띠에, ... [0] Asiahan 2018.08.08 26840
133100 시월드톡 고부갈등 원인!! [0] 호수분 2018.10.26 24223
133096 시월드톡 애들 책 살 돈으로 자기 용돈 올려달... [0] 우리애가제... 2019.03.15 19361
133095 시월드톡 섹스할때 그 곳이 너무 아파요.. [0] 포항아낙 2017.08.26 45306
133094 시월드톡 6년째 정신못차리는 남편새끼때문에 ... [0] 강남스나코 2019.01.15 21991
133093 시월드톡 남편이 저 몰래 동호회 가입!!!!!! [0] 쭌니 2018.11.29 23109
133088 시월드톡 미친 시엄 [0] 선선선민민... 2019.02.06 21104
133086 시월드톡 저 드디어 미쳤나봐요 ㅠㅠ [0] 외로운맘 2018.04.10 35199
133085 시월드톡 다른남자랑 관계를했어요.... [1] 외로운맘 2018.03.21 40166
133083 시월드톡 제인생 너무 불쌍해요. [0] 배틀팡팡 2018.10.12 25494
133082 시월드톡 그이는 자꾸 하려고 하는데 자세가 잘... [0] 아름맘 2018.09.19 26673
133081 시월드톡 갱년기 엄마 우울증이 무서워요.. 도... [0] 나의꿈 2019.05.02 17568
133080 시월드톡 가게일 집안일 다해야되니까 정신이없... [0] 콩자 2019.05.02 17522
133079 시월드톡 고부갈등, 시집살이 없는 비결 [0] 고기굽는여자 2019.04.30 17679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