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가입

지역쿠폰

시월드톡

도와주세요

  • 2018-10-02 12:47:26
  • 다소미
  • 조회수 25307
  • 댓글 0

현재 남편과 별거중이고 이혼소송준비중입니다변호사 선임을 해야 하는데 금액 적으로 부담도 되고 혹시 도움주실 분 있으실까요조언 부탁드립니다저희에겐 173일된 아들이 있어요임신했을 당시 임신사실을 5개월 때 알게 되었고 너무 늦게 알게 된 제 잘못이지만 양가부모님께 임신사실을 남편과 같이 알렸고 저희 친정에선 반대가 심하셨어요친정엄마랑 제 동생이 남편에게 남편도 그렇고 부모님에 대한 심한말만 문자랑 전화를 하셨던 거 같습니다시댁에선 당연히 낳아야한다고 하는 쪽 이였고 시댁에서 많이 도움을 주셨어요산부인과며 산후조리원이며 같이 살 집까지 하지만 아이를 낳고 시어머님의 행동은 나쁘지 않았습니다친정에서 상견례얘기가 나왔고 저도 이대로 양가부모님이 평생 사이가 안 좋은 채 지내는 것도 아닌 거 같고 시어머님 몰래 친정 왕래하는 것도 아닌 거 같아서 시어머님께 조심스럽게 상견례얘길 꺼냈습니다그런데 시어머님께선 불같이 화내시며 친정얘기 두 번 다신 꺼내지 말라고 하지 않았냐고 그동안 친정하고 연 안 끊고 몰래 친정 갔다 오고 그랬냐고 하시면서 1시간동안 저희 친정 부모님 욕을 하시더라고요이야기를 다 끝내고 내려오고 그러고 너무 속상하고 복잡해서 아기를 신랑한테 잠시 밖으로 바람 쐬러 나갔습니다바람 쐬러 나가기 전 제가 차에서 너무 많이 울어서 신랑이 아기를 잠시 달라고 하더라고요그래서 맡기고 말도 없이 그냥 바람만 쐬러 간 거였습니다어떤 아저씨가 차에서 창문을 내리고 담배를 태우고 계셨고 담배냄새를 피하려고 옆으로 자리를 옮겼는데 남편이 저를 찾으러 왔나봅니다하지만 절 보지 못하고 다시 집으로 들어가더니 시부모님께 아기를 맡기고 제가 없어졌다고 찾으러가야겠다고 했답니다시부모님은 애기 버리고 간 며느리는 필요 없다고 이혼하라고 하셨답니다그렇게 저는 시부모님께 이혼 통보를 받게 됐어요이런 식으로 해서 뒷얘기는 별거하면서 생각 할 시간 가지라고해서 저는 친정으로 가서 지내고 있는 중입니다하지만 아이를 두고 온 게 정말 마음에 걸리고 아이를 찾으러 친정엄마랑 시댁으로 가게 됐어요양가부모님이 이렇게 서로 처음 보게 되는 날 이였죠그 와중에 예의를 갖추겠다고 빈손으로 들어가진 않았어요하지만 갔더니 이미 시부모님들은 마음이 돌아서신 상태셨고 어떡해서든 이혼 시키려고 악을 쓰시는 거 같더라고요저희친정엄마는 얘들 정말 이혼 시킬 생각이시냐고 조곤 조곤얘기해서 풀어 보려고 이야기를 꺼내려 하는데 도저히 말이 안 통하셨어요시어머님이 합의이혼하고 양육비안주는 조건으로 아이를 데려가라고 하시더라고요알겠다고 하면서 아이 짐을 싸고 있었죠하지만 조금 있다가 남편이 와서 아이를 빼앗았고 저랑 저희 친정엄마를 복도로 내쫒았습니다엄마의 팔과 손목을 비틀어 엄마 팔은 멍이 들었고 시큰 거리고 저는 올라가는 방향 계단에서 넘어지면서 엉덩방아와 등뼈를 살짝 부딪쳤습니다시어머님이 문을 열어줘서 실례하겠습니다.’ 하고 들어갔고 시어머님도 ’ 라고 하셨습니다신랑이 무단침입으로 신고를 한다 하더라고요그리고 마실 차 한 잔도 주지 않으셨습니다어머님은 처음부터 언성이 높으셨고 저희 엄마가 언성 좀 낮춰달라고 부탁도 드렸습니다약간의 심한 말을 하셔서 말씀이 조금 심하시네요.’ 라고 저희 엄마가 말씀드렸습니다그랬더니 시어머님이 엄마한테 당신 딸이랑 당신은 둘 다 또라이야’ 라면서 욕을 하셨습니다그리고 저에게는 싸가지 없는 지집년아’ 라고 하셨고요신랑도 마저 어머님이 흥분하신 상태에서 같이 화를 내는 상황 이였습니다친자확인을 해봐야 된다며 5개월 동안 몰랐으면서 임신했다고 어딜 인사를 하러 왔냐고 그랬습니다일단 아기는 시댁에 있는 상황이며 시어머님이 보고 계신 줄 알았던 저는 어머님의 밑에 남동생이 봐주고 계시더라고요남동생은 지적장애 2급인가있으십니다어머님은 4살짜리 늦둥이가 있어 아침에 어린이집을 데려다줘야 되는 상황이라 시댁에 와서 아기를 봐달라고 한 것 같습니다그러고 나서 그 다음날 저는 전날에 신랑한테 내일 대전 신혼집에 있는 짐을 빼러 갈 테니 제 물건엔 손을 대지 말라고’ 하고 문자를 남겼습니다읽었는데 답은 주지 않더라고요대전신혼집을 도착하고 나서 문을 열고 들어가려는데 일단 비밀번호가 바뀐 상태였고요신랑한테 전화하니 전화는 돌리고 문자로 해’ 라는 문자를 받았습니다그래서 짐만 빼가겠다’ 하니 오기 전에 분명 연락하고 오라했다’ 라고 하더라고요결국 신랑은 일 하던 곳에서 신혼집으로 와서 문을 열어줬습니다대전 신혼집으로 엄마랑 같이 가서 제 짐을 빼서 나왔습니다다 빼고 차에 짐을 실코 나니 시어머님하고 시어머님 막내이모랑 같이 오셨더라고요신랑보고 차에 실은 짐 다 빼라 하시면서 가져가지 못하게 하시더라고요일단 차에 실은 짐은 다시 바닥에 내려놓아졌고 도저히 통제 불가능해서 제가 경찰에 신고를 했습니다경찰 측에는 이미 문을 열어줬고 문단 침입도 아니고 이미 짐을 뺀 상태여서 귀금속이 있으면 모르는데 왜 못 가져가게 하세요.’ 라고 물으니 아직 이혼을 하지 않아서 가지고 갈 수 가없다며 이야기를 하시더군요그러고 나서 제가 경찰관님께 부탁해서 짐 싣는 동안 자리를 뜨지 말아달라고 부탁을 드려서 다시 짐을 차에 실었습니다다 실코 나니 법무사를 가자하시더라고요그것도 강제적으로요그래서 제 차에는 이미 짐으로 가득 차서 조수석에는 엄마를 태울 수 없어 택시를 타고 법무사 까지 이동을 하려고 도로에서 택시를 잡을 때 까지 신랑은 차로 뒤 따라오더라고요그래서 법무사에서 만나서 합의서 작성하고 지장까지 찍었습니다지장 까지 찍지 않으면 저희 친정집까지 쫒아올 기세였지요그래서 일단 마무리는 지었고 마지막에 시어머님이 너 친자확인을 할 것이고 너 시아버지가 어떤 사람인지 알지하시며 심부름꾼 시켜서 제 뒷조사를 밟고 다닐 거니 조심해라’ 하시면서 너 친정 엄마 봐서 친정 가서 행패 부리는 거 참는 거라고 하시면서 가셨습니다그러고 2018.10.01일 오전 9시쯤 신랑에게 문자가 왔더라고요. ‘너 오늘 대전 와야겠다친자 검사하려면 제가 와서 동의서만 작성해야 된다.’ 라고 문자가 왔습니다문자를 보지 못한 저에게 전화가 왔어요. 1시까지 오라면서요. 1시까지 오지 않으면 우리 가족 다 데리고 친정으로 온다고 협박을 하더라고요그래서 저는 갑작스럽게 오늘 1시까지 오라고 통보하듯이 전화하면 어떻게 나도 내 시간이 있는 사람인데아무는 시간 내볼라했는데 도저히 안 되겠어시간 조절해서 3시에서 4시 사이에 갈게’ 라고 문자를 보냈고 신랑은 유전자 검사 하는 곳 주소를 저에게 보내면서 또 ‘1시까지와’ 라고 했죠전화도로 나는 시간이 안 될 거 같다 그랬더니 우리가 왜 너 시간을 맞춰야 되냐며 그러더라고요전화를 끊고 저도 그러는 나는 왜 너 시간에 맞춰줘야 하는데시간 괜찮냐고 물어봐서 약속 잡는 게 맞는 거지 통보하듯이 툭 던져놓고 오라고하면 시간이 안 되는데 어떻게 가니동의서만 작성해주면 된다며 그럼 동의서 가지고 찾아와 그럼 내가 작성해줄게’ 라고 했죠그러고 저는 어떨 결에 시간이 되서 그냥 1시까지 갔습니다. 30분 정도 먼저 도착한 저는 유전자 검사하시는 분께서 신랑께서 오늘 갑작스럽게 연락하셔서 당황을 했고 예약을 해야 한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저에게 먼저 꺼내시더라고요'

  
댓글 0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32922 시월드톡 부부관계 보통.. 얼마나 자주하시나... [0] 새댁 2017.06.02 46059
132921 시월드톡 내가 있어도 야동 보는 남편..기분 나... [0] 텔레폰링 2017.06.02 41839
132920 시월드톡 한두번도 아니고 매번 그러네요 [0] 익명 2017.06.01 41107
132919 시월드톡 힘을 못쓰고 죽는탓에 죽겠어요 [0] 익명 2017.05.31 41914
132918 시월드톡 항상 거시기가 작아서 고민을 하고 ... [0] 주니엄마 2017.05.30 44479
132917 시월드톡 사이버성 중독 남편고민! [0] 알콩맘 2017.05.29 39473
132916 시월드톡 부부간의 성 - 정말 고민입니다. [0] 러블리꼬미 2017.05.29 42173
132915 시월드톡 결혼생활은 이런걸까요..? [0] 꾸꾸엄늬 2019.01.06 21872
132914 시월드톡 임신중인데 일주일에 한번꼴로 싸우네요 [0] 토르ㄹㄹ맘 2018.09.27 25653
132913 시월드톡 내가 시월드를 이겨낸 방법 [0] 커피스노우 2019.04.26 17836
132911 시월드톡 친구를 찾습니다!! [0] ethan 2018.09.25 25563
132910 시월드톡 거절 [0] 살메시 2017.12.05 33927
132908 시월드톡 시간약속 안지키는 부인 [0] 믿음이 2019.01.24 20952
132905 시월드톡 신혼때 부부관계 얼마나 하세요? [0] 두리두리 2017.05.25 43949
132903 시월드톡 믿을만한흥신소 [0] 똥밟았당 2017.12.20 33795
132900 시월드톡 안한지 꽤 되가요 ㅠ [0] 엘린 2018.01.03 33791
132897 시월드톡 결혼11째 양육권 문의합니다 [0] kingbetty 1980 2018.10.21 24523
132893 시월드톡 프로페시아 탈모약 먹으면 발기부전?? [1] 데이지3308 2017.12.19 32957
132891 시월드톡 가입했어요~ [0] 꿀물1004 2018.05.15 29427
132889 시월드톡 교회제사 [0] salt 2019.02.08 20541
132886 시월드톡 와이프가 1순위가 아닌 이제 자식이 1... [0] 주여니맘 2018.09.06 25925
132884 시월드톡 혹시 윗동서가 나이가 어린 분들은 호칭 [0] 공룡11 2019.02.19 20111
132882 시월드톡 안녕하세요 가입인사 드립니다 ^^ [0] 이윤디 2018.04.14 30174
132881 시월드톡 ♥쓰면 쓸수록 좋아지는 남성의 힘 [0] 얼음공주 2019.01.17 21672
132880 시월드톡 첫아이 낳고 잘 안되네요~ [0] 효준맘 2019.01.03 23094
132879 시월드톡 아이를 갖고싶게 마음을 바꿔줄수 있... [0] 젠투 2019.01.03 21612
132878 시월드톡 시도때도 없이 [0] 샴오정 2019.04.15 18368
132877 시월드톡 이런경우 임신되나요? [0] 알콩달콩돼지 2019.03.20 19454
132876 시월드톡 축하해주지못할망정 그게 할소리인가... [0] 밍밍앙 2019.03.12 19628
132875 시월드톡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네요 [0] 핸디 2019.03.06 19851
132874 시월드톡 임신 5개월차 관계들 하나요? [0] 뎅이 2019.03.04 20715
132873 시월드톡 2주에 한번 며느리집 [0] 콩깍지부부 2019.02.27 20088
132872 시월드톡 시어머니 생신상 [0] 첫우리애기 2019.02.27 19995
132871 시월드톡 배우자를 만날때, 이걸 염두에 뒀습니다. [0] 노랑병아리 2019.02.20 20266
132870 시월드톡 전 임신7개월된 산모입니다. [0] 잉여신 2019.02.20 20328
132869 시월드톡 솔직히 남편 반납하고 싶어요. [0] 라다맘 2019.02.12 21261
132868 시월드톡 시댁인데요.. 친정가신분 계신가요? [0] 효깅 2019.02.05 20721
132867 시월드톡 제사지내기 너무 부담스러워 [0] 라하아 2019.01.22 21113
132866 시월드톡 일자리는커녕 술만쳐드시고오네요 [0] 절므니 2019.01.16 21352
132865 시월드톡 남편술문제 [0] 창진희 2019.01.14 21494
132864 시월드톡 친구여자친구에게 스킨십 [0] 주키마미 2019.01.10 21966
132863 시월드톡 결혼 전에는 안 이랬는데.. [0] 모모둥이 2019.01.08 21767
132862 시월드톡 이틀 후에 관계를 맺었는데 [0] 원준맘 2018.12.31 22841
132861 시월드톡 솔직히 남편 반납하고 싶어요. [0] 보리밥먹자 2018.12.31 22088
132860 시월드톡 말을 해 보니까...알 수 있어요!! [0] 윤마미야 2018.12.11 22308
132859 시월드톡 남편이 바람필때... 이런다고 하네요~ [0] 노랑병아리 2018.12.11 22826
132858 시월드톡 시어머니의 불편한 카톡 대처방법 문... [0] 엄마가잘할께 2018.12.06 22711
132857 시월드톡 한바탕싸웠네요 [0] 쫑별이 2018.12.06 22715
132856 시월드톡 제가 조금만 잘해줘도 달려들까봐 잘... [0] 꿈나무어리니 2018.11.16 23849
132855 시월드톡 이정도면 서운해 하신진않겠죠? [0] 원츄유 2018.10.23 24362

맘스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