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전쟁 & 시월드

뭘해드려도 고맙단 말 듣기도 참 힘들고ㅋㅋ

  • 2018-10-19 11:43:23
  • 익명
  • 조회수 1197
  • 댓글 2

저희 시어머니는 본인 집안일 많이 하신게 싨다고 시누한테는 일 안시키고 키웠다고 저한테 당당하게 말씀하신 분이예요.

같은 여자지만 딸과 며느리는 천치차인가보더라구요.

신혼여행 다녀오고 시댁에 들렀더니 청소하라고 청소기를 꺼내시더라구요ㅋㅋㅋ

뭐.. 다른 많은 일들은 생략하고..


어느 순간부터 제가 하룻밤 자는 날에는 아침을 제가 하고 있더라구요.

밥 하고 국은 무슨 국 끓이고 생선구워라고 시키시는데.. 그냥 해요

그럼 눈치껏 설거지는 남편이 했는데

오늘은 남편 설거지도 못하게 하네요? ㅋㅋ

언제부턴가 명절 음식도 제가 더 많이 해요ㅋㅋ

친정 엄마도 요새 일하는게 힘에 부치신다고 자주 말씀 하셔서 힘드셔서 그러시는구나 그냥 이해하려고 하는데..

한번씩 생각하면 좀.. 얄밉다고 해야하나요..

자기 딸 아들은 안시키면서ㅋㅋ 저도 누군가의 딸인데요ㅋㅋ



남편이 제 눈치보는게 싫으신건지.. 남편이 제 칭찬하는게 싫으신건지..

'
  
댓글 2
닉네임
날짜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댓글작성은 로그인 후 사용 가능합니다.
1/10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베스트 집에서 차린 시어머니 생신상~ㅠㅠ [4] 익명 2018.11.08 516
베스트 이해하려지만 끝이 없네요 [4] 익명 2018.11.07 613
105671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자존심 상하고 충격적이라 [5]
N
익명 2018.11.15 7
105578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이젠 제가 컨트롤할 수준이 아닌 스트... [5]
N
익명 2018.11.14 245
105465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제사문제요 [4]
N
익명 2018.11.13 189
105441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시댁 경조사 어느 범위까지 참석 하세요 [4]
N
익명 2018.11.13 263
105421 사랑과 전쟁 & 시월드 몇일 안들어오다 아프니 들어오네요! [2] 익명 2018.11.13 236
105299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연애때는 그게 지금에와서 문제가 될... [6] 익명 2018.11.12 292
104884 사랑과 전쟁 & 시월드 밥잘사주는 누나같은 설레임같은!? [3] 익명 2018.11.08 355
104863 사랑과 전쟁 & 시월드 나이 드실수록 아들에 대한 애착이 더... [2] 익명 2018.11.08 474
104521 사랑과 전쟁 & 시월드 몸이 바들바들 떨리더라구요. [4] 익명 2018.11.05 877
104086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어떻게 대처해야 좋을까요 [9] 익명 2018.10.31 1070
104083 사랑과 전쟁 & 시월드 만약에 당신의 남편이 성관게 동영상 ... [9] 익명 2018.10.31 1290
104046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좀 서운하네요. [2] 익명 2018.10.31 956
103944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출장만 가면 연락두절~ [5] 익명 2018.10.30 1070
103790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이런식으로 해도 건강엔 문제가 없을... [2] 익명 2018.10.29 913
103593 사랑과 전쟁 & 시월드 고부갈등 원인!! [2] 익명 2018.10.26 1033
103311 사랑과 전쟁 & 시월드 70대신데 알려주세요..(시댁일) [3] 익명 2018.10.24 1084
103176 사랑과 전쟁 & 시월드 이정도면 서운해 하신진않겠죠? [7] 익명 2018.10.23 1180
102896 사랑과 전쟁 & 시월드 결혼11째 양육권 문의합니다 [3] 익명 2018.10.21 1383

맘스카페